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9.8℃
  • 구름많음강릉 27.4℃
  • 구름조금서울 31.3℃
  • 맑음대전 32.7℃
  • 맑음대구 32.5℃
  • 구름조금울산 26.8℃
  • 구름조금광주 31.5℃
  • 맑음부산 26.9℃
  • 구름많음고창 31.9℃
  • 구름많음제주 28.9℃
  • 구름조금강화 28.9℃
  • 구름조금보은 30.2℃
  • 구름조금금산 31.8℃
  • 구름많음강진군 30.0℃
  • 구름조금경주시 30.6℃
  • 맑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1호가 될 순 없어' 팽락 부부 영어 회화에 도전? 떡 사업 미국 진출?

URL복사

 

팽락 부부가 영어 회화에 도전했다.
 
18일(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미국과 수출 계약을 체결한 팽현숙이 영어 수업을 듣는 현장이 공개된다. 

 

최근 '1호가 될 순 없어' 녹화에서 팽현숙은 "내가 만든 떡이 미국과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출연진은 “입버릇처럼 세계진출을 말하시더니 진짜 이루셨다”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팽현숙은 "본격적으로 미국 진출을 위해 영어를 해야 한다" “나는 영어를 잘하는데 당신이 못하니 같이 배우자”며 최양락과 함께 영어 학원을 찾았다. 레벨 테스트가 시작되자, 줄곧 자신 없어 하던 최양락은 반전 영어 실력을 뽐냈다. 반면 원어민 급(?) 자신감을 자랑하던 팽현숙은 동문서답은 물론 유치원생 수준의 문장 구사력을 보여 폭소를 자아냈다. 이를 본 김민경은 앞서 과거 12년 동안 시드니를 왔다 갔다 했다는 팽현숙에 대해 “12년 동안 무슨 일이 있으셨던 거냐”라며 '팩트 폭력'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수업이 시작됐다. 자신감을 충전한 팽현숙은 엉터리 영어로 끝없는 자기소개를 하고, 신개념 일방통행 영어를 선보여 원어민 선생님과 학생들을 당황시켰다. 또한 선생님은 팽락 부부를 알아보며 "최양락이 가출했던 편을 재밌게 시청했다"라고 놀라는 모습을 보여 팽락 부부의 글로벌 인기(?)를 증명했다.

 

이어 팽현숙은 집에 돌아와 영어로만 말하기를 제안했다. 팽현숙은 정체불명의 외계어를 구사했다. 심지어 영어로 욕설까지 내뱉으며 폭주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팽락 부부의 포복절도 영어 도전기는 18일(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더 빠르고, 더 파워풀하고, 더 역동적이다, '콰이어트 플레이스2'
영화<콰이어트 플레이스 2>는 2018년 '소리 내면 죽는다'라는 독특하고 신선한 설정에 이어 2021년 소리를 내면 실체를 알 수 없는 괴생명체의 공격으로 일상이 사라진 세상, 더 큰 위기에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전편에서 기획, 각본, 감독, 주연까지 1인 4역에 도전해 전 세계가 주목하는 천재적인 감독으로 자리매김한 존 크래신스키가 다시 한번 <콰이어트 플레이스 2>의 메가폰을 잡아 더욱 강력해진 서스펜스와 액션, 확장된 스케일은 물론, 예측할 수 없는 전개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몰입감을 선사한다. 여기에 그의 실제 아내이자 할리우드 대표 연기파 배우 에밀리 블런트를 비롯한 전편 배우들과 제작진이 의기투합한 가운데,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페르소나로 잘 알려진 개성파 배우 킬리언 머피가 합류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영화는 알 수 없는 물체가 지구에 떨어지면서 시작된다. 그 물체가 미사일인지 괴생명체일지도 모르는 사람들은 일상을 보내고 있다가 위험을 감지하고 도망가기 시작된다. 간신히 살아 남은 이들도 언제 괴생명체에게 죽을지 모르는 순간이 계속된다. 400여일이 지나서 듣지 못하는 소녀가 갖고 있는 보청기가 음향이 확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