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4.8℃
  • 구름많음강릉 29.9℃
  • 흐림서울 26.3℃
  • 구름많음대전 26.3℃
  • 흐림대구 28.8℃
  • 흐림울산 28.0℃
  • 흐림광주 27.2℃
  • 부산 27.4℃
  • 구름많음고창 27.4℃
  • 구름조금제주 28.7℃
  • 구름많음강화 24.2℃
  • 흐림보은 24.4℃
  • 흐림금산 25.3℃
  • 흐림강진군 27.7℃
  • 흐림경주시 27.2℃
  • 흐림거제 27.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조선 소녀들의 강인한 목소리를 담은 '조선인 여공의 노래', 오는 8월 7일 개봉

일제강점기 조선 여공들의 삶과 노래를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메인 포스터 공개


일제강점기,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일본 방적 공장에서 일했던 조선인 여공들의 삶과 그들이 불렀던 노래를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조선인 여공의 노래'가 다가오는 8월 7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조선인 여공들의 삶의 태도를 담은 메인 포스터가 공개됐다.

 

'조선인 여공의 노래' 메인 포스터는 붉은 벽돌로 지어진 방적 공장 앞에 당당히 서 있는 한 여공의 모습을 중심으로 구성되었다.

 

철옹성 같은 높은 공장의 담벼락과 그에 맞서 굳건히 서 있는 여공의 대비가 인상적이다.

 

가슴을 펴고 단호한 표정으로 먼 곳을 바라보는 이 여성은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자신의 자리를 지키며 삶을 버텨낸 조선 소녀들의 강인한 태도를 잘 보여준다.

 

또한, 푸른 하늘을 배경으로 한복을 입고 머리를 땋은 여공이 무언가를 말하는 듯한 옆모습도 함께 담겨 있다.

 

이는 당시 조선 소녀들의 증언을 전해주는 듯한 느낌을 준다. 더불어, 포스터 주변에는 오사카 방적 공장의 전경과 내부 모습이 겹쳐져 있어 당시 여공들의 생활상을 생생하게 전달한다.

 

이와 같이 우리가 알지 못했던 100년 전 강인한 여성들의 삶과 노래를 담아낸 다큐멘터리 영화 '조선인 여공의 노래'는 메인 포스터를 통해 예비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이 작품은 일제강점기 오사카 방적 공장에서 일했던 조선 소녀들의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