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1.6℃
  • 구름많음강릉 22.5℃
  • 구름많음서울 23.1℃
  • 박무대전 22.9℃
  • 구름많음대구 23.5℃
  • 구름많음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3.5℃
  • 구름많음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22.1℃
  • 구름많음제주 24.3℃
  • 구름많음강화 22.5℃
  • 흐림보은 21.5℃
  • 구름많음금산 22.0℃
  • 구름많음강진군 23.1℃
  • 구름많음경주시 22.7℃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뮤지컬 '웃는 남자' 그윈플렌 역 수호, 오늘(5일) 마지막 무대 장식

URL복사

 

뮤지컬 ‘웃는 남자’ 수호(EXO)가 오늘(5일) 대망의 마지막 무대를 앞두고 있다. 그야말로 만족이 보장된 쇼를 보여준 수호는 마지막 공연에서도 모든 것을 쏟아낼 예정이다.

 

EMK 오리지널 뮤지컬 ‘웃는 남자’에서 지울 수 없는 웃는 얼굴을 가진 채 유랑극단에서 광대 노릇을 하는 관능적인 주인공 그윈플렌 역을 맡은 수호. 지난 2018년 초연 당시 관객들에게 진심이 담긴 무대를 선사하며 ‘제7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에서 남자인기상을 수상했던 그가 올해 재연에도 함께했다. 그리고 지금까지 13회차의 무대를 자신만의 색깔로 장식하며, 오늘(5일) 마지막 공연만을 남겨두고 있다.

 

 

수호의 ‘웃는 남자’는 매 순간이 반전의 연속이었다. 극 중 자신을 길러준 아버지 우르수스와 앞이 보이지 않는 데아와 함께 유랑극단에서 공연하는 그윈플렌. 입을 가리고 있던 스카프가 벗겨지고 드러난 기이하게 찢긴 입은 보는 이들을 모두 경악하게 하지만, 관객들은 자신도 모르는 새 그윈플렌에게 서서히 스며들고 있었다. 여기에서 데아와 듀엣 넘버 ‘나무 위의 천사’를 부르는 수호의 따뜻한 음색과 다정한 눈빛은 외면과 다른 내면에 매료되기 충분했다.

 

극이 전개될수록 수호의 활약은 더욱 돋보였다. 그윈플렌에게 관심을 보이는 조시아나 여공작을 만난 이후 복잡한 심경을 토해내는 넘버 ‘Can It Be?’에서는 깊은 감정이 느껴졌고, 공작 신분을 되찾고 부유해진 삶을 어색하게나마 즐기는 장면에서는 특유의 순수함과 귀여움이 돋보였다. 그윈플렌의 롤러코스터 같은 서사를 관객들에게 들려줘야 하는 수호가 장면 하나하나를 설득력 있게 그려낸 덕분이었다.

 

 

짧지 않은 시간동안 수호가 쌓아온 그윈플렌의 서사를 따라가던 관객들은 이내 얼얼한 반전을 겪게 된다. 앤여왕을 포함한 상위 1%로 구성된 상원의원 장면에서 수호표 그윈플렌의 숨겨진 매력이 여실히 드러나기 때문. 이기적인 이들에게 일침을 던지는 넘버 ‘그 눈을 떠’와 자신의 의견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모든 것을 내던지는 넘버 ‘웃는 남자’에서 수호의 표현력은 카타르시스가 느껴질 정도다. 폭발적인 가창력과 살아 있는 눈빛, 그리고 광기가 담겨있는 몸짓은 모두를 압도해 한 순간도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든다.

 

“노래와 연기, 두 가지 모두 진심으로 사랑하고 좋아하는 일이다. 그래서 노래와 연기를 함께 할 수 있는 뮤지컬은 종합선물세트와 같다”며 뮤지컬에 대한 애정을 내비쳤던 수호. 초연부터 재연까지 ‘웃는 남자’의 그윈플렌으로 무대에 오르며 단단하게 성장해왔다. ‘웃는 남자’로서 만족이 보장된 쇼를 펼치는 날은 비록 오늘(5일)이 마지막이지만, 본명(김준면)에서 유래한 ‘면윈플렌’이라는 애칭을 만든 배우 수호의 열정과 선물 같은 무대는 관객들의 마음에 오래 남을 것이다. 

 

한편, ‘웃는 남자’는 오는 3월 1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POP 뮤지컬 드라마 '다시, 플라이' 형원X김명지X박은혜X토니안, 예술고 소년·소녀들의 피.땀.눈물부터 진한 우정까지
2021년 하반기 공개 예정인 음악드라마 ‘다시, 플라이’(연출 오춘풍, 작가 장경림, 제작 더 그레이트 쇼·이모션 스튜디오·파라벨룸)는 꿈을 향해 비상하는 예술고등학교 소년, 소녀들의 성장기를 그린다. 갖은 고난에도 꿈의 무대를 향해 직진하는 케이팝(K-POP) 동아리 빌런즈. 세상을 발칵 뒤집을 아이들의 피, 땀, 눈물이 시청자들의 입덕을 유발한다. 케이팝이 글로벌한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음악과 아이돌을 소재로 눈과 귀를 사로잡을 새로운 K-POP 뮤지컬 드라마의 탄생에 기대가 쏠린다. 무엇보다 형원, 김명지, 박은혜, 토니안의 조합은 드라마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먼저 연기자로서 새로운 도전에 나서는 몬스타엑스 형원의 변신에 이목이 쏠린다. 형원은 천재 무용수에서 아이돌로 새로운 도약을 꿈꾸는 한빛예술고등학교 편입생 ‘한요한’을 맡았다. 춤이 세상의 전부였던 한요한. 무용수의 꿈이 좌절되고 모든 걸 포기한 순간, 댄스 동아리 ‘빌런즈’를 만나 또 다른 세상과 마주한다. 새로운 무대에서 잠재된 ‘댄스 DNA’를 폭발시킬 그의 찬란한 도전이 다이내믹하게 그려질 전망. 강렬한 퍼포먼스로 사랑받는 몬스타엑스 형원의 진가가 빛을 발할 것으로 기대를 모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 '체르노빌 1986'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고 35주년, 원전사고등급 최고 7등급!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사고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폭발 사고 당시의 충격적인 현실과 목숨을 담보하고 용기를 내야했던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무엇보다,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라는 실화를 바탕으로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 그곳을 지켜야만 했던 이들의 위대한 용기를 담아내 극장가 큰 울림과 여운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감을 모으는 작품이다. 특히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해 원전에 대한 안전 문제가 사회적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지난 5월 13일(목) 국내외 매체와 뉴스를 통해 "체르노빌 원전서 새로운 핵분열 반응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는 주장이 전해져 전 세계의 이목이 다시 한번 체르노빌에 모아지고 있다. 영화는 원전에 대해 항상 조심하고 관리하던 중 폭발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시작된다. 원전을 설계한 업체, 원전은 지었던 업체, 국민의 안전을 중시하는 군인, 그들의 방사능을 측정하며 안전을 책임지는 병원 관계자 그리고 이후 그들이 치료 받을 수 있고 대우 받을 수 있도록 조정하는 고위관계자가 모인다. 그들은 원전의 첫번째 폭발 이후 두번째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