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1℃
  • 흐림강릉 20.3℃
  • 흐림서울 20.2℃
  • 구름많음대전 22.5℃
  • 구름많음대구 23.8℃
  • 흐림울산 19.9℃
  • 구름조금광주 20.4℃
  • 구름조금부산 18.6℃
  • 구름많음고창 20.5℃
  • 구름조금제주 21.2℃
  • 흐림강화 18.1℃
  • 구름많음보은 21.9℃
  • 흐림금산 21.1℃
  • 흐림강진군 18.6℃
  • 구름많음경주시 20.9℃
  • 구름조금거제 19.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왓쳐’ 첫 방송 D-1 모두가 기다린 ‘레전드 조합’ 한석규X서강준X김현주 본방사수 독려 인증샷

국내 최초 ‘감찰’을 소재로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간군상의 욕망 치밀하게 파헤친다!



‘WATCHER(왓쳐)’ 한석규, 서강준, 김현주가 완벽하게 새로운 심리 스릴러의 탄생을 예고했다.
 
내일(6일) 밤 10시 20분에 첫 방송되는 OCN 새 토일 오리지널 ‘WATCHER(왓쳐)’(연출 안길호, 극본 한상운,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왓쳐’)가 5일 한석규, 서강준, 김현주가 직접 뽑은 관전 포인트와 훈훈한 본방사수 독려샷을 공개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왓쳐’는 비극적 사건에 얽힌 세 남녀가 경찰의 부패를 파헤치는 비리수사팀이 되어 권력의 실체를 밝혀내는 내부 감찰 스릴러다. 경찰을 잡는 경찰, ‘감찰’이라는 특수한 수사관을 소재로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다면성을 치밀하게 쫓는 심리 스릴러를 그린다. ‘비밀의 숲’,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을 통해 치밀한 연출력을 선보인 안길호 감독과 ‘굿와이프’에서 인물의 내면을 세밀하게 조명했던 한상운 작가가 본격 심리 스릴러 장르로 의기투합해 시너지를 발산한다. 여기에 완성도를 담보하는 한석규, 서강준, 김현주를 비롯한 연기파 배우들의 조합은 기다림마저 설레게 만든다.
 
과거의 비극적 사건으로 얽힌 한석규, 서강준, 김현주가 필연적으로 재회해 과거에 흩어졌던 진실의 조각들을 맞춰나간다. 목적도 동기도 다른 세 사람이 끊임없이 견제하고 협력하면서 진실을 추적해가는 과정이 여느 장르물과 결이 다른 서사로 흡인력을 높인다. 자신들을 옭아맨 과거와 맞닿아 있는 현재의 사건들을 쫓으며 진실을 파헤치는 비리수사팀. 내밀한 감정선까지 촘촘하게 주고받아야 하는 만큼 세 배우의 시너지는 ‘왓쳐’를 기대하게 만드는 최고의 관전 포인트다.
 
모두를 철저하게 의심하고 사람의 감정을 믿지 않는 비리수사팀장 도치광 역을 맡은 한석규는 독보적 연기력으로 극의 무게중심을 잡는다. 심연까지 꿰뚫어 볼 것 같은 도치광의 날카로움을 세밀하게 그려낼 한석규는 “부패를 목격한 경찰 도치광이 가진 아픔과 비극적 사건에 얽힌 세 사람 도치광, 김영군, 한태주가 파헤칠 과거의 진실이 무엇인지도 함께 쫓아가 주셨으면 좋겠다”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이어 “사건을 해결하는 짜릿함부터 사건 이면에 숨겨진 비리 경찰들과 그를 쫓는 비리수사팀의 이야기가 다양한 인간의 욕망, 일탈 등 다면적으로 보여준다. 한순간도 놓칠 수 없는 이야기가 펼쳐지니, 첫 방송부터 놓치지 말라”고 당부했다.
 
