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0℃
  • 구름조금강릉 6.5℃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4.9℃
  • 맑음대구 6.1℃
  • 맑음울산 6.5℃
  • 맑음광주 6.3℃
  • 맑음부산 8.4℃
  • 맑음고창 6.1℃
  • 구름조금제주 12.1℃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3.9℃
  • 맑음금산 4.0℃
  • 맑음강진군 7.5℃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7.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스타 영화픽] 오디세우스의 발자취를 따라 명배우들의 티키타카, '트립 투 그리스'

URL복사

영화 <트립 투 그리스>는 영국 인텔리전트 듀오 스티브와 롭이 ‘옵저버’ 매거진의 제안으로 6일 동안의 그리스에서 오디세우스의 발자취를 따라 여행하는 대리만족 미식 오디세이다. 터키 아소스를 시작으로 그리스 아테네, 이타카까지 [오디세이] 속 오디세우스의 발자취를 따라가는 낭만적인 여행을 통해 인생과 예술, 사랑에 대한 유쾌한 대화를 나눈다.

 

 

서양 문학의 최고 걸작으로 꼽히는 호메로스의 대서사시 [오디세이]는 트로이 전쟁의 영웅 오디세우스가 고향으로 돌아오는 10년간의 모함을 담은 작품인다. 이를 영국을 대표하는 거장 감독 마이클 윈터바텀가 잉글랜드, 이탈리아, 스페인에 이어 그리스에서 펼쳐지는 네 번째이자 마지막 ‘트립’ 시리즈를 담았다. 

 

국내외 언론과 평단은 “소소한 행복감을 계속 선사하던 시리즈를 그리스에서 제대로 마무리한다”(이동진 영화평론가), “최고의 대리만족 여행 영화”(FlixChatter Film Blog), “달콤 쌉싸름한 두 배우의 오디세이”(Slashfilm), “통찰력 있는 유머와 때때로 삶을 생각해 볼 수 있게 하는 순간들”(New Zealand Herland) 등 극찬을 쏟아내고 있다. 

 

 

스티와 롭은 오디세우스의 발자취에 따라 터키 아소스를 시작으로 일정이 시작된다. 실제로 운영하고 있는 레스토랑에 두 배우가 들어가 현지 상황 속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다양한 주제를 티키타카 한다. 

 

감독은 두 배우가 동갑인 데다가 비슷한 문화적 배경을 가지고 있어서 서로 대화를 나누기가 아주 수월했다고 한다. 영화는 대본 없이 일반적으로 잘 알지 못하는 희한한 이야기나 두 배우가 너무나 잘 알고 있는 대중문화에 관한 이야기로 끊임없이 이어진다. 

 

신비로운 신화가 살아 숨쉬는 그리스를 배경으로 팬데믹 상황을 겪고 있는 지금, 코로나블루를 날려버릴 대리만족 여행 영화를 보고 싶다면 영화 <트립 투 그리스>를 추천한다. 

 

7월 8일 개봉 | 15세이상관람가 | 103분 | 마이클 윈터바텀 감독ㅣ찬란 수입/배급ㅣ하이, 스트레인저 공동 배급ㅣ소지섭, 51k 공동 제공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아는 형님' 최예빈, 펜트하우스 엄마 역 김소연 생각하며 눈물 흘려
최예빈이 드라마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엄마' 김소연을 언급하며 눈물을 보였다. 16일(토)에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 서스펜스 복수극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연기 천재'로 불리며 큰 활약을 보여준 진지희, 김현수, 최예빈이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형님학교를 찾은 세 사람은 드라마 상에서 보여줬던 살 떨리는 연기와는 180도 다른 귀여움과 순수함으로 색다른 매력을 뽐냈다. 이날 세 배우는 드라마 뒷 이야기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세 배우는 극 중에서 엄마 역할을 맡았던 선배 배우들에 대해 자랑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진지희는 “우리 엄마는 내가 연기에 집중할 수 있게 늘 도와주신다”라며 선배 신은경에 대한 '리스펙'을 드러냈다. 김현수는 “우리 엄마는 원조 요정이다”라며 배우 유진의 깨알 같은 과거를 자랑해 애정을 드러냈다. 최예빈은 본인의 차례가 되자, 선배 김소연이 내어 준 마음 씀씀이를 언급하며 눈물을 보였다. 드라마 촬영 현장의 훈훈함이 형님학교까지 전해진 가운데, 서장훈은 “이 정도면 학부모 중 한 사람은 같이 왔어야 되는 거 아니야?”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진지희는 어느덧 배우 경력 19년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홍상수 감독과 이혜영 배우가 만난 최고의 영화, '당신 얼굴 앞에서'
영화 <당신얼굴 앞에서>는 누군가에게도 일어날 수 있는 평범한 일상이다. 다만 그녀에게는 우리가 맞딱뜨리고 싶지 않은 변수가 있을 뿐이다. 평범하지만 평범하지 않은 표현을 위해 이혜영 배우가 홍상수 감독과 첫 호흡을 맞춘 작품이며, 배우 조윤희, 권해효, 김새벽 등이 함께 출연했다. <당신얼굴 앞에서>는 올해 제74회 칸영화제 칸 프리미어(Cannes Premiere) 부문을 통해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된 작품이다. 뿐만 아니라, 제78회 비엔나국제영화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제59회 뉴욕영화제, 제40회 벤쿠버국제영화제 등 해외 유수 영화제에 연이은 초청 소식을 알리며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영화는 아침에 일어나 동생의 얼굴을 바라보며 시작되고, 다음날 아침 동생의 얼굴을 바라보며 마감된다. 오랜만에 자신을 찾은 언니와 함께 가장 좋아하는 정취를 느끼기 위해 밖으로 나간다. 함께 자랐지만 아직도 서로를 잘 몰랐던 이야기를 나누고 자매간의 사소한 투닥임이 이어진다. 마치 영화에 참여하기 위해 온 듯했지만, 영화 감독과 이야기를 나누며 아니었다는 것을 관객에게 알려준다. 다시 오지 않는 오늘 하루, 그 하루를 집중하며 살아가야하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