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2.9℃
  • 구름많음강릉 22.0℃
  • 구름많음서울 24.1℃
  • 구름많음대전 23.9℃
  • 구름조금대구 27.0℃
  • 구름조금울산 25.8℃
  • 맑음광주 25.4℃
  • 박무부산 25.9℃
  • 맑음고창 25.3℃
  • 흐림제주 27.9℃
  • 구름조금강화 23.7℃
  • 구름많음보은 22.8℃
  • 맑음금산 20.6℃
  • 구름조금강진군 26.0℃
  • 구름많음경주시 26.3℃
  • 맑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N ‘우리들의 블루스’ 신민아, 즐겁지만 불안한 시간 ‘복잡한 감정’ 양육권 재판 결과는?

 

‘우리들의 블루스’ 신민아가 깊은 우울감의 터널에서 빠져나올 수 있을까.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극본 노희경/연출 김규태 김양희 이정묵/기획 스튜디오드래곤/제작 지티스트)에서 신민아는 우울증으로 지치고 힘겨운 삶을 살고 있는 민선아 역을 몰입도 있게 그리고 있다. 오래 앓은 우울증 때문에 남편과 이혼하고, 삶의 전부인 아들까지 빼앗길 위기에 처한 민선아는 제주로 내려왔고, 그곳에서 과거 안식처가 되어준 오빠 이동석(이병헌 분)을 만났다.

 

지난 방송에서는 이동석에게 상처를 주고 떠난 민선아의 아픈 과거가 공개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어릴 적 바다에 투신한 아버지의 죽음을 목격한 민선아는 그것이 트라우마가 됐고, 이후 우울감을 느끼며 살아가게 됐다. 결혼 후에도 민선아는 아이를 위해 우울증을 극복하려 했으나 마음처럼 잘 되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엄마를 ‘아픈 존재’로 인식하는 아들 열이(김하언 분)의 답은 민선아를 깊은 슬픔에 빠지게 했다. 아이의 답이 양육권 재판에서 불리하게 적용될 것을 알고 있지만, 민선아는 아이를 되찾는 것만 생각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동석은 이를 두고 “재판에서 이겨 아이를 데려오면 넌 행복해지고, 지면 넌 다시 불행해지는 거야?”라며 민선아를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와 관련 ‘우리들의 블루스’ 제작진은 민선아가 양육권 재판을 하기 위해 서울로 떠난 10회 스틸컷을 공개했다. 재판을 앞두고 민선아는 아들 열이의 유치원에 찾아가고, 수족관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아들을 향한 꿀이 뚝뚝 떨어지는 민선아의 눈빛과 미소는 그녀에게 아이가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 짐작하게 한다. 오직 열이에게만 몰두하는 민선아의 모습이 행복해 보이면서도 초조해 보여 안쓰러움을 자아낸다.

 

‘우리들의 블루스’ 제작진은 “아들이 없으면 살 수 없다는 선아에게 재판 결과가 어떤 영향을 미칠지, 늘 외롭게 살아왔던 선아가 어떻게 살아갈 방법을 찾게 될지, 행복해지려는 선아를 응원하며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10회 ‘동석과 선아’ 에피소드는 5월 8일(오늘) 밤 9시 1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채널A '금쪽같은 내새끼' ‘우영우’ 현실판?! 자폐 스펙트럼 진단받은 초1 금쪽이, 그 두 번째 이야기
오는 15일(금)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입학 3개월 만에 강제 전학 위기에 처한 초1 아들의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선 공개 영상에서는 금쪽이의 학교생활이 보인다. 친구와 함께 운동장을 걷던 중, 다리의 상처를 발견한 금쪽이. 피가 나는 것을 본 친구가 걱정스러운 마음에 다가가자, 금쪽이는 “만지지 마!”라고 소리치며 물러나는 등 지나치게 방어적인 모습을 보인다. 보건실로 자리를 옮긴 뒤에도 금쪽이는 약을 발라 주려는 보건 선생님에게 “응급처치하지 마세요!”라고 말하며 연신 소리를 질러 보는 이들의 의아함을 자아낸다. 이어 금쪽이가 다칠 경우를 대비해, 집에서 보건실 시뮬레이션을 진행하는 엄마와 아빠의 모습이 보여진다. 보건 선생님 역할의 엄마가 치료하려고 하자 별안간 눈물을 보이는 금쪽이는 “내 진짜 엄마, 아빠는 이미 죽었어”라며 또 다시 알 수 없는 말을 늘어놓는다. 이에 엄마는 포기하지 않고 금쪽이 상처를 치료하려 하지만, 다시금 “우리 부모는 가짜야”라고 말하는 금쪽이의 모습에 출연진들은 탄식을 금치 못한다. 아빠는 금쪽이가 어렸을 때 발등에 화상을 입은 적이 있다며 “상처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다”라고 덧붙여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