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8.3℃
  • 구름조금강릉 15.3℃
  • 맑음서울 18.8℃
  • 박무대전 18.9℃
  • 흐림대구 19.0℃
  • 구름많음울산 18.0℃
  • 구름많음광주 20.2℃
  • 구름많음부산 19.1℃
  • 구름많음고창 20.1℃
  • 구름조금제주 22.1℃
  • 구름조금강화 18.8℃
  • 구름많음보은 15.8℃
  • 구름많음금산 18.3℃
  • 구름많음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18.2℃
  • 구름많음거제 19.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오케이 광자매’ 홍은희, 상간녀 위자료 청구 소송에 사기꾼 황천길까지! 악재가 계속된다!

URL복사

 

“끝까지 가봐 어디. 지옥이 어떤 맛인지 보여주겠어”

 

KBS ‘오케이 광자매’ 홍은희가 하재숙에게 상간녀 위자료 청구소송을 당한 가운데, 사기꾼인 서도진에게 통장을 건네는 ‘순진무구 엔딩’으로 휘몰아칠 격한 파란을 예고했다.

 

지난 5일(토)에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극본 문영남/연출 이진서/제작 초록뱀 미디어, 팬엔터테인먼트) 23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1부 21.5% 2부 26.7%를 기록하며 이날 방송된 전 채널, 전 프로그램을 통틀어 시청률 1위 왕좌를 차지하면서 천하무적 최강자의 자태를 과시했다.

 

극중 이광남(홍은희)은 황천길(서도진)과 식사를 하러 나섰다가 외식을 하러 온 배변호(최대철), 신마리아(하재숙), 지풍년(이상숙)과 마주쳐 당황했던 상황. 이광남은 황천길의 팔짱을 슬쩍 꼈고, 약이 오른 지풍년은 신마리아에게 둘째를 가져 축하한다는 빈말을 건넸다. 함께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가면서 사람들이 올라타자 구석으로 점점 내몰린 이광남과 배변호는 얼떨결에 밀착되면서 손등이 맞닿았고 그대로 서로를 느끼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집에 돌아온 지풍년이 배변호에게 이광남 흉을 보자, 배변호는 어머니 지풍년에게 버럭 화를 내더니 방으로 들어가 버렸던 터. 쫓아 들어온 신마리아는 배변호에게 “이혼했어도 내 사람이다 생각했는데 딴 남자랑 그러고 다니는 게 약 오르고 질투난거 아네요?”라며 배변호를 꿰뚫었고, 배변호는 함부로 막말하지 말라며 분노했다. 신마리아는 최근에 차 네비에서 이광남의 집까지 갔던 경로를 봤다며 “나 장사꾼이에요. 손해 보는 장사 절대 안해요”라고 싸늘하게 말해 불안감을 드리웠다.

 

그 후 이광남은 신마리아가 보낸 ‘상간녀 위자료 청구 소송장’을 등기로 받고는 격분했다. 배변호에게 쳐들어간 이광남은 “상간한건 니들인데 내가 왜 상간녀야? 니 마누라가 나 상간녀로 고소했드라”라면서 치솟은 화를 분출했다. 놀란 배변호를 향해 이광남은 “위자료 청구소송? 나한테 위자료를 받겠다고! 위자료 내놓을 것들은 니들 아니니?”라며 “끝까지 가봐 어디 지옥이 어떤 맛인지 보여주겠어”라고 소송장을 쫙쫙 찢어 내던져버렸다.

 

그런가하면 이광남에게 일편단심으로 적극적인 애정 공세를 쏟아 붓던 황천길이 사기꾼이었음이 드러나 충격을 안겼다. 황천길이 이광남의 엄마인 오맹자의 상간남 아내 고우정(지성원)과 짜고서 이광남에게 접근했던 것. 고우정이 “애들 아빠 허무하게 죽었어. 일원 한 푼 목숨 값도 못 받고. 너나 나나 이제 한배 탄거야”라고 하자 황천길이 “자근자근 밟아줘야지 나 황천길이야”라며 눈빛을 번뜩여 불길함을 증폭시켰다.

