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4.3℃
  • 구름많음강릉 14.4℃
  • 맑음서울 13.5℃
  • 맑음대전 17.3℃
  • 맑음대구 18.3℃
  • 구름조금울산 17.5℃
  • 구름조금광주 17.5℃
  • 맑음부산 18.1℃
  • 구름조금고창 15.6℃
  • 구름많음제주 18.2℃
  • 맑음강화 11.7℃
  • 맑음보은 16.2℃
  • 맑음금산 15.5℃
  • 구름많음강진군 17.8℃
  • 구름조금경주시 18.0℃
  • 구름조금거제 18.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SBS ‘녹두꽃’ 조정석 고백 vs 윤시윤 결심, 안방극장 집어삼킨 5분엔딩

조정석 윤시윤, 파란만장 이복형제 교차엔딩 ‘숨멎’



‘녹두꽃’ 조정석 윤시윤 이복형제의 운명이 또 다시 어긋났다. 다른 길을 걷게 된 형제의 얼굴이 교차로 비춰진 엔딩은 안방극장을 집어삼켰다.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극본 정현민/연출 신경수 김승호)는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다. 누구보다 서로를 위하는 마음이 애틋한 형제이지만, 시대의 아픔 속에 자꾸만 어긋나버리는 형제의 운명이 시청자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며 몰입도를 높여왔다.

 

6월 15일 방송된 ‘녹두꽃’ 31~32회는 또 다시 격동의 시대에 휩쓸려 갈라져버린 형제의 운명이 처절하게 그려졌다. 특히 명확히 다른 길을 걷게 된 형제의 모습이 교차로 보여진 엔딩은 형제의 잔혹한 운명을 상징하며 여러 가지 의미로 시청자 숨통을 틀어쥐었다.

 

이날 형 백이강(조정석 분)은 일본 외교관 다케다(이기찬 분)에게 납치된 별동대 동료 버들(노행하 분)을 구출하기 위해 뛰어들었다. 그러나 이는 모든 사실을 눈치채고 있던 다케다가 판 함정. 결국 백이강은 또 다시 죽음 위기에 처했다. 최덕기(김상호 분)와 이규태(손우현 분)이 나타나 도왔지만 역부족. 일본 무사들에 둘러싸인 가운데 어디선가 탕 총소리가 들려왔다. 그렇게 순식간에 일본 무사들은 죽었고, 백이강 일행은 무사히 도주할 수 있었다.

 

백이강 일행을 구한 것은 동생 백이현(윤시윤 분)이었다. 앞서 백이현은 고부에서 집강을 하던 중 김가(박지환 분)에게 도채비(도깨비)라는 과거를 추궁당했다. 김가는 백이현의 정혼자 황명심(박규영 분)에게 늑혼을 걸었고, 분노한 백이현에게 도채비라는 것을 안다며 막대한 돈을 요구했다. 이에 백이현은 결국 살인자가 된 채 한양으로 향했다.

 

한양에 온 백이현은 조선에 개화의 빛을 밝히겠다는 뜻을 펼치기 위해 일본으로 갈 결심을 했다. 이에 다케다를 찾아 일본행을 도와줄 것을 요청했지만 다케다는 다른 제안을 했다. 자신의 곁에서 천우협의 우두머리가 되어달라는 것. 이후 때가 되면 뜻을 펼치라는 것. 백이현은 거절하고 돌아서던 순간 동학농민군 일원이 위험에 빠졌다는 것을 들었다. 이를 형 백이강으로 직감해 도와줬다.

 

백이강은 그렇게 백이현의 도움 덕에 고종(이윤건 분)의 밀사를 무사히 전봉준(최무성 분)에게 데려갈 수 있었다. 그러나 김가로부터 백이현이 도채비라는 사실을 들은 전봉준은, 돌아온 백이강을 불러 사실을 말하도록 압박했다. 어떻게든 동생이 새 삶을 살기를 바라며 숨겨줬던 백이강은 전봉준의 압박에 흔들릴 수밖에 없었다. 결국 동생 백이현이 도채비라는 사실을 털어놓았다.

 

같은 시각 백이현은 자신이 겪었던 수많은 치욕과 좌절을 떠올렸다. 그리고 굳건한 결심을 한 채 다케다를 찾았다. 이어 스스로 상투를 잘랐다. 백이현은 자신의 손을 칼로 그어 나온 붉은 피로 “개화조선”이라는 자신의 뜻을 쓰며 맹세했다. 일본인 이름을 지어주겠다는 다케다의 말에 이미 정해둔 것이 있다며 “오니”라고 답했다. 오니는 일본어로 도깨비라는 뜻이다. 

