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4.5℃
  • 맑음강릉 24.0℃
  • 맑음서울 24.4℃
  • 맑음대전 25.1℃
  • 맑음대구 25.9℃
  • 맑음울산 20.1℃
  • 맑음광주 24.9℃
  • 맑음부산 21.7℃
  • 맑음고창 21.6℃
  • 맑음제주 21.8℃
  • 맑음강화 20.9℃
  • 맑음보은 23.6℃
  • 맑음금산 24.1℃
  • 맑음강진군 26.2℃
  • 맑음경주시 24.7℃
  • 맑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엑스
  • 인스타그램

디즈니+ '무빙' 한효주-조인성-차태현, ‘핑계고’ 출연! 유재석 속 뒤집으며 환장의 티키타카 자랑!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무빙>의 한효주, 조인성, 차태현이 유튜브 채널 [뜬뜬]의 ‘핑계고’에 출연, 유재석과의 티키타카를 선보였다. 

 

세 사람은 오는 8월 9일 공개를 앞두고 있는 < 무빙>에서 각자 자신이 맡은 캐릭터들을 소개했다. 비행 능력, 초인적인 오감 능력, 전기 능력 등 흥미로운 초능력을 소개하는 도중 유재석은 차태현을 향해 “실제 생활에서도 큰 능력이 있다”며 모사, 없던 싸움 일으키기, 분란 등 예능 쪽으로 실제 생활에서도 큰 능력이 있다고 장난스레 말했고, 조인성 역시 옆에서 “이간질도 한다”며 거들어 큰 웃음을 안겼다. 

 

이어 유재석은 “실제로 초능력 이야기가 나왔으니까 진짜 내가 갖고 싶은 초능력이 뭐냐”고 물어봤고, 조인성은 질문이 채 끝나기도 전에 “이런 게 너무 진부해” 라면서 유재석을 도발했다. 차태현 역시 “형이 이런 질문 할 줄 몰랐네”라며 조인성을 거들어 환장의 찐친 케미를 선보였다. 유재석은 한효주에게 “너가 제일 호의적이다. 너한테만 물어본다. 초능력이 갖고 싶다면 어떤 초능력이 갖고 싶니”라고 물어봤고 한효주는 “그런 거 너무 진부해요”라며 유재석의 믿음을 깨 폭소를 자아냈다. 

 

조인성은 역으로 유재석에게 가지고 싶은 초능력을 물어봤고 유재석은 ‘투명인간’이라 답했다. 하지만 조인성과 차태현은 “몰래 볼 거 같잖아”, “자꾸 몰래 어디 들어가려고” 라며 유재석의 속을 완벽히 뒤집었다. 유재석은 발끈하며 “좀 숨고 싶을 때 있잖아”라며 항변했지만 조인성은 “주목은 형만 받냐. 우리도 주목받는다. 내 별명이 ‘조주목’이다”라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친근한 수다로 유쾌한 케미를 뽐낸 한효주, 조인성, 차태현이 출연하는 <무빙>은 초능력을 숨긴 채 현재를 살아가는 아이들과 아픈 비밀을 감춘 채 과거를 살아온 부모들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액션 시리즈. 원작 웹툰 ‘무빙’의 강풀 작가와 <킹덤 시즌2 > 박인제 감독을 비롯, <오징어 게임>, <파친코> 등에 참여한 최고의 제작진이 만들어낸 웰메이드 프로젝트로 류승룡, 한효주, 조인성, 차태현, 류승범, 김성균, 김희원, 문성근 등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들의 출연과 떠오르는 라이징 스타 이정하, 고윤정, 김도훈 배우의 만남으로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2023년 하반기 전 세계의 마음을 움직일 특별한 스토리와 탄탄한 연출, 명불허전 명품 배우들의 열연까지 어느 것 하나 놓칠 수 없는 <무빙>은 2023년 8월 9일 디즈니+에서 전세계 동시 7개 에피소드 공개 후 매주 2개 에피소드씩 공개될 예정이다.




영화&공연

더보기
소리없는 공포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 6월 개봉
제작비를 훨씬 뛰어넘는 엄청난 수익을 올린 전설적인 시리즈, '콰이어트 플레이스'가 다시 우리 곁으로 돌아온다. 이번에는 세상에서 소리가 사라진 그 순간을 담은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로, 6월 개봉을 앞두고 새로운 예고편을 선보였다. 이 영화는 소리를 내면 공격받게 되는 괴생명체가 등장하며 모든 것이 침묵으로 가득 찬 그날의 시작을 말해준다. 최근 공개된 예고편은 뉴욕에서 고양이와 평범한 일상을 보내던 '사미라'(루피타 뇽오)부터 시작하여 갑작스러운 섬광과 함께 도시를 혼란에 빠트린 괴생명체의 습격까지 급변하는 상황을 담았다. 폐허가 된 도시에서 '사미라'와 생존자 '에릭'(조셉 퀸)은 함께 힘을 모아 위기에서 벗어나려 한다. 무음의 싸움은 지하철부터 성당에 이르기까지 뉴욕 곳곳에서 펼쳐지며 관객들마저 숨죽이게 만든다. '콰이어트 플레이스: 첫째 날'은 '소리를 내면 죽는다'는 독창적인 설정으로 1, 2편 합산 6억 달러 이상의 수익을 기록하며 작품성과 흥행성 모두를 인정받은 시리즈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전작을 연출한 존 크래신스키가 각본을 맡고, '피그'로 다수의 상을 수상한 마이클 사노스키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여기에 '노예 12년', '어스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