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4.8℃
  • 맑음서울 2.7℃
  • 박무대전 1.7℃
  • 박무대구 3.8℃
  • 구름많음울산 8.9℃
  • 박무광주 4.5℃
  • 구름많음부산 9.7℃
  • 맑음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10.8℃
  • 맑음강화 2.9℃
  • 맑음보은 -1.1℃
  • 흐림금산 -1.8℃
  • 구름조금강진군 2.1℃
  • 흐림경주시 3.7℃
  • 맑음거제 8.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영화 '미나리' 배우 한예리, 골드 리스트 시상식 여우주연상 수상!

URL복사

 

<미나리>의 배우 한예리가 올해 첫 개최로 아시아계 영화인들의 뜨거운 지지를 받은 골드 리스트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오스카 레이스에 청신호를 켰다. 골드 리스트 시상식은 아시아계 미국인과 태평양 주민들의 교육, 미디어 리더쉽, 콘텐츠 다양성을 지원하는, 창립 30주년의 아시아태평양 엔터테인먼트 연합(CAPE)과 아시아 정체성을 보호하고 문화계 다양성을 후원하는 비영리단체 '골드 하우스'가 함께 주관한다. 이번 시상식이 더욱 뜻깊은 이유는 배우 한예리의 첫 여우주연상과 함께 정이삭 감독과 주연 배우들이 모두 트로피를 휩쓸며 최다 7관왕을 달성했기 때문이다.

한편, 골드 리스트 시상식을 주최한 골드 하우스는 작년에 <기생충>의 성공적인 오스카 레이스와 북미 박스오피스 흥행을 위해 '#goldopen(골드오픈)' 해시태그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지원하여 화제가 된 바 있다. 올해에는 이번 시상식에서 최다 7관왕의 영예를 거머쥔 <미나리>가 <기생충>의 바톤을 이어받아 골드 하우스의 지원사격을 받을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미국 영화 연구소(AFI)에서 올해의 영화상을 수상한 <미나리>가 '독립영화계 오스카'로 불리는 필름 인디펜던트 스피릿 어워즈(FISA)에서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여우조연상, 각본상 후보에 선정되었다. 여우조연상 부문에서는 <미나리>에서 모녀 관계로 완벽한 연기 호흡을 선보인 배우 한예리와 윤여정이 함께 노미네이트되어 5개 부문, 6개 후보에 오르는 쾌거를 이뤘다. 또한 정이삭 감독은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후보에 선정되었으며, 배우 스티븐 연은 남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되며 주요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제36회 필름 인디펜던트 스피릿 어워즈의 수상작은 4월 24일에 발표한다.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아주 특별한 여정을 담은, 2021년 전 세계가 기다린 원더풀한 이야기 <미나리>의 연출과 각본에 참여한 정이삭 감독은 이미 <문유랑가보>로 제60회 칸 영화제에서 황금 카메라상,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의 후보에 오르며 영화계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명감독이다. 또한 <문라이트>, <노예 12년> 등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작을 탄생시킨 브래드 피트의 제작사 플랜B가 제작을 담당했으며, <문라이트>, <룸>, <레이디 버드>, <더 랍스터>, <플로리다 프로젝트> 등 수차례 오스카 레이스를 성공적으로 이끈 A24가 북미 배급을 맡았다.
 
전 세계가 인정한 '팀 미나리'의 환상적인 앙상블을 확인할 수 있는 영화 <미나리>는 올봄 3월에 전국 극장에서 개봉할 예정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풍류대장' 또 레전드 경신! “존재해줘서 감사” 박칼린 울린 서도밴드
JTBC ‘풍류대장-힙한 소리꾼들의 전쟁’(이하 ‘풍류대장’)이 국악에 진심인 소리꾼들의 열정으로 감동을 안겼다. 지난 7일 방송된 ‘풍류대장’ 10회에서는 세미파이널 진출권을 획득하기 위한 4라운드 라이벌 매치와 결승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답게 더 냉혹해진 세미파이널이 펼쳐졌다. 개성 강한 색깔과 스토리텔링이 장점인 고영열, 신동재, 임재현이 4라운드 라이벌 매치에서 맞붙었다. 신동재는 god의 ‘어머님께’를 자전적 이야기로 작창해 감동을 전했다. 이적은 “판소리가 사랑을 받은 건 그 당시의 이야기를 했기 때문”이라면서 “지금의 판소리도 지금 우리 이야기를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라면서 신동재를 응원했다. 3라운드에서 와일드카드로 극적으로 살아남은 임재현은 가야금 병창의 장기를 발휘한 한 편의 창극을 완성했다. 이정현의 ‘와’와 ‘바꿔’를 변학도의 이야기로 재해석했다. 아쟁 활로 가야금을 연주해 변학도의 격정적 감정을 표현하고, 춘향의 불안한 마음을 해금으로 전달하는 완벽한 무대가 펼쳐졌다. 가야금 줄을 끊는 파격적인 퍼포먼스까지 춘향에 대한 집착으로 폭주하는 변학도의 감정, 벼랑 끝에 몰린 춘향이의 처지가 고스란히 담기며 몰입도 높은 무대를 선사했다. 김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일상 속 로맨스를 느끼고 싶다면, 장르만 로맨스
평범하지 않은 로맨스로 얽힌 이들과 만나 일도 인생도 꼬여가는 베스트셀러 작가의 버라이어티한 사생활을 그린 영화 <장르만 로맨스>는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의 얽히고설킨 관계가 자아내는 유쾌한 케미가 빛나는 작품이다.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배우 류승룡이 7년째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현’을 맡아 버라이어티한 케미의 중심이 되어 극을 끌어간다. ‘현’의 전 부인 ‘미애’는 사랑스러운 대세 배우 오나라가, 그녀와 비밀 연애 중인 ‘순모’는 믿고 보는 배우 김희원이 분해 알콩달콩한 케미와 함께 일촉즉발의 긴장감까지 불어넣었다. 여기에 연기 고수 이유영과 충무로 기대주 성유빈이 ‘현’의 이웃인 미스터리 4차원 ‘정원’과 ‘현’의 아들 ‘성경’을 맡아 말맛무비의 매력을 배가시킵니다. 배우 무진성은 ‘현’과 공동 집필을 하는 천재 작가 지망생 ‘유진’으로 분해 보면 볼수록 궁금증을 유발하는 예측불가의 재미를 더한다. 7년째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현'은 친구이자 출판사 대표에게 속아서 존경하던 선생님의 부고를 찾아 간다. 하지만 부고가 아니라 팔순 잔치였고 허탈해하며 다른 친구를 찾아간다. 같은 작가 활동을 하는 친구인데 '현'의 독설적인 말

라이프

더보기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