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9℃
  • 맑음강릉 1.0℃
  • 박무서울 -2.7℃
  • 박무대전 -3.4℃
  • 박무대구 -2.3℃
  • 연무울산 -0.5℃
  • 박무광주 0.1℃
  • 연무부산 2.7℃
  • 맑음고창 -3.3℃
  • 맑음제주 4.3℃
  • 맑음강화 -4.6℃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5.7℃
  • 맑음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3.3℃
  • 맑음거제 -0.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태양의서커스 '뉴 알레그리아' 문화소외계층 및 거리예술단체 드레스 리허설 초청! 특별한 시간 선물

 

어제(19일) 개막을 한 세계적인 아트서커스의 진수, 태양의서커스 <뉴 알레그리아>가 19일(수) 드레스 리허설에 문화소외계층과 거리예술단체를 초청하여 아주 특별한 시간을 선물했다.
 
지난 19일(수) 진행된 태양의서커스 <뉴 알레그리아> 드레스 리허설에는 월드비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사회적경제를 이끄는 공동체 등 문화소외계층과 서커스 고유의 가치를 재조명하는 창작 그룹 FORCE 등 거리예술단체, 다문화 가정 및 인플루언서 가족 등 총 500명이 초청되었으며 본 공연과 같은 컨디션으로 진행되는 드레스 리허설을 관람하며 압도적 스케일의 무대와 화려한 의상과 분장,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아찔한 곡예와 아름다운 음악에 연신 감탄을 자아내며 공연에 매료된 모습이었다.
 
전 세계 60개국 450여 도시에서 2억명 이상의 관객을 사로잡은 ‘태양의서커스’는 전 세계를 투어하며 해당 국가의 평소 공연을 쉽게 접할 수 없는 어린이와 청소년을 초청하여 공연 관람의 기회를 제공하고 새로운 문화를 경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행사를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특히 이번 초청 행사는 펜데믹으로 인해 장기간 문화 생활을 접할 기회가 적었던 문화소외계층 뿐만 아니라 ‘예술’이라는 공통의 가치를 추구하는 거리예술단체까지 초대하여 더욱 의미 있는 시간과 함께 잊을 수 없는 추억을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태양의서커스 <뉴 알레그리아>는 2019년, 25주년을 기념해 기존의 <알레그리아>를 현대적 시각으로 업그레이드한 버전으로 국내에는 이번에 처음 선보인다. 태양의서커스의 가장 상징적인 작품으로 손꼽히는 만큼 고유의 유니크한 예술성과 태양의서커스 작품 중 가장 큰 인기를 끈 몰입도 높은 음악, 최정상급 아티스트들이 선보이는 더욱 높아진 수위의 곡예 등 환상적인 퍼포먼스로 시대를 초월하여 감동과 환희의 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태양의서커스 <뉴 알레그리아>는 내년 1월 1일까지 단 두 달간, 잠실종합운동장 내 빅탑에서 공연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설파일럿 '송스틸러' 같은 곡 다른 느낌, '잠깐 시간 될까' 애절 임정희 vs 청량 이무진...관객의 선택은?
MBC 설 파일럿 예능 '송스틸러'에서 임정희와 FTISLAND 이홍기가 스틸 무대를 선보인다. 갖고 싶은 남의 곡을 대놓고 훔칠 기회를 제공하는 신개념 음악 프로그램 '송스틸러'는 파트너끼리 서로의 곡을 훔치는 '1:1 스틸전'과, 둘이 한 팀이 되어 다른 사람의 곡을 훔치는 ‘듀엣 스틸전’으로 진행된다. 12일 공개되는 1:1 스틸전에서는 임정희가 이무진의 ‘잠깐 시간 될까’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무진은 제작진과의 사전 미팅에서 “‘잠깐 시간 될까’는 아무도 못 뺏을 것”이라며 내기까지 했다고 밝혀져 임정희가 선보일 무대에 관심이 쏠린다. 제작진은 “이무진의 원곡이 고백하기 전의 설렘을 담았다면, 임정희의 편곡은 이별 후의 짙은 감정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 언급하며, “자신감 넘쳤던 이무진을 불안에 떨게 했다”고도 전해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더불어 초통령의 자리도 임정희에게 뺏길지 모른다는 전현무의 질문에 “이미 아이브에게 넘어간 지 오래”라고 밝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고. 이어 이홍기는 1:1 스틸전에서 정용화의 솔로 데뷔곡 ‘어느 멋진 날’을 선곡해 기대를 모은다. 정용화는 이 곡에 대해 “피와 살이 들어간 가장 사랑하는 곡”이라



라이프

더보기
국내 지방공항~자카르타·발리 직항 생긴다. 한·인도네시아, 하늘길 확대
앞으로 지방공항에서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발리 직항 비행기를 탈 수 있게 됐다. 한국과 인도네시아 항공 운항 횟수도 늘어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31일부터 양일간 인도네시아 바탐에서 열린 한-인도네시아 간 항공회담을 열고 양국간 국제선 운항 횟수를 대폭 늘리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아세안 10개국 중 유일한 직항 자유화를 체결하지 않은 국가(마닐라 제외)다. 2012년에 주 23회로 증대된 운항횟수는 현재까지 유지되는 중이다. 하지만 이번 회담으로 양국 6개 지방 공항 간 자유화되고 한국 지방공항-자카르타,발리 간 각 주 7회 등 운항 횟수가 총 주 28회로 늘어난다. 한국 6개 지방 공항은 부산, 대구, 청주, 제주, 무안, 양양이다. 인도네시아 6개 지방공항은 바탐, 마나도, 롬복, 족자카르타, 발릭파판, 케르타자티 등이다. 그동안 한국 지방공항-인도네시아 간 직항 노선이 없어 인천공항에서만 출발해야 했던 큰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지방공항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전망이다. 또, 성수기 동안 항공권 구매가 어려울 만큼 인기가 많은 발리 노선은 양국 지정항공사간 공동운항(Code-share)을 통해 무제한 운항이 가능해진다.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