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7.1℃
  • 흐림강릉 21.6℃
  • 흐림서울 16.8℃
  • 흐림대전 17.6℃
  • 구름많음대구 20.1℃
  • 구름많음울산 21.3℃
  • 구름많음광주 21.4℃
  • 구름조금부산 20.9℃
  • 구름많음고창 19.2℃
  • 흐림제주 16.5℃
  • 구름많음강화 14.7℃
  • 흐림보은 15.9℃
  • 흐림금산 18.0℃
  • 흐림강진군 20.0℃
  • 구름많음경주시 21.9℃
  • 구름많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정주리, 남다른 스케일의 삼형제 육아! 빙수도 양푼에?! '깜짝’

URL복사

 

'슈퍼맨이 돌아왔다' 넷째를 임신한 슈퍼맘 정주리의 육아 일상이 공개된다.

 

2022년 1월 2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13회는 ‘기억해 줄 수 있나 혹쉬~’라는 부제로 꾸며진다. 그중 최근 넷째 임신을 발표한 방송인 정주리가 슈퍼맘으로 ‘슈돌’을 찾는다는 소식이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은다. 도윤, 도원, 도하 삼형제는 물론 뱃속의 넷째까지 케어하는 슈퍼맘의 일상은 어떤 모습일지 벌써부터 궁금해진다.

 

2015년 한 살 연하의 남편과 결혼한 정주리는 같은 해 첫째 아들 도윤이를 시작으로 2017년 둘째 도원이, 2019년 셋째 도하까지 품에 안았다. 이후 SNS를 통해 삼형제 육아 일상을 공유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지난 11월에는 넷째 임신 소식까지 전해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도윤, 도원, 도하 세 아이들은 야생의 ‘모글리’를 연상시키는 팬티+기저귀 차림으로 시끌벅적하게 하루를 시작했다. 이에 더해 집안 구석구석을 마치 정글 탐험하듯 누비는 아이들의 모습에 자연스레 ‘도글리’ 삼형제라는 별명이 탄생했다. 이들 삼형제는 시청자들과 처음으로 인사하는 인터뷰 자리에서도 너무나 자유롭게 행동하며 웃음을 선사했다고 전해진다.

 

또한 삼형제의 일상은 남다른 스케일로 랜선 이모-삼촌들의 눈길을 끌 전망이다. 달걀밥을 해먹기 위해 한 번에 달걀 여섯 개를 까는가 하면, 빙수를 양푼에 만들어 먹는 등 색다른 풍경이 펼쳐질 예정인 것. 시청자들의 눈을 번쩍 뜨이게 할 삼형제의 먹방에 기대가 모인다.

 

이처럼 역대급 육아 난이도를 자랑하는 삼형제지만, 3인 3색 역대급 매력까지 보여준다고. 배우 류준열을 닮은 훈훈한 비주얼에 착하고 의젓한 성격까지 장착한 첫째 도윤이부터, 에너지 넘치는 장난꾸러기 둘째 도원이, 보기만 해도 웃음이 절로 나는 애교 만점 막내 도하까지. 강렬한 삼형제의 매력이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아이들은 임신중인 정주리를 위해 특급 효도까지 준비해 엄마를 웃게 했다는 전언. 과연 정주리의 얼굴에 웃음꽃이 만발하게 한 삼형제 표 특급 효도는 무엇일까. 난이도도, 매력도 역대급인 삼형제와 함께하는 슈퍼맘 정주리의 활약은 어떨까. 이 모든 것을 확인할 수 있는 ‘슈돌’ 본 방송이 기다려진다.

 

한편 슈퍼맘 정주리와 도글리 삼형제의 요절복통 일상은 오는 1월 2일 일요일 밤 9시 15분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413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으라차차 내 인생’ 남상지, 서동희의 감정 세밀하게 풀어내… 장면의 몰입력 UP!
‘으라차차 내 인생’ 남상지가 오빠 설정환의 아기를 안고 고모 김희정과 마주한 ‘폭풍전야 긴장감’ 현장이 포착됐다. KBS 1TV 저녁 일일드라마 ‘으라차차 내 인생’(극본 구지원/연출 성준해)은 조카의 엄마가 되기로 선택한 싱글맘, 서동희가 세상을 향해 펼치는 파란만장 고군분투기를 담은 드라마다. 무엇보다 지난 5회에서는 백승주(차민지)의 응급분만 소식을 듣고 서둘러 서울로 향하던 서재석(설정환)이 강차열(양병열), 강성욱(이시강)의 차에 치여 그 자리에서 사망하고 말았다. 서재석의 사망 소식에 할머니 점순(김영옥) 마저 쓰러지고, 결국 서동희(남상지)는 한순간에 오빠와 할머니를 모두 떠나보내게 되면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아이를 낳은 후 남편 서재석의 사망을 알게 된 백승주는 절망적인 현실에 고민하다 서재석의 흔적을 모두 지우는 등 냉정한 태도를 내비쳤다. 급기야 엔딩에서는 외출 후 집에 돌아온 서동희가 방에서 서재석의 아기를 발견하는 모습이 담기면서 긴장감을 드높였다. 이런 가운데 남상지가 아기를 안고 김희정 집을 찾은 ‘폭풍전야 긴장감’ 현장이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극중 고모 서명숙(김희정)으로부터 같이 살자고 제안을 받은 서동희가 서재석의 아기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