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7.7℃
  • 흐림강릉 18.5℃
  • 서울 18.6℃
  • 대전 19.2℃
  • 흐림대구 20.4℃
  • 흐림울산 19.6℃
  • 구름조금광주 22.2℃
  • 부산 19.1℃
  • 구름조금고창 21.6℃
  • 흐림제주 23.5℃
  • 맑음강화 18.5℃
  • 구름조금보은 19.8℃
  • 구름조금금산 19.6℃
  • 구름많음강진군 22.3℃
  • 구름많음경주시 18.9℃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뮤지컬 '웃는 남자' 그윈플렌 역 수호, 오늘(5일) 마지막 무대 장식

 

뮤지컬 ‘웃는 남자’ 수호(EXO)가 오늘(5일) 대망의 마지막 무대를 앞두고 있다. 그야말로 만족이 보장된 쇼를 보여준 수호는 마지막 공연에서도 모든 것을 쏟아낼 예정이다.

 

EMK 오리지널 뮤지컬 ‘웃는 남자’에서 지울 수 없는 웃는 얼굴을 가진 채 유랑극단에서 광대 노릇을 하는 관능적인 주인공 그윈플렌 역을 맡은 수호. 지난 2018년 초연 당시 관객들에게 진심이 담긴 무대를 선사하며 ‘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에서 남자인기상을 수상했던 그가 올해 재연에도 함께했다. 그리고 지금까지 13회차의 무대를 자신만의 색깔로 장식하며, 오늘(5일) 마지막 공연만을 남겨두고 있다.

 

 

수호의 ‘웃는 남자’는 매 순간이 반전의 연속이었다. 극 중 자신을 길러준 아버지 우르수스와 앞이 보이지 않는 데아와 함께 유랑극단에서 공연하는 그윈플렌. 입을 가리고 있던 스카프가 벗겨지고 드러난 기이하게 찢긴 입은 보는 이들을 모두 경악하게 하지만, 관객들은 자신도 모르는 새 그윈플렌에게 서서히 스며들고 있었다. 여기에서 데아와 듀엣 넘버 ‘나무 위의 천사’를 부르는 수호의 따뜻한 음색과 다정한 눈빛은 외면과 다른 내면에 매료되기 충분했다.

 

극이 전개될수록 수호의 활약은 더욱 돋보였다. 그윈플렌에게 관심을 보이는 조시아나 여공작을 만난 이후 복잡한 심경을 토해내는 넘버 ‘Can It Be?’에서는 깊은 감정이 느껴졌고, 공작 신분을 되찾고 부유해진 삶을 어색하게나마 즐기는 장면에서는 특유의 순수함과 귀여움이 돋보였다. 그윈플렌의 롤러코스터 같은 서사를 관객들에게 들려줘야 하는 수호가 장면 하나하나를 설득력 있게 그려낸 덕분이었다.

 

 

짧지 않은 시간동안 수호가 쌓아온 그윈플렌의 서사를 따라가던 관객들은 이내 얼얼한 반전을 겪게 된다. 앤여왕을 포함한 상위 1%로 구성된 상원의원 장면에서 수호표 그윈플렌의 숨겨진 매력이 여실히 드러나기 때문. 이기적인 이들에게 일침을 던지는 넘버 ‘그 눈을 떠’와 자신의 의견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모든 것을 내던지는 넘버 ‘웃는 남자’에서 수호의 표현력은 카타르시스가 느껴질 정도다. 폭발적인 가창력과 살아 있는 눈빛, 그리고 광기가 담겨있는 몸짓은 모두를 압도해 한 순간도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든다.

 

“노래와 연기, 두 가지 모두 진심으로 사랑하고 좋아하는 일이다. 그래서 노래와 연기를 함께 할 수 있는 뮤지컬은 종합선물세트와 같다”며 뮤지컬에 대한 애정을 내비쳤던 수호. 초연부터 재연까지 ‘웃는 남자’의 그윈플렌으로 무대에 오르며 단단하게 성장해왔다. ‘웃는 남자’로서 만족이 보장된 쇼를 펼치는 날은 비록 오늘(5일)이 마지막이지만, 본명(김준면)에서 유래한 ‘면윈플렌’이라는 애칭을 만든 배우 수호의 열정과 선물 같은 무대는 관객들의 마음에 오래 남을 것이다. 

 

한편, ‘웃는 남자’는 오는 3월 1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우리, 사랑했을까' 본방사수를 부르는 ‘우리사랑’만의 결정적 매력 세 가지는?
JTBC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극본 이승진, 연출 김도형, 제작 JTBC스튜디오, 길 픽쳐스, 이하 ‘우리사랑’)가 방송 첫 주부터 다음 이야기를 계속 보고 싶게 만드는 매력을 뿜어냈다. 저마다의 개성을 가진 캐릭터, 송지효와 네 남자의 완벽한 케미, 그리고 마음을 몰랑몰랑하게 만드는 감각적 OST의 완벽한 삼박자에 너나 할 것 없이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 채널 예약을 부르고 있는 것. 이처럼 본방사수를 부르는 ‘우리사랑’만의 결정적 매력 세 가지를 살펴봤다. #. 다양한 매력을 가진 캐릭터 ‘우리사랑’에는 긍정의 여왕 노애정(송지효)부터 나쁜데 끌리는 오대오(손호준), 잘났는데 짠한 류진(송종호), 어린데 설레는 오연우(구자성), 무서운데 섹시한 구파도(김민준)까지, 서로 다른 개성과 매력을 겸비한 다섯 캐릭터들이 등장한다. 지난 7일, 본 방송에 앞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각자의 캐릭터에 대해 “노애정은 뭐든 열심히 하는 캐릭터”, “오대오의 매력은 당당한 것”, “탑스타 류진의 겉모습은 화려하지만 실제로는 순박하고 어린애 같다”, “오연우는 부담주지 않고 옆에서 지켜주는 듬직한 연하남”, “구파도는 상처받고 힘든 사람이 의지하고 싶은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강렬한 하드보일드 추격액션을 담은 2차 예고편 공개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하드보일드 추격액션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더욱 강렬해진 액션과 팽팽한 긴장감으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2차 예고편을 공개하며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2차 예고편은 마지막 임무를 수행하는 처절한 암살자 ‘인남’(황정민)의 강렬한 모습으로 시작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어 복수를 예고하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가 등장, 리얼한 액션 비주얼이 교차되며 서늘한 카리스마를 발산해 집요하게 인남을 쫓는 면모를 확인케 한다. 이들은 함께 등장하는 장면마다 한 치의 양보 없는 액션 대결을 펼치며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특히 “난 너와 연관된 인간들을 모두 죽일 거야”는 레이의 대사와 “더 이상 쫓아오면 넌 내 손에 죽는다”는 인남의 대사는 서로 다른 목적으로 쫓고 쫓기는 이들의 관계를 보여주며 점차 강렬해지는 추격이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여기에 ‘멈출 수 없는 두 남자의 지독한 추격이 시작된다’는 카피와 함께 등장하는 치열한 추격의 하드보일드 액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