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9.3℃
  • 맑음강릉 18.4℃
  • 구름조금서울 17.9℃
  • 구름조금대전 18.3℃
  • 구름많음대구 17.3℃
  • 구름많음울산 16.7℃
  • 구름조금광주 16.7℃
  • 흐림부산 14.1℃
  • 구름많음고창 15.5℃
  • 구름조금제주 16.1℃
  • 맑음강화 16.4℃
  • 구름조금보은 16.9℃
  • 구름조금금산 15.4℃
  • 맑음강진군 16.8℃
  • 구름많음경주시 17.7℃
  • 구름조금거제 17.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뮤지컬 '엑스칼리버' 카이-김준수-도겸(세븐틴), 3인 3색 아더 왕의 매력포인트 & 아더와 닮은 배우들

URL복사


'엑스칼리버' 카이, 김준수, 도겸(세븐틴)이 직접 뽑은 아더 왕의 매력 포인트는 무엇일까.


EMK 오리지널 뮤지컬 ‘엑스칼리버’(제작 EMK뮤지컬컴퍼니)에서 주인공 ‘아더’ 역을 맡아 극을 이끌어나가고 있는 배우 카이, 김준수, 도겸. 트리플 캐스팅 소식부터 화제를 모았던 세 배우는 개막 이후 3인 3색 매력을 발산하며,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이에 관객들의 발걸음을 극장으로 향하게 한 아더왕의 매력 포인트는 무엇인지 카이, 김준수, 도겸이 직접 답했다.


#1. 카이, 순수한 청년미


극 중 제왕이 될 운명을 받아들이기 전까지 평범한 청년의 삶을 살아온 아더. 친구들과 칼싸움을 하고, 마을 사람들과 어울려 노래를 부르며 술 한 잔을 기울이기도 한다. “작품 속에서 청년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설명처럼 카이는 막이 오르면 순수한 청년으로 완벽 변신한다. 자신의 운명을 거부하며 분노하기도 하고, 기네비어를 만나 사랑에 빠지기도 하면서 갓 성인이 된 청년이 느낄 수 있는 다양한 감정 변화를 입체적이고 섬세하게 표현해낸다. 전 작품에서 발휘했던 카이의 카리스마와는 또 다른 솔직하고 순수하며 자유로운 청년 아더의 모습을 만나볼 수 있는 것. “아더는 굉장히 다양한 감정의 변화 속에 있지만, 그 중심은 항상 정의와 사랑으로 가득한 인물”이라는 설명처럼, 카이의 아더에게서는 마음 따뜻한 정의감과 사랑꾼의 면모까지 느낄 수 있다. 이와 같은 매력은 21일(일), 마지막 공연 전 '카아더'의 이야기를 하루빨리 만나봐야 하는 이유다.


#2. 김준수, 강인한 내면


“아더가 엑스칼리버를 뽑고 왕이 될 수 있었던 것은 단순히 정해진 운명 때문이 아니라 그의 본성 자체가 왕이 될 수 있는 충분한 자격이 있었기 때문”이라는 김준수. 그가 뽑은 아더의 매력 포인트는 바로 “본인에게 주어진 운명을 받아들이고 모두를 위한 삶을 결심할 수 있는 강인한 내면”이었다. 이러한 아더의 내면을 관객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김준수는 곳곳에 자신만의 디테일을 더했다. 특히 찰나의 순간을 표현해내는 다양한 표정과 아름다운 넘버에 적합한 서정적인 목소리는 극이 전개될수록 쌓여가는 아더의 깊은 감정을 가장 잘 나타낸다. “가장 강력한 힘은 평화와 자연을 사랑하는 순수하고 착한 마음에서 비롯된다는 걸 아더를 통해 알았다”는 설명처럼, 아더의 순수한 마음에서 이어진 강인한 내면을 무대 위 김준수는 자신만의 방식으로 보여주고 있다.


