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6.8℃
  • 구름많음강릉 19.1℃
  • 흐림서울 18.3℃
  • 흐림대전 17.4℃
  • 구름조금대구 21.5℃
  • 맑음울산 17.4℃
  • 구름많음광주 17.1℃
  • 맑음부산 20.0℃
  • 구름많음고창 15.8℃
  • 구름많음제주 18.1℃
  • 구름많음강화 16.4℃
  • 구름많음보은 15.5℃
  • 구름많음금산 15.2℃
  • 구름조금강진군 16.3℃
  • 맑음경주시 17.2℃
  • 맑음거제 17.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전지현・강동원 디즈니+시리즈 '북극성', 2025년 공개 확정

작가 정서경X감독 김희원X감동 허명행의 완벽한 시너지가 기대되는 2025년 대작

 

 

디즈니+의 새로운 오리지널 시리즈 '북극성'이 2025년 공개를 확정했다.

 

이 작품은 역대급 캐스팅과 제작진의 만남으로 촬영 전부터 큰 주목을 받고 있다.

 

'북극성'은 외교관이자 전 주미대사로 국제적 명성을 쌓아온 ‘문주’(전지현)가 국적불명의 특수요원 ‘산호’(강동원)와 함께 거대한 사건 뒤에 숨겨진 진실을 쫓는 이야기를 다룬다.

 

한국영화와 드라마를 대표하는 배우 전지현이 외교관이자 주미 대사인 ‘문주’ 역을 맡아 통찰력 있는 판단과 행보로 국제 사회에서 두터운 신뢰를 얻은 인물을 연기한다.

 

그녀는 암살 사건의 배후에 남북을 둘러싼 정치적 공작이 있음을 알게 되며, 이를 파헤치는 역할을 한다.

 

강동원은 '북극성'에서 국적과 과거가 베일에 싸인 최고의 국제 용병 ‘산호’ 역을 맡아 2004년 드라마 '매직' 이후 20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한다.

 

이번 작품에서 강동원은 '프로듀서'로서도 제작에 참여하며 새로운 도전을 예고하고 있다.

 

'북극성'의 극본은 영화 '헤어질 결심', '아가씨', '박쥐' 등 박찬욱 감독의 오랜 각본 파트너인 정서경 작가가 맡았다.

 

연출은 드라마 '눈물의 여왕', '작은 아씨들', '빈센조' 등을 통해 섬세하면서도 묵직한 연출을 선보인 김희원 감독이 맡는다.

 

여기에 영화 '범죄도시4'의 허명행 감독이 공동 연출로 합류해 '북극성'만의 독특한 액션 스타일과 세계관을 구축할 예정이다.

 

전지현과 강동원의 첫 만남, 정서경 작가와 김희원 감독, 허명행 감독의 완벽한 시너지가 기대되는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북극성'은 오직 디즈니+를 통해 2025년 전 세계에 공개될 예정이다.

 




영화&공연

더보기
디즈니+,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을 '오멘: 저주의 시작' 5월 30일 공개
세계적인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가 극한의 공포로 전 세계를 사로잡은 '오멘: 저주의 시작'을 바로 오늘(30일) 공개하며 영화를 더 흥미롭게 관람할 수 있는 세 가지 관람 포인트를 공개했다. '오멘: 저주의 시작'은 수녀가 되기 위해 로마로 떠난 ‘마거릿’이 악의 탄생과 얽힌 음모를 마주하고 신앙을 뒤흔드는 비밀의 베일을 걷어 내기 시작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로, 1976년 개봉한 이래 현재까지 대표적인 공포 프랜차이즈의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오멘' 시리즈의 프리퀄이다. 영화 '오멘'은 악마의 숫자 ‘666’을 몸에 새기고 태어난 ‘데미안’의 이야기를 그려내며 압도적인 공포로 세계적인 흥행을 기록, 공포 영화의 바이블로 등극했다. 이후, ‘데미안’의 성장을 담은 '오멘 2'와 '오멘 3: 심판의 날'까지 흥행하며 레전드 공포 프랜차이즈의 입지를 확고히 했다. 이처럼 시대를 초월해 오컬트 무비의 정석이라고 불리는 '오멘' 시리즈의 이전 이야기를 그린 '오멘: 저주의 시작'은 원작의 정통성을 지키면서도 확장된 세계관과 강렬한 공포로 무장해 기대를 높인다. '오멘: 저주의 시작'은 전 세계를 두려움에 떨게 만든 ‘666’ 신드롬의 비밀이 밝혀진다는 점에서 시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