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4℃
  • 맑음강릉 12.0℃
  • 맑음서울 5.7℃
  • 구름많음대전 6.4℃
  • 맑음대구 7.9℃
  • 맑음울산 10.8℃
  • 구름조금광주 7.4℃
  • 맑음부산 10.5℃
  • 구름많음고창 9.7℃
  • 맑음제주 16.0℃
  • 맑음강화 6.6℃
  • 맑음보은 4.3℃
  • 구름많음금산 5.1℃
  • 맑음강진군 9.9℃
  • 맑음경주시 10.7℃
  • 맑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공모전&이벤트

[이벤트] 보건복지부, 함께육아 인스타그램 팔로우 이벤트

URL복사

보건복지부는 대만힌국 국민 모두가 함께하는 육아를 알리기 위해 '함께육아 인스타그램 팔로우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함께육아 인스타그램에서는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함께하는 육아를 하기 위해, 내 가족이 알아야하는 일, 도와주는 이모 삼촌들이 알면 좋은 팁, 잠시 잠깐 갖을 수 있는 휴식 시간동안 알찬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방법 등 다양한 콘텐츠를 참고할 수 있다. 

 

이벤트는 오는 10월 20일까지이고 10월 22일 당첨자를 발표하며 경품은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기프트콘 1인 1매 20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구체적인 일정, 접수 방법 등 이벤트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함께육아 인스타그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주최 : 보건복지부

참여방법 : 

1. 함께육아 인스타그램 ‘팔로우’ 하기
2. 해당 게시물에 ‘좋아요’를 누르기
3. 해당 개시물에 ‘팔로우 완료’를 댓글 남기기

 

*당첨 꿀팁!
함께육아 ‘페이스북’도 팔로우하면 당첨 확률 UP!


연예&스타

더보기
tvN ‘어사와 조이’ 옥택연X김혜윤, 시청자 홀린 ‘설렘 매직’ 엔딩! 미공개 스틸컷 공개
‘어사와 조이’ 옥택연, 김혜윤의 설레는 변화가 시작됐다.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연출 유종선, 극본 이재윤, 제작 스튜디오드래곤·몽작소)가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첫 코믹 사극 도전으로 기대를 모았던 옥택연, 김혜윤의 변신은 성공적이었다. 허당 도령과 카리스마 어사의 간극을 능수능란하게 그려낸 옥택연과 당차고 진취적인 조이의 매력을 배가한 김혜윤.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든 두 사람의 시너지는 유쾌한 코믹 사극의 진수를 선보였다. 살아온 환경, 가치관, 처지가 너무도 다른 라이언(옥택연 분)과 김조이(김혜윤 분)의 만남은 말 그대로 ‘좌충우돌’이었다. 이언을 종복 ‘방득이’라고 철석같이 믿고 있던 조이는 버르장머리 없는 그를 혼쭐내기 바빴고, 이언은 못마땅해하면서도 그의 눈물을 지나치지 못했다. 어사 출두와 함께 조이에게 ‘자유’를 선물한 이언의 모습은 설레는 변화를 예고, 특별한 인연의 시작을 알렸다. 그런 가운데 단 2회 만에 설렘 마법을 터뜨린 화제의 엔딩 미공개 컷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탐관오리에게 죄를 묻기 위해 수많은 역졸과 개화골 관아로 어사 출두한 이언. 사진 속 허술한 얼굴을 지우고 어사의 위엄을 장착한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일상 속 로맨스를 느끼고 싶다면, 장르만 로맨스
평범하지 않은 로맨스로 얽힌 이들과 만나 일도 인생도 꼬여가는 베스트셀러 작가의 버라이어티한 사생활을 그린 영화 <장르만 로맨스>는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의 얽히고설킨 관계가 자아내는 유쾌한 케미가 빛나는 작품이다.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배우 류승룡이 7년째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현’을 맡아 버라이어티한 케미의 중심이 되어 극을 끌어간다. ‘현’의 전 부인 ‘미애’는 사랑스러운 대세 배우 오나라가, 그녀와 비밀 연애 중인 ‘순모’는 믿고 보는 배우 김희원이 분해 알콩달콩한 케미와 함께 일촉즉발의 긴장감까지 불어넣었다. 여기에 연기 고수 이유영과 충무로 기대주 성유빈이 ‘현’의 이웃인 미스터리 4차원 ‘정원’과 ‘현’의 아들 ‘성경’을 맡아 말맛무비의 매력을 배가시킵니다. 배우 무진성은 ‘현’과 공동 집필을 하는 천재 작가 지망생 ‘유진’으로 분해 보면 볼수록 궁금증을 유발하는 예측불가의 재미를 더한다. 7년째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현'은 친구이자 출판사 대표에게 속아서 존경하던 선생님의 부고를 찾아 간다. 하지만 부고가 아니라 팔순 잔치였고 허탈해하며 다른 친구를 찾아간다. 같은 작가 활동을 하는 친구인데 '현'의 독설적인 말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