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0℃
  • 구름조금강릉 6.5℃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4.9℃
  • 맑음대구 6.1℃
  • 맑음울산 6.5℃
  • 맑음광주 6.3℃
  • 맑음부산 8.4℃
  • 맑음고창 6.1℃
  • 구름조금제주 12.1℃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3.9℃
  • 맑음금산 4.0℃
  • 맑음강진군 7.5℃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7.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인간실격' 류준열, 나현우로 위장 전도연에게 메시지 전송! 숨은 의도에 궁금증↑

URL복사

 

‘인간실격’ 류준열이 전도연의 비밀스러운 과거와 마주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JTBC 10주년 특별기획 ‘인간실격’(연출 허진호‧박홍수, 극본 김지혜, 제작 씨제스엔터테인먼트‧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5회에서 강재(류준열 분)는 죽은 정우(나현우 분)가 지내던 고시원에서 예상치 못한 흔적들을 발견했다. 부정(전도연 분)이 보낸 메시지를 확인한 강재는 혼란스러웠다. 특히,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정우인 척하며 답장을 보내는 강재의 모습은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부정과 정우의 심상치 않은 인연, 그리고 새로운 진실을 마주한 강재까지 더욱 복잡하게 뒤얽힌 관계의 향방에 이목이 집중됐다.

 

결혼식장 로비에서 홀연히 사라진 강재를 찾아 나선 부정은 야외 휴게실에서 그와 재회했다. 정수(박병은 분)가 다가오는 모습에 부정의 손목을 이끌고 몸을 숨긴 강재. 두 사람은 행여나 들킬세라 숨죽인 채, 정수와 준혁(강형석 분)의 대화를 엿듣게 됐다. 정수는 준혁이 알려준 ‘역할대행’에 대해 호기심을 보였고, 그로부터 받은 강재의 명함을 들고 결혼식장으로 되돌아갔다. 남은 부정과 강재 사이엔 어색한 기류가 흘렀다. 부정은 괜스레 미안해졌고 강재는 먼저 가라고 했다. 하지만 자신이 보낸 메시지에 어떤 답장도, 아무 소식도 없던 강재였다. 부정이 “손수건은 찾아갔어요? 우편함에 넣어놨는데”라며 말을 걸어도 봤지만 무미건조한 대답만 돌아올 뿐이었다. 이어 “별일 없죠?”라는 질문에도 싸늘한 반응에 부정은 하지 못한 말들을 한 삼키고 서운한 발걸음을 돌렸다.

 

집으로 돌아온 강재는 불현듯 옥상에서 뛰어내리려던 부정의 모습을 떠올렸다. 그리고는 정우의 유품 속에 있던 고시원 열쇠를 들고 집을 나섰다. 빛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좁고 허름한, 어두컴컴한 방 한 칸이 정우가 마지막까지 머물던 유일한 보금자리였다. 그의 손때 묻은 곳곳에서 알지 못했던 정우의 사연들이 한꺼번에 밀려와 괴롭고 참담한 심정에 빠져들었다. 강재는 수납장 구석에서 꺼내 든 사망 진단서와 보험 서류 속 ‘남민수’라는 낯선 이름을 발견했다. 정우와 동반 자살한 ‘남희선’이라는 여자의 아이였다. 침대 머리맡에는 정우와 그들 모자(母子)가 함께 찍은 사진이 놓여있었다. 아이의 삐뚤빼뚤한 글씨로 적힌 ‘아빠 정정우, 엄마 남희선, 나 남민수’라는 낙서도 눈에 밟혔다.

 

한편, 아란(박지영 분)은 진섭(오광록 분)과 자신이 30년째 부부이자 아이까지 있다는 사실을 폭로한 게시물을 확인했다. 부정의 짓이라 의심한 아란은 그에게 메시지를 보냈다. 부정은 메신저 창을 열어 ‘cafe-hallelujah(할렐루야)’라는 대화명을 검색했다. 불과 사흘 전 아란과 진섭에 관한 글을 올린 SNS 계정과 동일한 것이었다. 그리고 부정의 메시지 알림음이 울린 건 다름 아닌 죽은 정우의 휴대폰이었다. ‘오랜만입니다’라는 짧은 인사에 이어진 ‘이부정이에요. 아직 기억하고 계실지’라는 단 두 문장에 강재는 가슴이 덜컥 내려앉았다. 그리고 한참의 기다림 끝에 부정에게도 답장이 도착했다. 강재는 복잡한 마음과 떨리는 손끝으로 정우를 대신해 메시지를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 부정과 강재를 비롯한 각 인물들의 얽히고설킨 관계들이 드러났다. 탄탄한 서사 속에 녹여진 허를 찌르는 반전들은 눈 뗄 수 없는 몰입감을 안겼다. 특히, 죽은 정우와 부정의 연결고리는 예측 불가의 전개를 예고했다. 아란의 의뢰로 죽기 직전까지 부정의 뒷조사를 했던 정우, 그리고 이를 아는지 모르는지 부정은 그와 꽤 깊은 인연을 맺은 듯했다. 과연 두 사람의 관계는 무엇이고, 부정은 왜 다시 그에게 연락한 것인지 궁금증을 높였다. 여기에 혼란에 휩싸인 강재의 변화도 위기감을 고조시켰다.