서강준은 행동이 먼저 앞서는 열혈파 순경 김영군을 맡아 데뷔 이후 처음으로 장르물에 도전한다. 어린 시절 살인을 목격한 김영군은 짐작할 수 없는 깊은 어둠을 가진 인물. 서강준은 김영군의 복잡한 내면을 세밀하게 그려내고, 온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 연기까지 선보이며 연기 변신을 기대케 한다. 서강준이 꼽은 관전 포인트 역시 심리전이다. “사건을 넘어 인간의 미묘한 심리전이 있는 드라마”라고 설명한 서강준은 “좋은 선배님, 훌륭한 스태프와 함께 열심히 촬영하고 있는 ‘왓쳐’가 드디어 내일(6일) 밤 첫 방송 된다. 기대만큼 설렌다. 분명 다른 재미를 드릴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 ‘왓쳐’와 함께 시원한 여름 보내시면 좋을 것 같다”고 독려 메시지를 전했다.
 
매 작품 ‘인생 캐릭터’를 만드는 김현주의 진가는 장르물에서도 계속된다. 김현주는 한때 엘리트 검사였으나 무성한 뒷소문과 함께 범죄자들을 변호하는 ‘한태주’로 지금까지 보지 못한 얼굴을 보여준다. 김현주는 “세 사람을 잇는 비극적 사건과 그들이 쫓는 진실과 정의를 함께 쫓아나가면 흥미롭게 지켜보실 수 있다”며 “그 사건에서 자유로울 수 있는 사람은 있는지, 세 사람의 각기 다른 문제 해결 방식이 재미를 더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비리수사팀의 유일한 외부인인 한태주의 존재는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조율할 전망. 김현주는 “단순한 비리 수사 이야기를 넘어 인간의 욕망과 일탈 등 다면성을 보여주게 된다. 비리 경찰들과 비리수사팀, 그리고 수사팀 내에서 벌어지는 불꽃 튀는 신경전을 놓치지 말아 달라”고 시청을 독려했다.
 
‘왓쳐’는 사건을 해결하는데 머물렀던 기존 수사물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사건 이면에 거미줄처럼 얽힌 인간들의 욕망까지 집요하게 파고든다. 선악의 구별이 힘든 시대, 법망을 넘나드는 범죄자를 잡기 위해 경찰들은 수많은 선택과 딜레마의 갈림길에 선다. 악당을 잡아야 할 경찰이 타락한다면 누가 그들을 막을 수 있을까. ‘왓쳐’는 이 점에 주목한다. 비리 경찰을 잡는 특수한 수사관인 ‘감찰’의 시선으로 사건 이면에 얽히고설킨 이들의 욕망과 일탈, 정의 등을 심도 있게 그리며 차별화된 심리 스릴러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한편, OCN 내부 감찰 스릴러 ‘왓쳐’ 는 오는 7월 6일(토) 밤 10시 20분 첫 방송 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가족이란 이름의 '침입자'
‘침입자’(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는 감독의 개인적인 경험이 촉발한 질문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8년 전 아이를 낳은 감독은 ‘나의 기대와 다른 아이로 성장한다면?’ ‘과연 가족이란 이름으로 받아줄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품었다고 했다. 알려졌다시피 손원평 감독은 일본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소설 '아몬드'의 작가이기도 하다. 소설 '아몬드'와 영화 '침입자'의 주제는 같지만 다른이야기를, 다른 장르로 풀어내려 했다. ‘침입자’는 25년 전 실종된 동생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는 건축가 서진(김무열)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6개월 전 뺑소니 교통사고로 아내를 잃고 홀로 어린 딸을 키우는 그는 갑자기 나타나 가족에 헌신하는 동생 유진(송지효)이 낯설지만 딱히 문제를 찾아내지도 못한다. 부모는 물론 딸까지 유진에게 빠져들면서 서진의 의문은 커지고,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그의 강박과 의심 또한 커진다. 손원평 감독의 데뷔작이다 보니 연출력이 조금 아쉽다. 초반에 평화로운 가족관계를 지루하게 얘기하다보니 빠르게 진행되는 요즘 트렌드와 맞지 않아 집중도가 떨졌다. 영화는 후반으로 갈 수록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전개로 미스터리 스릴러의 강점을 발휘한다. 실종된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