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5℃
  • 흐림강릉 6.6℃
  • 맑음서울 5.8℃
  • 흐림대전 7.8℃
  • 맑음대구 7.2℃
  • 울산 8.1℃
  • 광주 11.1℃
  • 구름많음부산 8.1℃
  • 흐림고창 7.7℃
  • 흐림제주 12.7℃
  • 맑음강화 5.5℃
  • 흐림보은 6.4℃
  • 흐림금산 6.9℃
  • 흐림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7.4℃
  • 흐림거제 8.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AKB48 사토 미나미, 강혜원 생일맞아 SNS 게재.. '혜원맘 보고 싶어요'

 

일본 걸그룹 AKB48 사토 미나미가 SNS를 통해 귀여운 셀카를 공개했다.

 

5일(오늘) 사토 미나미는 755(=SNS)를 통해 "오늘은 강혜원의 생일 빨리 만나고 싶은데 언제 만날 수 있을까? 패널인 강양은 얼마 전에 만났어"라는 내용과 함께 한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 된 사진 속에서 사토 미나미는 아이즈원 굿즈가 가득한 장소에서 귀염발랄하면서도 깜찍한 미모로 브이포즈를 하며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는 가운데 아이즈원 강혜원의 액자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특히, 7월 5일(오늘)은 아이즈원 강혜원의 생일로 사토 미나미는 강혜원의 생일을 맞아 SNS를 게재해 많은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으며 '프로듀스48'의 혜원 맘과 딸 나미의 추억을 떠올리게 했다.

 

한편, 일본 걸그룹 AKB48의 사토 미나미는 지난년도 8월말에 종영된 Mnet '프로듀스48'에서 딸나미라는 별명으로 현 아이즈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강혜원과 모녀케미를 선보여 많은 한국팬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포레스트' 박해진-조보아, '한 지붕 두 주택' →‘한 지붕 한 주택’생활 전격 돌입?”
‘포레스트’ 박해진-조보아가 품에 쏙 안고 안기는, ‘한 침대 첫 동침’ 현장이 포착됐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 자신의 집에 설치된 몰래카메라를 발견했던 강산혁은 누진을 핑계로 정영재를 자신의 집에 머물게 했다. 그러던 중 정영재가 와인을 엎었고, 강산혁과 함께 바닥을 닦으면서 로맨틱한 분위기가 그려졌던 터. 하지만 순간 강산혁이 정영재의 노트북에서 서울 명성 병원에서 받았던 자신의 정신과 심리 검사지를 발견한 후 분노, 다시금 어긋난 로맨스로 빠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와 관련 박해진-조보아가 ‘밤.섹.아.당(밤에는 섹시 아침에는 당황)’ 모습으로 ‘강정 커플’ 덕후들을 들끓게 만든다. 극중 강산혁, 정영재가 한 침대에서 서로를 끌어안고, 또는 끌어안긴 채 동침을 하는 장면. 강산혁은 지긋한 눈빛으로 옆에서 잠든 정영재를 바라보고, 반면 다음날 아침잠에서 깨어난 정영재는 잠들어있는 강산혁을 보고 당황한 나머지 넋이 빠진다. 과연 두 사람이 한 침대에서 동침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더하면서, 이 계기로 ‘강정 커플’이 다시금 ‘끈끈이 케미’를 보여줄지 극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불 지피고 있다. 박해진-조보아의 ‘한 침대 첫 동침’ 장면은 필리핀


영화&공연

더보기
"흑백"으로 만나는 '기생충: 흑백판' 완전 느낌 있다. 포스터 & 예고편 공개!
한국영화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골든글로브 시상식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을뿐만 아니라 제73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사에 길이 남을 발자취를 남긴 <기생충>의 흑백판이 2월 26일 개봉을 확정 짓고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기생충: 흑백판> 포스터는 배우들의 눈을 가린 파격적인 디자인으로 전 세계적인 패러디 열풍을 일으킨 오리지널 포스터의 흑백 버전으로 더 강렬하고 독특한 느낌을 자아낸다. 표정도 속내도 읽을 수 없는 극과 극 두 가족들의 모습과 한구석에 누운 의문의 다리는 두 가족 앞에 펼쳐질 걷잡을 수 없는 사건을 더욱 강렬하게 느끼게 한다. 또한, 흑백 색채감의 포스터는 봉준호 감독이 선보였던 웃음과 긴장감, 그리고 슬픔까지 담아낸 가족희비극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색다르게 즐기게 할 것을 예고한다. “흑과 백, 넘지 못할 선은 없다”라는 카피와 함께 흑과 백의 다른 색으로 눈을 가린 두 가족의 모습은 <기생충>이 가지고 있는 함축적인 메시지를 상징적으로 담아내 <기생충: 흑백판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