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7.7℃
  • 흐림서울 25.8℃
  • 흐림대전 25.5℃
  • 구름조금대구 24.8℃
  • 구름조금울산 25.3℃
  • 구름조금광주 24.4℃
  • 구름조금부산 24.5℃
  • 구름조금고창 23.3℃
  • 구름조금제주 27.1℃
  • 흐림강화 24.5℃
  • 흐림보은 22.3℃
  • 흐림금산 23.2℃
  • 구름조금강진군 23.6℃
  • 맑음경주시 22.2℃
  • 구름조금거제 22.4℃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뉴이스트 백호, 뮤지컬 ‘태양의 노래’ 성료…첫 뮤지컬 데뷔 합격점

URL복사


그룹 뉴이스트(JR, 아론, 백호, 민현, 렌)의 백호가 뮤지컬 ‘태양의 노래’를 성료했다.

 

백호는 지난 5월 22일부터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진행된 창작 뮤지컬 ‘태양의 노래’에서 한낮의 태양처럼 눈부신 소년 ‘하람’ 역할을 맡아 풋풋하고 설레는 감정을 소화하며 첫 뮤지컬 도전에 합격점을 받았다.

 

또한 매 회차를 거듭하면서 한층 성장한 모습을 선보인 백호는 수많은 연습을 통해 약 2개월 동안 ‘하람’ 역을 본인만의 독보적인 캐릭터로 재해석하고 완벽하게 완성시켜 나가며 관객들을 매료 시켰다.

 

특히 백호는 극 중 소녀 ‘해나’와의 첫 만남을 통해 설렘의 감정부터 애틋한 분위기까지 남다른 케미스트리로 깊어진 감정 연기를 선보인 것은 물론 섬세한 표현력으로 뛰어난 노래 실력을 선사하며 연일 호평을 이끌어 냈다.

 

이에 백호는 소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처음으로 뮤지컬에 도전해 걱정이 많았지만 ‘태양의 노래’라는 좋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어 감사했습니다. 첫 공연부터 마지막 공연까지 모든 날들이 기억에 남는 순간이고 행복했습니다. 모든 스태프 분들과 배우 분들 다들 잘 챙겨주시고 많이 알려주셔서 감사 드립니다. 그리고 모든 관객 분들과 러브 분들 언제나 응원 많이 해주셔서 다시 한 번 감사 드립니다”라며 마지막 공연의 소감을 전했다.

 

이처럼 매순간 끊임 없는 노력을 통해 성장한 모습으로 본인만의 ‘강하람’을 그려낸 백호는 뮤지컬이라는 새로운 장르 도전에 성공하는 등 장르를 넘나드는 소화력을 선사한 바. 앞으로 백호가 선보일 또 다른 행보에 더욱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뉴이스트 백호는 향후 다양한 방송 활동을 통해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스트레이키즈, 신곡 ‘소리꾼’으로 컴백! 마라맛 무대로 안방접수
8월 25일(수) 오후 8시 MBC M, 밤 12시 MBC에브리원에서 방송된 ‘주간아이돌’에는 신곡 ‘소리꾼’으로 컴백한 스트레이키즈가 출연했다. 약 1년 만에 ‘주간아이돌’을 찾은 스트레이키즈. 특히 멤버 창빈이 물오른 예능감으로 큰 웃음을 빵빵 터뜨리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먼저 창빈은 티아라의 ‘Bo Peep Bo Peep’ 포인트 안무를 완벽 소화했다. 필릭스와 리노의 어설픈 고양이 안무를 보다 직접 나선 창빈은 엉덩이 댄스로 포인트를 더하며 애교 댄스의 진수를 보여줬다. 창빈의 예능감은 신체 측정을 하면서도 계속됐다. 다부진 어깨로 유명한 창빈은, 어깨 넓이를 재기 전부터 즉석으로 4종 포즈를 취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공개된 창빈의 어깨 넓이는 무려 54cm. 귀여움은 물론 반전 남성미까지 과시한 창빈의 매력에 ‘주간아이돌’ 2MC도 퐁당 빠졌다. 이외에도 창빈은 ‘고요 속이 외침’ 게임을 하며 신박한 설명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고라니’라는 제시어가 나오자 대뜸 고라니 성대모사로 설명을 대신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킨 것. 센스 넘쳤던 창빈의 설명을 리노도 바로 캐치했고, 결국 둘은 환상의 팀워크를 발휘하며 우승을 거머쥐었다. 그런가 하면 스트레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캐논볼' 오늘 25일 개봉! 영화의 감동을 높여주는 관람 포인트 3
드디어 오늘 25일 개봉하는 <캐논볼>이 감동을 높여주는 관람 포인트 3를 공개했다. #1. 피해자와 가해자의 가족으로 마주한 선생님과 학생, 독특하고 신선한 소재! <캐논볼>은 자신의 형을 죽인 가해자의 누나가 담임 선생님이라는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된 한 남학생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특히 한 줄 줄거리에서 알 수 있듯이 피해자와 가해자의 남겨진 가족들이라는 독특한 소재가 단숨에 눈길을 끈다. 여기에 피해자의 동생과 가해자의 누나가 사실 매일 같은 교실에 마주하는 고3 학생과 선생님이라는 충격적인 설정은 둘 사이에 벌어질 일련의 사건들에 대해 더욱 궁금증을 유발한다. 특히 함께 바다로 떠나게 된 여정을 통해 전해지는 각자의 진심 속에는, 용기와 이해에 관한 메시지가 담겨 있어 영화를 관람하는 관객들에게 깊은 울림을 전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2. 김현목과 김해나, 믿고 보는 배우들의 완벽한 연기 시너지! 두 번째 관람 포인트는 주연 배우들의 자연스러운 연기와 완벽한 호흡이다. 이미 <파도를 걷는 소년>에서 한차례 호흡을 맞춘 배우 김현목과 김해나는 이번 작품에서 불편한 관계가 되어버린 학생과 선생님으로 만나 환상의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