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7.2℃
  • 흐림강릉 22.7℃
  • 구름많음서울 30.4℃
  • 구름조금대전 30.2℃
  • 흐림대구 24.0℃
  • 흐림울산 22.3℃
  • 구름많음광주 26.8℃
  • 흐림부산 24.8℃
  • 맑음고창 26.5℃
  • 흐림제주 21.7℃
  • 흐림강화 27.7℃
  • 구름많음보은 27.3℃
  • 구름많음금산 27.6℃
  • 흐림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4.6℃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기생충' 개봉 8일 만에 500만 관객 돌파! 감사 인증샷 공개!

개봉 2주 차에도 연일 예매율 & 박스오피스 1위 유지!



영화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렸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기생충'은 개봉 8일 째인 6월 6일(목) 오후 12시 47분 누적 관객수 50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 5월 30일(목) 개봉 당일 568,436명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한 '기생충'은 개봉 2일째 100만, 3일째 200만, 4일째 300만, 6일째 400만 관객을 돌파한 데 이어 8일째인 6월 6일(목) 누적 관객수 5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쟁쟁한 신작들의 공세에도 불구하고 영화진흥위원회를 비롯, CGV 등 각종 예매 사이트에서 예매율 1위와 8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하며 흔들림 없는 흥행세를 보여주고 있는 '기생충'은 뜨거운 호평과 입소문을 이어가며 개봉 2주 차에도 꾸준한 장기 흥행을 이어갈 전망이다.


한편, 500만 인증샷에는 '기생충'의 주역인 배우들의 친필 메시지를 통해 관객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해 눈길을 모은다. 먼저, ‘기택’역의 송강호는 “500만 참으로 시의적절합니다! 대단히 감사드립니다”라고 본인의 명대사를 재치있게 인용한 감사 인사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여기에 ‘기우’역의 최우식 역시 “500만 계획이 다 있었죠. 감사합니다”, ‘기정’역의 박소담은 “저와 함께 흥행 상자를 열어보시겠습니까? 500만 감사해용”, ‘근세’역의 박명훈은 “500만 리스펙”이라고 영화 속 본인 캐릭터들의 명대사를 센스있게 활용해 소감을 밝혔다. 또한, 촬영 일정으로 함께 인증샷을 찍지 못한 ‘박사장’역의 이선균은 “500만의 선을 넘어 버렸다!! 감사합니다”라며 감사 소감을 따로 보내왔으며, ‘연교’역의 조여정은 “기생충 500만! 정말 감사합니다!!”라는 손편지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또한, ‘충숙’역의 장혜진은 “500만 관객 여러분 정말 감사합니다”라는 멘트로 관객들에게 감사 마음을 담아냈다.


<기생충>의 흥행에는 특정 장르에 갇히지 않는 기발한 상상력으로 영화적 신세계를 선보인 봉준호 감독의 연출력과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등 연기파 배우들의 신선한 앙상블에 있다. 실제 <기생충>은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 전 세계 언론과 평단으로부터 극찬을 받은 데 이어 국내 실관람객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이는 CGV 골든에그지수 95%, 네이버 실관람객 평점 9.13점을 기록하며 실제 영화를 본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통해 엿볼 수 있다. 영화를 본 관객들은 “봉준호 당신은 다 계획이 있구나!”(네이버_mjk4****), “역시 봉준호! 각본, 연출, 연기 모두 탁월하고 영화적 재미가 가득한 영화입니다!”(CGV_th***), “영화: 기생충, 장르: 봉준호"(네이버_whit****), “워낙 디테일이 강한 감독이라 잘 짜여졌을 거라 생각했는데 이리도 완벽할 줄이야”(인스타그램_insta_*****) 등 봉준호 감독의 탁월한 연출력에 대한 극찬을 쏟아냈으며, “역대급 한국영화를 보았다. 본격적인 스토리가 전개되기도 전에 배우들의 연기만으로도 이미 걸작이었음”(네이버_pdfe****), “단 한 명도 빠지는 연기를 하는 배우가 없다”(CGV_wl**sqkr2), “기생충 두 번 봐도 재밌네. 배우들 연기가 너무 좋아서 눈빛 표정 하나하나 살펴보는 즐거움”(트위터_planet_Et*****) 등 연기파 배우들의 흥미로운 앙상블에 대한 높은 만족도를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계획'만으로는 올라갈 수 없는 우리네 사회구조의 냉혹하고도 잔인한 현실이 세련된 연출력으로 수석처럼 무겁게 가슴을 누른다”(네이버_cpla****), “원래 있던 자리로 돌아간 수석처럼, 기택네 가족도 원래 있던 반지하에서 계속 살아가는 것이 순리였던 것일까"(네이버_redp****), “불이 켜지면 벌레들은 각자의 자리로 돌아간다는 대화가 핵심인 듯"(네이버_isw1****) 등 영화 속 대사와 장면에 대한 각자만의 해석을 내놓거나, “내일 또 기생충 보러 간다. 기생충 3번째”

