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8.3℃
  • 흐림강릉 13.3℃
  • 흐림서울 8.5℃
  • 흐림대전 11.1℃
  • 대구 14.6℃
  • 울산 15.6℃
  • 흐림광주 13.0℃
  • 부산 16.5℃
  • 흐림고창 11.7℃
  • 제주 15.5℃
  • 흐림강화 6.6℃
  • 흐림보은 11.0℃
  • 흐림금산 11.2℃
  • 흐림강진군 13.8℃
  • 흐림경주시 15.3℃
  • 흐림거제 15.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현재는 아름다워’ 자꾸 신경 쓰이는 배다빈 vs. 과거 애틋한 사랑 배그린 , 윤시윤의 선택은?

 

‘현재는 아름다워’가 ‘꽃을 든 남자’ 윤시윤의 스틸 컷을 공개했다. 자꾸만 신경 쓰이는 배다빈과 애틋한 전 여친 배그린 사이에서 드디어 결단을 내린 것인지, 기대를 불러모은다.


KBS 2TV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연출 김성근, 극본 하명희, 제작 SLL,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콘텐츠지음) 지난 방송에서는 미래(배다빈)가 영은(배그린)과 함께 나가려는 현재(윤시윤)를 “가지 말라”며 붙잡았다. 미래의 사무실 개업 축하를 하고자 그녀를 찾은 현재가 마침 미래에게 쇼핑 의뢰를 하려고 찾아온 영은과 우연히 마주친 것. 현재를 좋아하는 마음을 망설이지 말자고 다짐한 미래가 처음으로 그 앞에서 적극적으로 마음을 드러낸 순간이었다.


현재가 사랑을 더 이상 믿지 않을 정도로 강렬한 사랑을 했던 존재가 바로 영은. 이 사실만으로도 불안한 미래인데 영은이 그녀의 사무실에 찾아와 “옛날 남자친구를 만났다. 다시 그 남자 마음을 사로잡고 싶다”며 은근히 도발까지 한 상황. 영은의 존재는 현재와 미래의 로맨스에 최대 변수가 될 전망이다.


다행인 것은 현재가 “더 이상 감정 소모하고 싶지 않다”며 영은에게 철저히 선을 긋는다는 점. 그런데 사전 공개된 예고 영상에 따르면, 현재가 미래의 예측대로 조금은 흔들리는 모양이다. 영은에게 “헤어지고 나서 네 불행을 바란 적 있었다”고 고백하면서, “막상 불행한 거 보니까 맘이 안 좋다”라는 애틋한 감정을 드러낸 것.

 


현재는 미래 생각만 하면 흐뭇한 미소가 절로 지어지고, 의뢰인을 철저히 비즈니스로 대한다는 철칙까지 깨며 사적인 만남도 가졌다. 하지만 강렬했던 사랑이었던 만큼 힘든 이혼 소송으로 정신적 상처까지 겪고 있는 영은에 대한 감정 역시 부인할 수는 없는 상황. 이 가운데, 현재가 든 꽃은 누구를 향하게 될지 궁금해진다.


제작진은 “이번 주, 현재의 로맨스에 기폭제가 될 결정적 사건이 발생한다”고 귀띔하며, “현재는 사랑을 믿지 않고, 그래서 영은과 헤어진 이후 연애도 거의 하지 않았다. 그렇게 일만 하던 현재에게 감정이 생긴다. 그 마음이 어디로 향할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현재는 아름다워’ 9회는 오늘(30일) 토요일 저녁 8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채널A ‘결혼백서’ 이연희 “오빠 돈 얼마나 모았어?” 이진욱과 경제권 두고 첫 갈등
‘결혼백서’ 예비부부 이진욱과 이연희의 첫 신경전이 펼쳐진다. 지난주 방송된 ‘결혼백서’(연출 송제영, 서주완, 극본 최이랑, 기획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작 메이스엔터테인먼트) 1회에서는 예랑이 서준형(이진욱 분)과 예신 김나은(이연희 분)이 드디어 결혼 준비를 시작하며 첫 관문인 ‘상견례’를 무사히 마무리했다. 이후 준형과 나은은 본격적인 결혼 준비를 시작하며 순조롭게 나아갈 것이라 기대했지만, 1회 엔딩 속 “결혼의 시작과 끝은 돈”이라는 엄마 이달영(김미경 분)의 걱정대로 ‘돈’ 문제가 새롭게 등판, 두 사람의 첫 번째 대립을 예고했다. 오늘 방송되는 2회에서 나은은 “오빠 그동안 얼마나 모았어?”라고 물으며 준형의 경제 사정을 궁금해하기 시작한다. 준형이 얼마를 모았는지, 얼마를 버는지도 그동안 잘 몰랐다는 나은. 두 사람은 처음으로 의견 차이를 겪고 서로에게 말 못할 고민이 쌓여간다는데. 통장 잔고를 공개해야 할지도 모르는 준형이 이를 어떻게 사수할 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결혼백서’는 지난 5월 카카오엔터가 선보인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로 채널A는 카카오엔터와의 협력으로 독점 편성해 방송한다. 채널A는 총 12부작(매회 30분 안팎)이었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공공주택 50만호’ 공급 속도 낸다…관련 법규 입법·행정예고
정부가 청년과 무주택 서민의 내 집 마련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공공주택 50만호' 공급계획의 차질없는 시행을 위해 관련 법규 개정 및 세부 공급방안 마련에 속도를 낸다. 이에 따라 나눔형 및 선택형 공공주택 분양에 미혼 청년 특별공급을 신설, 근로기간이 5년 이상인 청년은 우선 공급 기회를 얻을 수 있게 된다. 또 공공주택지구 내에서 공공분양주택을 최대 35%까지 지을 수 있도록 임대,분양 건설 비율을 조정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발표한 '공공주택 50만호 공급계획'의 후속조치로 공공분양주택 유형별 공급모델, 입주자격 및 입주자 선정방식 등을 규정한 공공주택특별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공공주택 입주자 보유자산 관련 업무처리기준, 공공주택 업무처리지침 개정안을 입법예고 및 행정예고 한다고 지난 28일 밝혔다. 먼저 공공주택 유형별 공급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공공주택특별법의 하위법령을 개정한다. 공공분양주택은 ▲나눔형(25만호) ▲선택형(10만호) ▲일반형(15만호) 등 3가지 모델로 공급된다. 시세 70% 이하로 분양받는 나눔형 주택(법적 유형은 이익공유형 분양주택)은 수분양자가 5년의 의무거주 기간 이후 공공에 주택을 환매 시 처분손익의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