#3. 도겸, 진정한 어른으로의 성장


도겸은 “진정한 어른으로의 성장”을 아더의 매력 포인트로 뽑았다. “아더가 평범한 청년에서 많은 고뇌와 역경을 헤쳐나가며 점점 진정한 어른으로, 참된 왕으로 성장해나가는 모습이 매력적”이라는 설명처럼 아더는 수많은 위기를 겪는다. 하지만 마침내 승리를 거두고 진정한 제왕으로 거듭나며 내적 성장을 이뤄낸다. 무대 위 아더에게 오롯이 녹아든 도겸 역시 그 긴 여정을 함께 그려나가며, 회가 거듭할 수록 더욱 탄탄한 무대를 보여주고 있다. 막이 오르면 어딘가 서툴고 순수하기만 했던 청년이 막이 내릴때 쯤엔 진정한 지도자가 되어있는 아더의 장대한 서사를 도겸은 설득력 있게 그려낸다. 뮤지컬 첫 도전을 순항하고 있는 도겸이야말로 변화하고 성장해나가는 아더와 가장 닮아 있는 배우이기 때문이다.


한편, 색슨족의 침략에 맞서 혼란스러운 고대 영국을 지켜낸 신화 속 영웅 아더왕의 전설을 재해석한 작품으로, 평범한 한 사람이 빛나는 제왕으로 거듭나는 여정을 담아낸 뮤지컬 ‘엑스칼리버’는 오는 8월 4일(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1호가 될 순 없어' 강력한 17호 후보 신봉선, 지상렬 커플! 설렘 가득한 핑크빛 무드 조성
강력한 '17호 부부' 후보인 신봉선, 지상렬 커플이 설렘 가득한 핑크빛 무드를 조성했다. 2일(일) 밤 10시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신봉선, 지상렬과 함께 청평 벚꽃 데이트에 나선 팽락 부부의 모습이 공개된다. 청평에서 진행된 '1호가 될 순 없어' 촬영에서, 팽락 부부는 "봉지 커플의 결혼 욕구를 불러일으키겠다"라며 맥락 없는 애정행각을 남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둘만의 시간을 위해 자리를 피해주며 '17호 조작단(?)' 역할에 몰입했다. 봉지 커플은 벚꽃이 만개한 강가에서 서로의 '인생 샷'을 찍어주고 자연스러운 스킨십을 하며 부쩍 가까워진 모습을 보였다. 이어 팽락 부부와 봉지 커플은 청평 데이트의 하이라이트인 나룻배에 탑승했다. 지난 방송 후 주변의 반응을 얘기하던 신봉선은 "혹시 지상렬이 부담을 느낄까 걱정됐다"라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지상렬은 “주위에서 둘이 잘 어울린다고 하더라. 부담스럽지 않다"라고 답해 지켜보던 이들을 '심쿵'하게 했다. 지상렬은 신봉선에게 적극적으로 호감을 드러내며 핑크빛 분위기를 조성하기도 했다. 그리고 봉지 커플은 마지막 데이트 코스로 '팽락 하우스'를 찾았다. 팽락 부부는 17호 부부 만들


영화&공연

더보기
[소식 쓰윽] 영화는 계속된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드디어 개막
팬데믹 시대의 새로운 영화제 표준을 제시할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4월 29일부터 5월 8일까지 열흘간의 영화 축제를 시작됐다 배우 권해효와 박하선의 사회로 문을 여는 개막식은 전주국제영화제 김승수 조직위원장의 개막 선언과 악단광칠의 축하 공연으로 이어졌다다. 또 배종옥 배우, 박흥식 감독, 최수영 배우 등 국내 심사위원들이 무대 위에 올라 소개되며, 국제경쟁 심사위원 바냐 칼루제르치치 로테르담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등 해외 게스트들은 영상 메시지로 영화제 관객에게 인사를 전했다. 개막식 이후에는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아버지의 길>이 상영되었다. <아버지의 길>은 세르비아의 스르단 고루보비치 감독의 네 번째 작품으로, 가난의 굴레에 허덕이는 일용직 노동자인 니콜라가 사회복지기관에 의해 빼앗긴 아이들을 되찾기 위해 중앙정부의 장관을 만나러 수도 베오그라드까지 떠나는 여정을 담은 영화다. 정의와 권리가 사라진 부패한 사회에 던지는 묵직한 메시지를 담고 있는 <아버지의 길>은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등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서 상영되며 호평받은 바 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세계 독립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