 

서서히 밝혀지는 진실들도 흥미를 자극했다. 정수는 첫사랑 경은(김효진 분)과의 ‘1년 전’ 일로 부정과 어긋나기 시작했다. 과연 1년 전 그들에게는 무슨 일이 있었을까. 정수는 “나는 그 사람한테 죄인이야”라면서도, 자신을 두둔하는 어머니 민자(신신애 분)에게 “나 경은이 좋아해. 좋아했어. 난 아마 걔가 받아줬으면…”하고 말끝을 흐리며 여전히 위태로운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또한 행복을 가장한 쇼윈도 부부인 아란과 진섭의 사연도 호기심을 유발했다. 부부로 지낸 세월부터 아이의 존재까지 숨기고 살았던 이유는 무엇이고, 정우의 죽음으로 주인 잃은 SNS 계정을 통해 그들의 비밀을 터뜨린 이는 누구였을까. 향후 전개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JTBC 10주년 특별기획 ‘인간실격’ 6회는 오늘(19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아는 형님' 최예빈, 펜트하우스 엄마 역 김소연 생각하며 눈물 흘려
최예빈이 드라마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엄마' 김소연을 언급하며 눈물을 보였다. 16일(토)에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 서스펜스 복수극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연기 천재'로 불리며 큰 활약을 보여준 진지희, 김현수, 최예빈이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형님학교를 찾은 세 사람은 드라마 상에서 보여줬던 살 떨리는 연기와는 180도 다른 귀여움과 순수함으로 색다른 매력을 뽐냈다. 이날 세 배우는 드라마 뒷 이야기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세 배우는 극 중에서 엄마 역할을 맡았던 선배 배우들에 대해 자랑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진지희는 “우리 엄마는 내가 연기에 집중할 수 있게 늘 도와주신다”라며 선배 신은경에 대한 '리스펙'을 드러냈다. 김현수는 “우리 엄마는 원조 요정이다”라며 배우 유진의 깨알 같은 과거를 자랑해 애정을 드러냈다. 최예빈은 본인의 차례가 되자, 선배 김소연이 내어 준 마음 씀씀이를 언급하며 눈물을 보였다. 드라마 촬영 현장의 훈훈함이 형님학교까지 전해진 가운데, 서장훈은 “이 정도면 학부모 중 한 사람은 같이 왔어야 되는 거 아니야?”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진지희는 어느덧 배우 경력 19년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홍상수 감독과 이혜영 배우가 만난 최고의 영화, '당신 얼굴 앞에서'
영화 <당신얼굴 앞에서>는 누군가에게도 일어날 수 있는 평범한 일상이다. 다만 그녀에게는 우리가 맞딱뜨리고 싶지 않은 변수가 있을 뿐이다. 평범하지만 평범하지 않은 표현을 위해 이혜영 배우가 홍상수 감독과 첫 호흡을 맞춘 작품이며, 배우 조윤희, 권해효, 김새벽 등이 함께 출연했다. <당신얼굴 앞에서>는 올해 제74회 칸영화제 칸 프리미어(Cannes Premiere) 부문을 통해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된 작품이다. 뿐만 아니라, 제78회 비엔나국제영화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제59회 뉴욕영화제, 제40회 벤쿠버국제영화제 등 해외 유수 영화제에 연이은 초청 소식을 알리며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영화는 아침에 일어나 동생의 얼굴을 바라보며 시작되고, 다음날 아침 동생의 얼굴을 바라보며 마감된다. 오랜만에 자신을 찾은 언니와 함께 가장 좋아하는 정취를 느끼기 위해 밖으로 나간다. 함께 자랐지만 아직도 서로를 잘 몰랐던 이야기를 나누고 자매간의 사소한 투닥임이 이어진다. 마치 영화에 참여하기 위해 온 듯했지만, 영화 감독과 이야기를 나누며 아니었다는 것을 관객에게 알려준다. 다시 오지 않는 오늘 하루, 그 하루를 집중하며 살아가야하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