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4.8℃
  • 서울 1.8℃
  • 흐림대전 2.7℃
  • 흐림대구 7.0℃
  • 구름많음울산 8.3℃
  • 흐림광주 4.0℃
  • 구름많음부산 7.6℃
  • 흐림고창 1.8℃
  • 흐림제주 7.9℃
  • 흐림강화 -0.1℃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2.6℃
  • 흐림강진군 4.3℃
  • 구름많음경주시 4.4℃
  • 구름많음거제 6.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영상

[스타 영상] 장민호, 꽃사슴 남자는 말합니다! 대박 날테다~ 민트 대박나세요!! (‘강남 트롯페스타’ 퇴근길)

URL복사

[뉴스인스타 양철수기자]  11월 29일(월) 오후,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진행된 ‘희망으로 한걸음! 강남 트롯페스타’ 공연을 마치고 미스터트롯 장민호가 공연장을 나서고 있다.

 

 

강남구는 단계별 일상 회복에 따라 구민에게 힐링의 시간을 제공하기 위해 이번 무대를 마련했으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은 어르신, 소상공인, 의료진을 우선 초청해 위로할 예정이다.

 

 

홍종남 관광진흥과장은 “민선7기 강남구는 ‘위드코로나’에 발맞춰 다채로운 문화·예술·공연 프로그램으로 구민들을 찾아가고 있다”며 “특히 이번 달 ‘내 집 앞 세계영화제’, ‘발코니 콘서트’로 구민이 있는 곳으로 직접 찾아가 ‘품격 문화도시 강남’의 행사를 선보였다”고 말했다.

 

 

’뉴스인스타' YouTube 구독! 購讀! subscription! ☞ https://bit.ly/382rlK3


연예&스타

더보기
‘며느라기2…ing’ 박하선, 이유 있는 ‘찰떡캐’ 맞춤옷 입은 듯한 ‘완벽한 귀환’
배우 박하선이 인생 첫 시즌제 드라마로 반갑게 돌아왔다. 지난 8일(토) 첫 공개된 카카오TV 오리지널 ‘며느라기2…ing’(연출 이광영, 극본 유송이, 기획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작 미디어그룹테이크투·SBS모비딕)에서 박하선이 탈(脫)며느라기 면모를 보여줌과 동시에 전혀 예측하지 못했던 며느라기 2라운드를 예고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며느라기2…ing’ 1회에서는 결혼 후 두 번째로 찾아온 시어머니의 생신 전 날, 업무에 몰두하고 있는 사린(박하선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자신의 일은 제쳐두고 시어머니 생신 상 준비를 위해 모든 일을 혼자 도맡았던 시즌1과는 확연히 변화된 모습으로 더 이상 고구마 며느라기 생활이 아닌 통쾌한 사이다 전개의 서막을 여는 듯했다. 하지만 완벽한 탈(脫)며느라기는 아니었다. 갑작스럽게 태몽을 꾸었다며 좋은 소식이 없냐는 시어머니의 물음에 당황한 사린. ‘아이 가질 생각이 없는 것이냐’, ‘생기는 대로 무조건 빨리 낳아라’라는 시월드의 무차별 공격을 당하는 모습에 이어 대출, 회사 등 현실적인 문제들로 임신을 주저할 수밖에 없는 사린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씁쓸한 공감을 이끌어냈다. 박하선은 ‘며느라기’ 시즌1에 이어 시즌2에서도 민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삼성전자 “가치 있는 고객 경험으로 사업품격 높이자” 2022년 신년사 발표
삼성전자 한종희 대표이사 부회장과 경계현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 3일 임직원을 대상으로 '2022년 신년사'를 전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이날 공동명의의 신년사에서 '지난해 팬데믹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잠시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에서 우리는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투자를 늘려 경쟁력을 회복하면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고 먼저 임직원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어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우리가 하는 사업의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고 진단한 뒤 '선두 사업은 끊임없는 추격을 받고 있고, 도약해야 하는 사업은 멈칫거리고 있다. 2022년 우리는 다시 한번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과거의 비즈니스 모델과 전략, 경직된 프로세스와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는 문화는 과감하게 버려야 한다'며 '개인의 창의성이 존중 받고 누구나 가치를 높이는 일에 집중할 수 있는 민첩한 문화로 바꿔 가자'고 강조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새해 화두로 고객 우선, 수용의 문화, ESG 선도 등을 제시했다. 한 부회장과 경 사장은 '고객을 지향하는 기술의 혁신은 지금의 삼성전자를 있게 한 근간이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은 우리가 포기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이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