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8.2℃
  • 구름많음강릉 14.5℃
  • 구름많음서울 11.8℃
  • 구름많음대전 11.8℃
  • 구름조금대구 13.0℃
  • 구름조금울산 16.4℃
  • 구름많음광주 15.1℃
  • 구름많음부산 17.6℃
  • 구름많음고창 12.7℃
  • 구름많음제주 18.0℃
  • 흐림강화 10.8℃
  • 구름많음보은 7.3℃
  • 흐림금산 8.7℃
  • 구름많음강진군 12.8℃
  • 구름조금경주시 9.4℃
  • 흐림거제 13.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사람 냄새 나는 좌충우돌 하우스 이야기, 연극 '두 바퀴로 가는 자동차' 개막

- 2019한국메세나협회 예술지원 매칭펀드 지원작
- 7월 3일부터 14일까지 대학로 공간 아울에서 공연

URL복사
연극 <두 바퀴로 가는 자동차>(엄경석 작, 이용설 연출)가 오는 7월 3일 대학로 공간 아울에서 개막한다.


연극 <두 바퀴로 가는 자동차>는2019 한국메세나협회 예술지원 매칭펀드 지원작으로 선정된 작품이다. 가지각색의 등장인물 6명이 하우스에서 만들어내는 ‘웃픈’ 휴먼스토리를 선보인다. 연극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극단 어떤사람과 극단 냇돌의 베테랑 배우들이 참여해 관객들의 기대를 한껏 모으고 있다.

연극 <두 바퀴로 가는 자동차>가 전하는 메시지는 많은 관객의 공감을 얻을 전망이다. 사람에 상처받으면서도 사람에 의해서만 치료받을 수밖에 없는 복잡하고 아리송한 현대사회의 이야기를 다룬다. 위태롭게 보이는 인간관계지만 그 안에 존재하는 따뜻함을 발견할 수 있도록 한다.

연극 <두 바퀴로 가는 자동차>는 익숙하게 다가갈 수 있는 김광석 가수의 노래를 딴 제목을 비롯하여 ‘화투’, ‘네트워크 마케팅’, ‘택시기사’, ‘순정남’ 등 우리들이 주변에서 볼 수 있는 키워드를 담아 공연예술과 가깝게 지내지 않는 중,장년층을 위해 다가선다.



이번 공연을 선보이는 극단 ‘어떤사람’은 2008년 <폭파>를 시작으로 최근 작 <불의 가면>까지 동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이야기를 한다. 극단 ‘냇돌’은 2018년에 창단한 신생 극단이며 ‘두 바퀴로 가는 자동차’를 시작으로 연극을 통해 작은 가치를 발견하고 이를 나누는 창조적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연극 <두 바퀴로 가는 자동차>는 오는 7월3일(수)부터 7월14일(일)까지 대학로 공간 아울에서 공연된다. 예매는 인터파크에서 할 수 있다. 티켓 가격은 정가 30,000원 기준으로 다양한 할인혜택을 만나볼 수 있다.

◇ 공연 개요
공연일시: 2019년 7월 3일 ~ 14일
공연장소: 대학로 공간 아울
러닝타임: 90분
관람연령: 15세이상
출      연: 노윤정, 김기준, 안꽃님, 이규동, 최서이, 나규진
제      작: 극단 냇돌, 극단 어떤사람
후      원: 한국메세나협회,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콩세알  
예      매: 인터파크

연예&스타

더보기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 전현무X유병재X김종민, 놀라게 한 성의 주인 정체는? ‘김일성이 여기서 왜 나와?’
‘선을 넘는 녀석들’ 대한민국에 존재하는 ‘북한 김일성 별장’의 비밀을 밝힌다. 5월 9일(오늘)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연출 한승훈/이하 ‘선녀들’) 3회에서는 ‘역사X과학’ 컬래버레이션 배움 여행이 펼쳐진다.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 ‘역사 마스터’ 심용환은 ‘과학 마스터’ 물리학자 김상욱과 함께 ‘6.25전쟁 당시 한반도에 떨어질 뻔한 핵폭탄’ 역사의 진실을 찾으러 떠난다. 이날 대한민국 최북단 강원도 고성 화진포에 도착한 ‘선녀들’은 그곳에 우뚝 서 있는 이국적인 건축물을 발견했다. 유럽 중세시대 느낌이 나는 성이었다. 이 성은 사연이 있는 듯 비밀스러운 분위기(?)를 풍기며 ‘선녀들’의 호기심을 증폭시켰다고. 무엇보다 이 성의 주인은 상상도 못한 정체로 또 한번 ‘선녀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고 한다. 바로 북한 김일성이었다. 김일성이 별장으로 쓰던 이 성은 김정일 남매가 유년시절을 보낸 곳이기도 하다고. 이에 유병재는 “(북한에 있어야 할) 김일성 별장이 왜 대한민국에 있어요?”라며 휘둥그레 눈을 뜨며 신기해했다고 한다. 본격 성 안으로 들어간 ‘선녀들’은 별장 주인의 정체만큼이나 파란만장한 역사적 사연을 품은 이 성의


영화&공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