 

그런 가운데 이광남은 얘기를 하자며 찾아온 배변호를 뿌리치며 “당신 마누라한테 전해주세요. 법정에서 보자고”라며 경고를 날렸다. 그리고는 배변호를 외면한 채 지나쳐서 기다리고 있던 황천길의 차에 올라타 황천길의 펜트하우스에 들어섰다. 어마어마한 규모의 펜트하우스를 둘러보며 이광남은 놀라워했고, 황천길은 아버님과 처제들도 모여서 같이 살자는 말로 이광남을 감동시켰다. “정말 꿈꾸는 거 같애”라며 울컥하는 이광남을 안아주며 황천길이 천천히 키스하려는 듯 다가서던 그때, 황천길의 전화가 울렸고, 이후 황천길은 형하고 50억씩 내서 어머니에게 백억 짜리 섬을 사드리려고 하는데 몰래 하려니 힘들다며 이광남에게 통화한 내용에 관해 토로했다. 신경 쓰지 말라는 황천길의 말에도 이광남이 “혹시 내 통장도 되나? 괜찮으면 내꺼 쓰라고”라고 해맑게 웃어 보이는 ‘순진무구 엔딩’이 담기면서 앞으로 휘몰아칠 심상치 않은 파란을 예감케 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이광남과 배변호 점점 말도 안 되는 지옥으로 치닫는 거 같아요! 오늘 방송 쫄깃해서 완전 몰입했습니다”, “순딩이 헛똑똑이 이광남을 어떡하죠ㅠㅠ 또 다시 사기꾼에 걸리다니 이광남이 너무 불쌍해요”, “신마리아가 상간녀 소송한 건 너무 심한 듯! 질투도 정도껏 해야지! 아닌 건 아닌 겨!”, “‘오케이 광자매’ 배우들은 연기 구멍이 전혀 없네요. 볼 때마다 감탄사 터진다” 등 소감을 쏟아냈다.

 

한편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24회는 6일(오늘)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예능 ‘바라던 바다’ 이지아 “‘난데없는 모임’ 같지만 환상의 호흡 기대해달라”
배우 이지아가 ‘바라던 바다’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오는 29일(화) 밤 9시에 첫 방송되는 JTBC ‘바라던 바다’(연출 송광종)는 신비롭고 아름다운 바다가 보이는 라이브바에서 직접 선곡한 음악과 직접 만든 요리를 선보이는 스타들과 그 곳을 찾은 손님들의 이야기를 담은 힐링 예능 프로그램이다. 뛰어난 요리 실력의 이지아는 ‘바라던 바다’에서 헤드 셰프를 맡았다. 요리에 대한 남다른 열정으로 바를 찾는 손님들을 위해 직접 개발한 신메뉴도 선보였다는 후문. 이지아는 “처음 출연 제안을 받고 이미 출연이 확정되어 있던 김고은 배우에게 전화를 걸었다. ‘너 하면 나도 할게’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빠르게 결정을 내렸다”라며 출연 계기를 밝혔다. 하지만 다른 멤버들과는 처음 만나는 상황에서 어색하지 않을까 우려하기도 했다고. “모든 멤버가 처음 보는 분들이었다. 어색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희한하게도 모두의 호흡이 굉장히 좋았다. 우리도 촬영하면서 신기할 정도로 잘 맞는다고 종종 이야기를 나눴다”라며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기억에 남는 일로 헤드 바텐더를 맡은 배우 이동욱이 막걸리를 만든 순간을 떠올렸다. “이동욱 배우가 막걸리를 만들었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 '체르노빌 1986'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고 35주년, 원전사고등급 최고 7등급!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사고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폭발 사고 당시의 충격적인 현실과 목숨을 담보하고 용기를 내야했던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무엇보다,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라는 실화를 바탕으로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 그곳을 지켜야만 했던 이들의 위대한 용기를 담아내 극장가 큰 울림과 여운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감을 모으는 작품이다. 특히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해 원전에 대한 안전 문제가 사회적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지난 5월 13일(목) 국내외 매체와 뉴스를 통해 "체르노빌 원전서 새로운 핵분열 반응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는 주장이 전해져 전 세계의 이목이 다시 한번 체르노빌에 모아지고 있다. 영화는 원전에 대해 항상 조심하고 관리하던 중 폭발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시작된다. 원전을 설계한 업체, 원전은 지었던 업체, 국민의 안전을 중시하는 군인, 그들의 방사능을 측정하며 안전을 책임지는 병원 관계자 그리고 이후 그들이 치료 받을 수 있고 대우 받을 수 있도록 조정하는 고위관계자가 모인다. 그들은 원전의 첫번째 폭발 이후 두번째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