 

‘녹두꽃’ 31~32회 엔딩은 각자 여러 의미로 큰 전환점을 맞이한 형제의 모습을 교차해 보여줬다. 형 백이강은 어떻게든 감추려 했지만 감출 수 없었던 동생 백이현의 정체를 고백했다. 동생 백이현은 스스로 오니의 길을 택했다. 앞서 탄탄하고 촘촘하게 쌓아온 형제의 서사를 바탕으로 선 굵은 연출, 조정석-윤시윤 두 배우의 막강한 연기력이 만나 숨이 막힐 듯 강렬한 엔딩이 완성됐다.

 

다가서려 했지만 다가설 수 없었던 형제. 시대의 아픔 속에서 전혀 다른 길을 선택한 형제. 역사가 스포인 만큼 앞으로도 수많은 사건들이 펼쳐질 것이다. 이런 가운데 더욱 더 파란만장해지는 형제의 운명이 어떻게 펼쳐질지, 시청자에게 어떤 메시지를 남길지 궁금하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뮤지컬 ‘웃는 남자’ 이석훈, 규현, 박강현, 수호 명화 연상시키는 드라마틱한 캐릭터 포스터 공개!
EMK 오리지널 뮤지컬 ‘웃는 남자’의 드라마틱한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됐다. 7일 EMK뮤지컬컴퍼니(이하 EMK)측이 뮤지컬 ‘웃는 남자’의 극 중의 한 장면을 포착한 듯한 드라마틱한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공개된 포스터는 뮤지컬 ‘웃는 남자’의 주인공 그윈플렌부터 앤 여왕까지의 주요 배역을 총 망라하였으며, 극적인 순간을 포착하여 작품의 서사를 오롯이 담아낸 총 15장의 캐릭터 포스터는 오는 1월 장대한 막을 올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킨다. 캐릭터 포스터 촬영에 사용된 세트와 의상, 그리고 소품은 모두 실제로 극 중 사용되는 것으로 뮤지컬 ‘웃는 남자’만을 위해 섬세하게 제작된 만큼 작품의 서사는 물론 리얼리티까지 고스란히 담아내 단 한 장의 사진만으로 보는 이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는다. 뮤지컬 ‘웃는 남자’에서 지울 수 없는 웃는 얼굴을 가진 채 유랑극단에서 광대 노릇을 하는 관능적인 젊은 청년 ‘그윈플렌’ 역으로 무대에 오를 이석훈, 규현, 박강현, 수호는 파란만장한 인생을 살아가는 캐릭터의 다채로운 면모를 그대로 담아냈다. 이석훈은 턱을 괴고 공허한 눈빛으로 하늘을 바라보고 있어 채워지지 않는 고독감을 가진

대한전선, 미국에서 또 수주… 총 1000억원대 규모 19년 누적 2700억 수주
대한전선이 미국 동부에서 지중 전력망 구축 턴키 프로젝트를 두 건 연달아 수주했다고 지난 30일 밝혔다. 각각 690억원, 360억원 규모의 대형 프로젝트로 총 1050억원이다. 이는 9월 미국에서 410억원 규모의 프로젝트를 수주한 이후 한 달 만에 이룬 값진 성과다. 두 건의 프로젝트는 모두 뉴욕 맨하튼에 인접한 롱아일랜드 지역에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신규 지중 전력망을 구축하는 건이다. 미국에서는 이례적으로 제품 공급과 전기 공사뿐 아니라 토목 공사와 준공 시험까지 일괄적으로 수행하는 풀 턴키 방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발주처의 사양에 맞춰 가격을 제시하는 단순 입찰이 아니라 발주처에 기술 및 시공 공법 등을 제안하는 입찰 방식으로 진행되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대한전선의 기술력과 엔지니어링 능력, 프로젝트 수행력 등이 미국 시장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기 때문이다. 대한전선은 풀 턴키로 진행되는 대규모 프로젝트에서 미국 현지 업체뿐 아니라 한국, 유럽, 일본 등 주요 전선업체들을 제치고 당당히 수주에 성공했다며 대한전선이 그간 선보여온 고객 맞춤 솔루션과 기술력이 미국 전력망 시장에서 인정받아 주요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