(트위터_da*****), “역시…! 또 볼 거예요.”(CGV_su**9010), “기생충 두 번 봤다 재밌다”(인스타그램__and*****), “또 보고 싶네여... 최고입니다”(CGV_무빈***), “<기생충> 영화 N차 관람도 했습니다. 봐도 봐도 괜찮은 영화입니다”(인스타그램_black100*****), “2번째 관람을 하니 처음 봤을 때 놓쳤던 디테일한 부분들을 알게 되면서 재미가 배가 된다”(인스타그램_syg*****) 등 N차 관람 열풍으로 이어지며 영화를 향한 뜨거운 관심과 호응을 입증하고 있다.


언제나 통념을 깨는 동시에 허를 찌르는 상상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던 봉준호 감독의 새로운 ‘가족희비극’ <기생충>.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등 연기파 배우들의 변신과 호연이 어우러져, 강렬하고 신선한 영화로 호평받고 있는 <기생충>은 전국 극장가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tvN ‘60일, 지정생존자’ 원작과 차별화된 오리지널리티! 리메이크 드라마 맞나?
“리메이크 드라마가 맞나 싶을 정도다.” ‘60일, 지정생존자’가 한국 실정과 정서를 완벽히 녹여내며, 리메이크 드라마의 좋은 예를 보여주고 있다.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극본 김태희, 연출 유종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DK E&M)는 동명의 미국 드라마 ‘지정생존자(Designated Survivor)’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방송 전부터 원작의 독특한 소재와 미국 특유의 정치 상황을 어떻게 한국의 현실에 녹여낼 것인가가 관건이었다. 그리고 지난 1일 베일을 벗은 뒤 사실적인 현실 묘사를 통한 높은 리얼리티로 실감나는 몰입감을 선사하고 있다. ‘60일, 지정생존자’는 리메이크 과정에서 우리나라의 정치, 역사, 외교 현실을 면밀히 반영해 드라마의 탄탄한 밑바탕을 만들어냈다. 이야기의 시작은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라는 동일한 사건에서 출발하지만, 원작과 전혀 다른 상황이 펼쳐지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가장 눈에 띄는 차이는 박무진(지진희)이 대통령이 아닌 대통령 권한대행 직에 오른다는 점. 지정생존자 제도가 없는 한국의 법제를 반영, 60일이라는 한정된 시간까지 추가했다. 또한 대한민국은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이자 여전히 전쟁의 위


'나랏말싸미' 한글 창제에 뜻을 모은 사람들의 캐릭터 스틸 공개!
<나랏말싸미>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 <나랏말싸미>는 한글 창제를 시작하고 맺은 임금 ‘세종’(송강호), 뜻을 합쳐 한글을 만드는 스님 ‘신미’(박해일), ‘세종’의 뜻을 품어준 현명한 여장부 ‘소헌왕후’(전미선)과 함께 한글 창제에 힘을 보태는 인물들이 등장해 극의 풍성함을 더한다. <박열>의 일본인 예심판사와 [슬기로운 감빵생활] 속 마약 범죄로 수감된 한양의 연인, 최근 [봄밤]에서 한지민의 오랜 연인으로 대중에게 강한 인상을 남긴 김준한은 아버지와 왕실의 존립을 걱정하는 ‘세자’ 역을 맡았다. ‘세종’과 ‘소헌왕후’의 장남인 ‘세자’는 신하들의 눈을 피해 스님과 손을 잡고 새 문자를 만들고자 하는 아버지와 왕실의 존립을 걱정하지만, 건강을 해쳐가면서까지 백성을 위해 글자를 만드는 ‘세종’의 진심을 알게 된 후 든든한 조력자가 된다. TV와 스크린을 오가며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준 차래형과 윤정일은 ‘세종’의 둘째 아들 ‘수양’, 셋째 아들 ‘안평’으로 분해, 아버지의 명으로 ‘신미’의 제자가 된 후 한글 창제에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