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3.8℃
  • 구름조금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5.0℃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조선 '결혼작사 이혼작곡' 노주현-김보연-김응수-이종남, 우리가 몰랐던 6070 부부의 세계가 펼쳐진다!

URL복사

 

“결사곡 세계에선 6070 부부마저 색다르다!”
 
TV CHOSUN 새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 노주현-김보연-김응수-이종남이 ‘극과 극’ 케미의 6070 커플로 변신한다.
 
‘복수해라’ 후속으로 오는 23일(토) 밤 9시에 첫 방송될 TV CHOSUN 새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극본 피비(Phoebe, 임성한)/연출 유정준, 이승훈/제작 지담, 초록뱀 미디어/이하 ‘결사곡’)은 잘나가는 30대, 40대, 50대 매력적인 세 명의 여주인공에게 닥친 상상도 못 했던 불행에 관한 이야기, 진실한 사랑을 찾는 부부들의 불협화음을 다룬 드라마다. ‘보고 또 보고’, ‘하늘이시여’, ‘인어 아가씨’ 등을 집필한 피비(Phoebe, 임성한) 작가의 6년만 복귀작으로 연일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노주현-김보연-김응수-이종남은 ‘결사곡’에서 각각 신유신(이태곤)의 아버지이자 김동미(김보연)의 남편 신기림 역, 신기림(노주현)의 아내이자 신유신의 새어머니인 김동미 역, 판사현(성훈)의 아버지이자 소예정(이종남)의 남편 판문호 역, 판문호(김응수)의 아내이자 판사현의 어머니 소예정 역을 맡았다. 특히 노주현-김보연-김응수-이종남은 180도 전혀 다른 ‘6070 부부’의 면모를 드러내며 스토리를 더욱 맛깔나게 이끌어간다.
 
이와 관련 노주현-김보연은 극중 생기발랄하면서도 행복한 ‘알콩달콩’ 6070 부부 신기림과 김동미의 모습을 선보였다. 신병원의 명예원장인 신기림은 젊었을 적 아내와 사별 후 19살 어린 간호사 김동미와 재혼했고, 김동미는 신기림과 결혼해 새아들인 신유신을 키우며 살아왔던 상태. 두 사람은 어디서나 딱 붙어있는가 하면, 서로를 바라보며 연신 미소를 짓는 모습으로 각별한 부부관계를 드러내고 있다.
 
반면 김응수-이종남은 극중 서해컨트리클럽 회장으로 가부장적인 남편 판문호와 한평생 살림만 해온 전업주부 소예정의 모습을 실감나게 표현했다. 두 사람은 며느리에게 은근슬쩍 손주 압박을 가하는, ‘꼰대 시부모’의 표본을 보여줄 전망. 두 사람은 대화를 나누고 있는 모습에서부터 불같은 성격의 소유자인 판문호와 순종적인 아내 소예정을 연출, 전형적인 ‘가부장적’ 6070 부부의 자태를 그려냈다.
 
특히 노주현-김보연-김응수-이종남 등 6070 부부를 연기한 배우들은 관록의 연기력을 발휘, 극의 묵직한 중심을 잡아주며 30대, 40대, 50대 부부 못지않은 파급력을 선사한다. 70대 사랑꾼으로 변신한 노주현과 마성의 여자 김동미로 팔색조 매력을 펼칠 김보연은 오래도록 꺼지지 않는 6070만의 두터운 사랑을 녹여낸다. 또한 꼰대 인턴을 넘어 꼰대 시부모를 찰떡같이 소화한 김응수, 생활연기의 달인 이종남은 현실 노년 부부로서 공감대를 안긴다. 과연 30대, 40대, 50대 부부들의 부모인 네 사람에게도 파란이 몰아치게 될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제작진 측은 “노주현, 김보연, 김응수, 이종남은 100세 시대에 맞춰 판이하게 달라질 60대, 70대 부부의 다양한 속사정들을 보여주게 될 것”이라며 “본격 고밀도 부부극을 표방하는 ‘결혼작사 이혼작곡’을 통해 어디서도 보지 못할 6070 부부의 깊은 세계를 맛보는 재미를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TV CHOSUN 새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은 오는 23일(토) 밤 9시에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아는형님- 훈수대통' 몬스타엑스 형원·주헌·민혁, '인싸' 게임 선배로 첫 등장, 포복절도 라이어 게임
그룹 몬스타엑스의 형원, 주헌, 민혁이 '훈수대통'에서 라이어 게임을 펼쳤다. 몬스타엑스 형원, 주헌, 민혁은 지난 6일 방송된 JTBC 멀티플랫폼 콘텐트 '아는 형님 방과 후 활동-훈수대통'에 출연해 '훈수 콤비' 서장훈과 이수근에게 '인싸 게임'을 알려주는 게임 선배로 등장했다. 이날 게임 선배로 형원, 주헌, 민혁이 등장하자 이수근은 "퍼포먼스가 대단한 팀이다. 사실 '아는 형님' 가족"이라며 반가워했다. 신동은 "게임 잘 하는 아이돌로 빠지지 않는다"고 소개했다. 이에 형원은 "게임을 좋아하지만 잘 못하는 스타일"이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헌은 "열심히 하는 편인데 자주 삐진다"고 장난스럽게 폭로를 이어갔다. 이들은 모바일 본 게임 전에 몸풀기로 '라이어 게임'을 먼저 진행했다. 주헌이 제시어에 대해 '훈훈함'이라고 말하자 이수근은 "너무 생뚱맞다. 멍청이 수준"이라고 라이어로 저격했다. 형원은 "그건 맞지만 그러면 주헌이 삐진다"고 받아쳤다. 실제로 라이어는 주헌이었다. 형원, 주헌, 민혁은 연습 게임만으로 순발력과 센스를 입증했다. 이에 '인싸 게임'이라 불리는 온라인 소셜 디덕션 게임에서는 어떤 활약을 펼칠지 다음 주 방송이 기대를 모으고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배우 송중기와 감독 조성희와의 8년만의 재회 '승리호'
조성희 감독과 송중기 배우가 <늑대소년> 이후 8년만의 재회라는 점에서 일찌감치 관심을 모으는 <승리호>가 드디어 개봉한다. 매 작품 독보적인 상상력으로 새로운 세계관을 창조해냈던 조성희 감독이 이번에는 대한민국 최초 우주 SF 블록버스터를 선보인다. 영화<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영화다. 승리호를 조정하는 김태호(송중기)는 군인 시절 뜻하지 않게 아이를 구했다. 구했다고 생각한 것도 잠시 본인으로 인하여 아이의 귀가 망가졌다는 것을 알고 더이상 군인생활을 할 수 없음을 깨닫게 된다. 도박에 빠져 살던 중, 아이와 잠시 떨어진 사이 아이는 우주로 날아가게 된다. 이에 아이의 시신이라도 찾기 위해 우주 쓰레기를 청소하며 돈을 모으기 시작하면서 영화는 시작된다. 자잘한 우주 쓰레기를 청소하며 살다가 우연히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갖게 된다. 인간형 로봇 도로시는 아픈아이로 태어나 침대에서 일어날 수도 없었다. 연구원이던 그녀의 아빠는 마지막 희망으로 나노봇을 투여시켰는데 나노봇이 활성화 되면서 도로시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