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2.3℃
  • 맑음강릉 23.2℃
  • 구름많음서울 23.8℃
  • 구름조금대전 23.4℃
  • 맑음대구 25.1℃
  • 구름많음울산 23.4℃
  • 구름조금광주 24.1℃
  • 구름많음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3.1℃
  • 구름조금제주 26.0℃
  • 맑음강화 22.9℃
  • 맑음보은 21.5℃
  • 맑음금산 21.3℃
  • 구름많음강진군 21.8℃
  • 구름조금경주시 23.4℃
  • 구름많음거제 23.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영화 '브로커' 송강호, 칸이 선택한 남자, 한국 남자 배우 최초 칸 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

 

영화 <브로커>의 송강호가 28일 오후 8시 30분(현지 시각)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한국 남자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브로커>는 공식 폐막식에 앞서 인간 존재를 깊이 있게 성찰한 예술적 성취가 돋보이는 영화에게 수여되는 에큐메니컬상(Prize of the Ecumenical Jury)도 수상하며 겹경사를 맞았다.

 

전 세계 언론의 관심이 집중된 이날 폐막식에서 송강호는 자신의 이름이 남우주연상 수상자로 호명되자 옆자리에 앉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강동원과 진한 포옹을 나누며 수상의 기쁨을 만끽했다. 이어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수상한 박찬욱 감독, 주연배우 박해일과도 포옹을 이어간 송강호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의 힘찬 박수와 함께 수상 무대에 올랐다. 

 

“메르시 보꾸(감사합니다)”라며 입을 뗀 송강호는 “너무 감사하고 영광스럽습니다. 위대한 예술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님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작품을) 같이 해준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 배두나에게 깊은 감사와 영광을 같이 나누고 싶습니다”며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동료 배우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송강호는 “(제작사 영화사 집의) 이유진 대표님, 그리고 CJ 관계자 여러분들께도 심심한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아울러 지금 2층에 있을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왔는데 오늘 큰 선물이 된 거 같아 기쁘고, 이 트로피의 영광과 영원한 사랑을 바칩니다. 끝으로 대한민국의 수많은 영화팬 여러분들께 이 영광을 바칩니다”라며 벅찬 수상 소감을 전했다. 폐막식 종료 후 이어진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송강호는 “정말 영광스럽고, 한국 영화의 다양성을 예의주시해 주시고 박수 쳐주시고 성원을 보내주시는 여러분들이 계셨기 때문에 좋은 결과가 있지 않았나”라며 겸손한 모습으로 상의 의미를 되새겼다.

 

이로써 송강호는 지난 2019년 <기생충>의 황금종려상 수상 영광에 이어 한국 남자 배우 최초로 칸 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이라는 신기록을 세웠다. 한국 배우가 칸 국제영화제에서 연기상을 받은 것은 2007년 전도연의 여우주연상(<밀양>) 이후 두 번째다. 더불어 송강호는 <괴물 >(2006, 감독주간), <밀양>(2007, 경쟁 부문),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2008, 비경쟁 부문), <박쥐>(2009, 경쟁 부문), <기생충>(2019, 경쟁 부문), <비상선언>(2021, 비경쟁 부문), <브로커>(2022, 경쟁 부문)로 총 7번의 칸 초청을 받으며 국내 배우 중 칸 경쟁 부문 최다 진출이라는 타이틀 역시 보유하게 됐다. 또한 지난해에는 한국 남자 배우 최초로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심사위원으로도 참여해 칸 영화제와의 남다른 인연 또한 이어갔다. 

 

한편 에큐메니컬상은 인간 존재를 깊이 있게 성찰한 예술적 성취가 돋보이는 영화에게 수여되는 상이다. 지난해에는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의 <드라이브 마이 카>가 에큐메니컬상을 받았으며,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2013년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에 이어 칸 국제영화제에서 두 번째로 에큐메니컬상을 수상했다.

 

전 세계 171개국에 선판매되며 압도적인 해외 세일즈 성과를 기록한 것에 이어 칸의 선택까지 받으며 세계 영화계의 뜨거운 화제작으로 부상한 <브로커>는 오는 6월 8일 개봉과 함께 국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모범형사2' 손현주는 사십춘기+갱년기 앓는 중! 그럼에도 강력계 형사로 남아야 하는 이유
‘모범형사2’에서 사십춘기와 갱년기를 앓고 있는 손현주에게 범죄 피해자 가족들이 ‘약’이 되는 과정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적셨다. JTBC 토일드라마 ‘모범형사2’(연출 조남국, 극본 최진원, 제작 블러썸스토리, SLL) 강도창(손현주)은 강력계밥만 20년 넘게 먹은 인천서부서 강력2팀 경사다. 뼛속 깊이 형사의 핏줄이 흐르는 그는 경찰서 내부에서 엉덩이 붙이고 앉아 있는 것보다 밖에서 뛰는 게 몸이 더 편했고, 심지어는 범인을 잡겠다는 일념 하나로 결혼식 중간에 뛰쳐나와 신부에게 상처를 주고 파혼을 당했다. 하지만 결코 후회하지 않았다. 오히려 범인 잡아서 피해 가족들 다 마음 편해진 걸로 만족했다. 그게 “형사 강도창”이었다. 그런데 요즘 강도창의 마음은 괴롭다. 지난 시즌, 자신이 잡은 이대철이 진범이 아니라는 걸 뒤늦게나마 밝혀냈지만, 사형집행을 막지 못하면서 비롯된 트라우마였다. 그래서 그 후 범인을 잡을 때마다 자신이 잡은 범인이 진범이 맞는지에 대한 의심이 꼬리에 꼬리를 물었고, 천직이라고 생각했던 형사도 이젠 “나랑 더럽게 안 맞는다”라며 중년의 질풍노도를 겪고 있다. 아이러니컬하게도 그런 강도창에게 ‘약’을 처방한 건 피해자 가족들이었다. 내근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