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4.7℃
  • 구름많음강릉 22.3℃
  • 구름조금서울 27.1℃
  • 구름많음대전 24.4℃
  • 흐림대구 23.0℃
  • 흐림울산 22.0℃
  • 구름많음광주 24.5℃
  • 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25.1℃
  • 흐림제주 25.2℃
  • 구름조금강화 23.5℃
  • 구름많음보은 23.7℃
  • 흐림금산 24.3℃
  • 구름많음강진군 23.4℃
  • 구름많음경주시 22.1℃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영화 '비공식작전' 배경은 1987년, 혼돈 속의 레바논 베이루트

 

영화 <비공식작전>의 배경은 1987년, 혼돈 속의 레바논 베이루트입니다. 정치, 종교, 문화, 외교적 갈등이 고조되고 있던 일촉즉발의 이 도시에서 한국 외교관이 괴한들에게 납치됩니다. 생사조차 확인되지 않은 채 20개월의 시간이 흐르고, 어느 날 밤 외무부 사무실에는 전화 한 통이 걸려옵니다. 그리고 우연히 이 전화를 받은 주인공 '민준'(하정우 분)이 동료 외교관을 구하기 위해 멀고도 낯선 땅 레바논으로 향하게 되면서, <비공식작전>의 이야기도 함께 시작됩니다.

프로덕션의 여러 요소들을 고려할 때, 실제 레바논에서 영화를 촬영할 수는 없었습니다. 하지만 자연 환경과 풍광 등 당대 레바논의 모습을 구현하기 적합한 촬영지가 있었습니다. 바로 아프리카의 최북단에 위치, 지중해와 대서양에 접한 국가 모로코였는데요.
 


모로코는 1962년작인 영화 <아라비아의 로렌스> 이후 할리우드 영화 촬영이 빈번히 진행되었던 나라입니다. (데이비드 린 감독의 이 영화는 제35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포함해 무려 7관왕을 차지했던 작품입니다) 국가적으로 해외 작품들의 로케이션을 적극 지원하는 나라이기도 합니다. 모로코를 첫 번째 로케이션지로 선택한 <비공식작전>팀은 최적의 촬영지를 찾기 위한 사전 헌팅에 나섰습니다. 그렇게 카사블랑카와 마라케시, 탕헤르까지, 세 곳의 도시가 영화의 주요 배경이 되었습니다.

"(김성훈 감독) 모로코의 세 도시에서 촬영을 했습니다. 탕헤르, 카사블랑카, 마라케시. 이 세 곳은 마치 서로 다른 나라처럼 느껴질 만큼 특색 있는 지역들이었습니다. 세 도시의 특징을 담아냄으로써 저희 작품의 색깔이 더 풍성하고 다양해진 것 같습니다."
 

 

김성훈 감독은 영화 <터널>과 <킹덤> 시리즈를 함께 하며 손발을 맞춰 온 이후경 미술감독에게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하던 대로 해 주세요, 우리는 1987년의 베이루트를 찍을 겁니다" 직접 모로코 구석구석을 돌면서 찾아낸 공간들은 이후경 미술감독의 손길을 거쳐 영화 속 베이루트의 모습으로 변모하게 됩니다.

 

"(김성훈 감독) 이후경 미술감독님과는 <터널> 이후로 <킹덤>, <킹덤> 시즌2, <킹덤: 아신전>까지 다섯 번째 작품입니다. 이 미술감독님은 집요할 정도로 디테일을 잘 파시는 분이고요. 그러기에 제가 던진 말은 ‘하던 대로 해 주세요. 우리는 1987년의 베이루트를 찍을 겁니다’ 뿐이었습니다. 이후경 미술감독이 끝까지 판 결과가 거기에 이렀고요. 다행히도 현지에서 같이 협업을 했던 미술감독, 미술팀들 또한 너무나 디테일하고 성실하게 그것을 끝내 완수해 주셨습니다."

 

"(이후경 미술감독) 1980년대 당시의 한국과 레바논을 표현하는 것이 <비공식작전>의 미술에서의 가장 커다란 두 축이었습니다. 1987년 군사독재의 경직된 사회 분위기 속의 공무원 집단인 대한민국 외무부의 재현, 그리고 당시 내전 상태였던 레바논 베이루트의 혼란스러운 상황을 재현하는 것이 가장 커다란 방향성이었죠. 무채색 계열의 제한된 색감과 형광등의 인공적인 빛으로 한국의 분위기를 표현했다면, 베이루트는 한국과는 다른 원색적인 느낌과 자연광의 컨트라스트 등 이국적인 느낌을 표현하고자 했습니다. 무채색의 한국 공무원이 이국적인 빛과 색감을 맞이했을 때 생기는 충돌과 시간이 지나감에 따라 그곳에 동요되어 가는 느낌. 이런 부분이 재미있다 느꼈고, 그 느낌을 표현하고자 했습니다."

