• 구름많음동두천 25.5℃
  • 흐림강릉 21.3℃
  • 구름많음서울 26.9℃
  • 구름많음대전 27.5℃
  • 구름많음대구 24.8℃
  • 구름많음울산 24.1℃
  • 구름많음광주 24.9℃
  • 흐림부산 23.8℃
  • 흐림고창 25.1℃
  • 흐림제주 21.6℃
  • 구름많음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4.7℃
  • 구름많음금산 25.9℃
  • 구름많음강진군 25.3℃
  • 흐림경주시 23.8℃
  • 구름많음거제 25.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60일, 지정생존자’ 원작과 차별화된 오리지널리티! 리메이크 드라마 맞나?


“리메이크 드라마가 맞나 싶을 정도다.” ‘60일, 지정생존자’가 한국 실정과 정서를 완벽히 녹여내며, 리메이크 드라마의 좋은 예를 보여주고 있다.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극본 김태희, 연출 유종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DK E&M)는 동명의 미국 드라마 ‘지정생존자(Designated Survivor)’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방송 전부터 원작의 독특한 소재와 미국 특유의 정치 상황을 어떻게 한국의 현실에 녹여낼 것인가가 관건이었다. 그리고 지난 1일 베일을 벗은 뒤 사실적인 현실 묘사를 통한 높은 리얼리티로 실감나는 몰입감을 선사하고 있다.


‘60일, 지정생존자’는 리메이크 과정에서 우리나라의 정치, 역사, 외교 현실을 면밀히 반영해 드라마의 탄탄한 밑바탕을 만들어냈다. 이야기의 시작은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라는 동일한 사건에서 출발하지만, 원작과 전혀 다른 상황이 펼쳐지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가장 눈에 띄는 차이는 박무진(지진희)이 대통령이 아닌 대통령 권한대행 직에 오른다는 점. 지정생존자 제도가 없는 한국의 법제를 반영, 60일이라는 한정된 시간까지 추가했다. 


또한 대한민국은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이자 여전히 전쟁의 위협에서 자유롭지 못한 나라다.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의 배후로 북한이 가장 먼저 지목된 극 중 상황 역시 이러한 현실을 반영한 것. 심지어 참사 현장에서 발견된 불발탄이, 북한이 수출해 온 테러용 폭발물임이 드러나면서 대북 강경론자들인 군부는 강력하게 전쟁을 주장해 더욱 긴장감을 자아냈다. 특히 테러로 인해 한반도 안보에 심각한 위기가 발생하자 주변국들도 발빠르게 움직였다. 일본이 ‘자위권을 행사한다’는 명목으로 이지스함을 대한민국 영해로 파견하는 장면이나 대한민국의 전시작전권을 가진 미국이 데프콘 2호 승인을 압박하면서 주도권을 쥐려는 모습은 현실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극적 재미를 선사했다.


대한민국이 겪어온 정치적 역사 역시 드라마에 반영됐다. 박무진이 대통령 권한대행직을 사임하면 어떻게 되냐고 묻자, 비서실장 한주승(허준호)은 “권력은 공백을 허락하지 않아요. 가장 선명하고 확실한 힘이 그 자리를 대신하게 되겠죠”라고 대답하며 지나 온 대한민국 역사를 떠올리게 했다. 청와대 보좌진들이 보여주는 대통령 권한대행과의 정서적 교감과 끈끈한 신뢰 역시 한국적 정서로 녹여내며 시청자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처럼 완벽한 로컬화를 통해 전대미문의 폭탄테러라는 독특한 설정 안에서도 시청자들에게 현실감있게 다가간 ‘60일, 지정생존자’. “한국 실정에 맞추어 시청자들에게 반향을 일으킬 만한 중요한 이슈들을 다루려고 노력했다”는 제작진의 전언대로, 앞으로 어떤 사건들이 박무진 앞에 펼쳐질지, 기대를 모은다.


‘60일, 지정생존자’ 제3회, 오늘(8일) 월요일 밤 9시30분 tvN 방송.


tvN ‘60일, 지정생존자’ 원작과 차별화된 오리지널리티! 리메이크 드라마 맞나?
“리메이크 드라마가 맞나 싶을 정도다.” ‘60일, 지정생존자’가 한국 실정과 정서를 완벽히 녹여내며, 리메이크 드라마의 좋은 예를 보여주고 있다.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극본 김태희, 연출 유종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DK E&M)는 동명의 미국 드라마 ‘지정생존자(Designated Survivor)’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방송 전부터 원작의 독특한 소재와 미국 특유의 정치 상황을 어떻게 한국의 현실에 녹여낼 것인가가 관건이었다. 그리고 지난 1일 베일을 벗은 뒤 사실적인 현실 묘사를 통한 높은 리얼리티로 실감나는 몰입감을 선사하고 있다. ‘60일, 지정생존자’는 리메이크 과정에서 우리나라의 정치, 역사, 외교 현실을 면밀히 반영해 드라마의 탄탄한 밑바탕을 만들어냈다. 이야기의 시작은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라는 동일한 사건에서 출발하지만, 원작과 전혀 다른 상황이 펼쳐지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가장 눈에 띄는 차이는 박무진(지진희)이 대통령이 아닌 대통령 권한대행 직에 오른다는 점. 지정생존자 제도가 없는 한국의 법제를 반영, 60일이라는 한정된 시간까지 추가했다. 또한 대한민국은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이자 여전히 전쟁의 위


'나랏말싸미' 한글 창제에 뜻을 모은 사람들의 캐릭터 스틸 공개!
<나랏말싸미>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 <나랏말싸미>는 한글 창제를 시작하고 맺은 임금 ‘세종’(송강호), 뜻을 합쳐 한글을 만드는 스님 ‘신미’(박해일), ‘세종’의 뜻을 품어준 현명한 여장부 ‘소헌왕후’(전미선)과 함께 한글 창제에 힘을 보태는 인물들이 등장해 극의 풍성함을 더한다. <박열>의 일본인 예심판사와 [슬기로운 감빵생활] 속 마약 범죄로 수감된 한양의 연인, 최근 [봄밤]에서 한지민의 오랜 연인으로 대중에게 강한 인상을 남긴 김준한은 아버지와 왕실의 존립을 걱정하는 ‘세자’ 역을 맡았다. ‘세종’과 ‘소헌왕후’의 장남인 ‘세자’는 신하들의 눈을 피해 스님과 손을 잡고 새 문자를 만들고자 하는 아버지와 왕실의 존립을 걱정하지만, 건강을 해쳐가면서까지 백성을 위해 글자를 만드는 ‘세종’의 진심을 알게 된 후 든든한 조력자가 된다. TV와 스크린을 오가며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준 차래형과 윤정일은 ‘세종’의 둘째 아들 ‘수양’, 셋째 아들 ‘안평’으로 분해, 아버지의 명으로 ‘신미’의 제자가 된 후 한글 창제에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