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7.9℃
  • 구름많음강릉 27.0℃
  • 구름많음서울 27.8℃
  • 흐림대전 29.2℃
  • 구름많음대구 27.0℃
  • 흐림울산 25.4℃
  • 흐림광주 27.1℃
  • 흐림부산 22.7℃
  • 흐림고창 26.8℃
  • 제주 25.9℃
  • 구름많음강화 27.3℃
  • 구름많음보은 27.2℃
  • 흐림금산 25.3℃
  • 흐림강진군 27.2℃
  • 흐림경주시 26.8℃
  • 흐림거제 23.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스타 영화픽] 칸이 선택한 박찬욱 감독의 슬프도록 아름다운 사랑이야기 '헤어질 결심'

영화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번 박찬욱 감독의 영화 <헤어질 결심>은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공식 초청에 이어 감독상을 수상했다. 이에 박찬욱 감독은 4번째 칸 경쟁 부문에 진출하며 한국 감독 가운데 최다 초청 타이기록을 세운 것은 물론, 제57회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대상 <올드보이>, 제62회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상 <박쥐>에 이어 세 번째 칸 국제영화제 본상을 받아 한국 영화인 최다 칸 국제영화제 수상 기록을 세워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 또한 2002년 임권택 감독의 <취화선> 이후 20년 만에 한국 작품이 받은 감독상으로 한국 영화사에 또 한 번 새로운 역사를 기록했다. 

 

<헤어질 결심>은 뤼미에르 극장에서 세계 최초 공개 직후 칸 국제영화제 공식 데일리지인 스크린 인터내셔널(Screen International) 평점에서 올해 상영작 중 1위를 기록했으며, 전 세계 192개국에 선판매되며 영화가 공개되기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유력 매체인 할리우드 리포터(THE HOLLYWOOD REPORTER)는 “정점에 오른 세계적인 거장, 그리고 두 배우의 뜨거운 케미스트리.”, 가디언(THE GUARDIAN) 또한 최고 별점 5개를 부여하며 “눈 뗄 수 없이 매혹적인 작품. 박찬욱 감독이 훌륭한 로맨스와 함께 칸에 돌아왔다. 텐션, 감정적 대치, 최신 모바일 기술의 천재적 활용, 교묘한 줄거리의 비틂 등 너무나도 히치콕스러웠다. 또한 탕웨이의 연기가 인상적이다.”라고 평했다. 

 

박찬욱 감독은 "영화도 극장에 손님이 끊어지는 시대를 겪었지만 그만큼이나 영화관이라는 극장이라는 곳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우리 모두가 깨닫는 계기가 되기도 했습니다. 우리가 이 질병을 이겨낼 희망과 힘을 가진 것처럼 우리 영화도 우리 영화인들도 영화관을 지키면서 영화를 영원히 지켜내리라 믿습니다”라며 “이 영화를 만드는 데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은 많은 크루들에게 감사를 표합니다.”라고 희망과 감사의 마음이 담긴 수상 인사를 전했다.

 

 

산 정상에서 추락한 한 남자의 변사 사건으로 영화는 시작된다. 이로 인해 담당 형사 ‘해준’(박해일)은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와 마주하게 된다. 조사를 받으러 온 그녀는 중국에서 와서 한국말이 서투르다는 말을 하고, 남편의 죽은 모습을 사진으로 보면서 “산에 가서 안 오면 걱정했어요, 마침내 죽을까 봐.”라고 낮게 이야기 한다. 

 

남편이 죽었다고 놀라거나 당황하지 않는 그녀를 보고 '해준'은 자신의 부인도 이과를 나온 사람이기 때문에 그럴수도 있을 것이라며 동료에게 애써 설명 해 준다. 그는 동료에게 사망자가 어떻게 죽었는지 알 수 없을때에는 부검을 해야한다는 이야기를 외국인에게 되도록 쉽게 설명해주라고 한다. 동료는 다른 때와 다른게 편파적으로 그녀를 믿고 있는 것이라고 이야기 하지만 '해준'은 이미 그녀에게 남편을 죽이지 못 할 사람이라고 판단한다. 

 

그녀의 일상을 쫓던 '해준'은 아무렇지도 않게 일상에 복귀한 그녀를 의심하지 않는다. 그리고 아파트 건너편에서 그녀를 관찰하던 그는 테이블에 엎드린 모습을 보고 드디어 그녀도 울고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녀는 창 반대편을 바라보며 웃고 있었다. 

 

사건의 진실을 밝히려는 수사 과정의 팽팽한 긴장 가운데 서로에게 특별한 호기심과 의외의 동질감을 느끼는 두 인물의 감정을 섬세하게 담아내면서 영화는 서스펜스와 멜로를 넘나드는 신선한 영화적 재미를 선사한다. 

 

박찬욱 감독의 감각적인 미장센과 연출력이 더해진 2022년 가장 고전적이면서도 독창적인 영화를 만나보고 싶다면, 영화<헤어질 결심>을 추천한다. 

 

6월 29일 개봉 | 15세 이상 관람가 | 138분 | 박찬욱 감독 | 모호필름 제작 | CJ ENM 제공/배급 | 


연예&스타

더보기
JTBC '모범형사2' 손현주는 사십춘기+갱년기 앓는 중! 그럼에도 강력계 형사로 남아야 하는 이유
‘모범형사2’에서 사십춘기와 갱년기를 앓고 있는 손현주에게 범죄 피해자 가족들이 ‘약’이 되는 과정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적셨다. JTBC 토일드라마 ‘모범형사2’(연출 조남국, 극본 최진원, 제작 블러썸스토리, SLL) 강도창(손현주)은 강력계밥만 20년 넘게 먹은 인천서부서 강력2팀 경사다. 뼛속 깊이 형사의 핏줄이 흐르는 그는 경찰서 내부에서 엉덩이 붙이고 앉아 있는 것보다 밖에서 뛰는 게 몸이 더 편했고, 심지어는 범인을 잡겠다는 일념 하나로 결혼식 중간에 뛰쳐나와 신부에게 상처를 주고 파혼을 당했다. 하지만 결코 후회하지 않았다. 오히려 범인 잡아서 피해 가족들 다 마음 편해진 걸로 만족했다. 그게 “형사 강도창”이었다. 그런데 요즘 강도창의 마음은 괴롭다. 지난 시즌, 자신이 잡은 이대철이 진범이 아니라는 걸 뒤늦게나마 밝혀냈지만, 사형집행을 막지 못하면서 비롯된 트라우마였다. 그래서 그 후 범인을 잡을 때마다 자신이 잡은 범인이 진범이 맞는지에 대한 의심이 꼬리에 꼬리를 물었고, 천직이라고 생각했던 형사도 이젠 “나랑 더럽게 안 맞는다”라며 중년의 질풍노도를 겪고 있다. 아이러니컬하게도 그런 강도창에게 ‘약’을 처방한 건 피해자 가족들이었다. 내근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