 

그런가 하면 김태성 촬영감독은 <비공식작전>을 보는 관객들이 무엇보다 사실감 넘치는 장면들에서 즐거움을 느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는데요, 김성훈 감독과 <끝까지 간다> <터널> <킹덤>을 함께 작업한 그는 이번 영화까지 함께하며 감독과 또 한 번 든든한 호흡을 나눴습니다. 묵직한 인상의 실화에서 모티브를 얻은 영화이지만, 너무 무거운 영화로만 다가가지는 않도록 밝고 시원한 풍광을 담기 위해 노력했다고 합니다.


"(김태성 촬영감독) 애초에 너무 어둡게는 가지 말자고 생각했어요. 시원시원하게 찍자고 이야기했죠. 되도록이면 그 곳의 공기가 가진 느낌까지도 특별하게 변형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 보여주고 싶었어요. 다른 해외 촬영과 비교해서도 헌팅에 공을 많이 들였고, 최대한 좋은 장소를 많이 물색하고자 노력했죠. CG보다는 현실감을 중시한 촬영을 중점에 뒀기 때문에, 관객 분들께도 그 느낌을 함께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외국 가서 고생 많이 했구나. 좋은 것 많이 담아왔네' 해 주시면 더 바랄 것 없고요."

 

"(김성훈 감독) 모로코를 가면서 저희 스태프, 특히 김태성 촬영감독님과 주로 나눴던 얘기는 ‘우리 영화는 여행지를 소개하는 프로그램이 아니다. 그 곳에 가 있는 우리의 인물과 그들의 이야기, 그 감정을 담아내야 한다. 아름다움에 도취되어 주객이 전도되는 촬영은 하지 말자. 그 자연과 아름다움은 인물 뒤에 서 있는 배경일 뿐이다’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때에 따라 인물이 어떠한 위기에 놓였을 때는 아름답기보다 황량하고 삭막한 배경 속에 두었고, 따뜻한 기운 속의 화해를 그릴 때는 너른 대자연 속에서 인물의 감정과 이야기가 잘 융화되도록 노력했습니다."
 

<끝까지 간다>, <터널>, <킹덤> 등을 통해 독창적인 작품 세계를 선보여 온 김성훈 감독과 배우 하정우, 주지훈의 재회로 기대를 얻고 있는 <비공식작전>은 오는 8월 2일 개봉 예정입니다. 최정상급 스태프들의 땀과 진심으로 스크린에 구현된 1987년 베이루트를 극장에서 직접 확인해보세요!


연예&스타

더보기
JTBC '뭉쳐야 찬다3' 생전 겪지 못한 이른 아침 경기에 무더위까지! 계속된 패스 미스로 실수 속출!
'뭉쳐야 찬다3'가 눈 뜨자마자 경기를 진행하는 리얼 조기축구를 펼친다. 오늘(14일) 저녁 7시 10분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3'에서는 눈 뜨자마자 시작되는 진짜 조기축구 경기를 위한 축구장 위 캠핑 합숙이 진행된다. 야심한 밤에 얼떨떨한 표정으로 축구장에 모인 '어쩌다뉴벤져스'는 감코진이 준비한 텐트를 보고 술렁이기 시작한다. 각자 준비한 물품들을 꺼내 자랑하는 것도 잠시, 하룻밤을 함께 보낼 텐트 메이트 선정을 위해 고군분투할 예정이다. 원하는 메이트와 텐트에서 하룻밤을 보내게 된 선수들은 "다 같이 캠핑 온 것 같다", "눈 깜빡하면 새벽 6시겠지?" 등의 다양한 반응과 함께 다음날 펼쳐질 리얼 조기축구를 향한 설렘을 드러낸다. 다음날 새벽 6시 정각, 기상부터 중계하기 위해 나온 '뭉쳐야 찬다3'의 중계진 김용만과 김성주는 축구장에 텐트들이 옹기종기 모여있는 생전 처음 보는 광경에 "이게 무슨 일이야"라며 놀란다. 김성주의 "'텐트 밖은 축구장'입니다. 잠시 후 경기가 시작될 예정입니다" 멘트를 들은 선수들은 믿을 수 없다는 표정으로 기상하기 시작한다. '어쩌다뉴벤져스'의 일일 모닝 엔젤, 마스코트 '뭉밥이'도 나서서 기상하지 못한 선수들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