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9℃
  • 맑음강릉 5.3℃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5.4℃
  • 맑음대구 5.9℃
  • 맑음울산 7.2℃
  • 맑음광주 8.0℃
  • 맑음부산 7.9℃
  • 맑음고창 3.9℃
  • 맑음제주 9.7℃
  • 맑음강화 0.9℃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4.4℃
  • 구름조금거제 5.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영화 '귀멸의 칼날: 남매의 연' 동생을 지키기 위해 복수의 칼을 든 소년 ‘탄지로’의 매력 전격 분석!

URL복사

 

전 세계가 열광하는 폭발적인 흥행작 ‘귀멸의 칼날’의 스페셜 극장판 중 첫 번째 시리즈 <귀멸의 칼날: 남매의 연>이 10월 20일 개봉일을 확정 짓고 기대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역대급 매력으로 ‘갓캐’ 칭호를 얻은 주인공 ‘탄지로’ 캐릭터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탄지로’는 혈귀의 습격으로 가족을 잃고, 혈귀로 변해버린 여동생 ‘네즈코’를 인간으로 되돌리기 위해 귀살대의 길을 걷는다. 그는 따뜻하면서도 온화한 품성을 가진 동시에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정의롭고 단호한 면모가 돋보이는 캐릭터로, 혈귀 앞에서 한 치의 물러섬이 없는 모습을 보여주지만 동시에 연민을 느끼기도 한다. 선한 눈매에 왼쪽 이마에 반점같이 생긴 흉터를 가진 ‘탄지로’는 상황을 냄새로 판별할 만큼 뛰어난 후각을 가졌다. 햇빛에 치명적인 ‘네즈코’를 지키기 위해 대나무로 엮은 바구니에 넣어 짊어지고 다니며 동생을 지키기 위한 사명감으로 긴 여정을 시작한다. 

 

이 과정에서 혹독한 훈련을 거치며 진정한 귀살대원으로 거듭난 ‘탄지로’의 성장을 담아낸 장면들은 동생을 구하기 위해 그가 칼을 들게 된 애틋한 서사와 겹쳐지며 보는 이들에게 뜨거운 여운과 감동을 자아낼 예정. 뿐만 아니라 강렬한 투지가 느껴지는 ‘탄지로’의 모습은 극 내내 묵직한 존재감으로 스크린을 압도하는 한편, 가족을 위해서라면 혈귀에게 더욱 굴할 수 없는 그의 강인한 의지는 세대를 불문하고 가슴 벅찬 감동을 느끼게 하는 ‘갓캐’로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여기에 연이어 개봉되는 두 편의 시리즈 <귀멸의 칼날: 나타구모산 편>, <귀멸의 칼날: 주합회의·나비저택 편>에서 ‘탄지로’는 한층 성장한 전투력과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독보적인 후각 능력을 펼쳐 보이며 자신의 기량을 뛰어넘는 역대급 맹활약을 펼칠 것을 예고,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더욱 고조시키고 있다.

 

가슴을 벅차오르게 하는 ‘탄지로’의 애틋한 서사와 매력으로 몰입감을 높인 <귀멸의 칼날: 남매의 연>은 혈귀로 변한 여동생 ‘네즈코’를 구하기 위해 칼을 든 소년 ‘탄지로’가 귀살대원이 되어 펼치는 혈귀와의 필사의 사투를 그린 영화로 오는 10월 20일 개봉되어 관객들과 만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 사유리네, 젠에게 안전한 집으로 대변신 '비포&애프터 공개'
'슈퍼맨이 돌아왔다' 사유리와 젠의 집에 정리의 신(神)이 찾아온다. 11월 28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09회는 ‘너는 나의 보물 1호야'라는 부제로 꾸며진다. 그중 사유리는 젠에게 더욱 안전한 집을 만들어 주기 위해 공간 크리에이터 이지영을 초대한다. 이지영의 신박한 정리로 슈퍼 사유리의 집이 어떻게 변화할지 궁금증을 모은다. 최근 사유리는 점점 혼자서도 잘 일어나고, 돌아다니는 젠 덕분에 고민이 늘었다. 걸음마를 연습하는 젠에게 집안 구조가 꽤 위험해 보였던 것이다. 이에 사유리는 집안 구조를 대대적으로 바꾸고자 정리 전문가 이지영에게 SOS를 보냈다. 사유리네 집에 온 이지영은 인사를 나누던 중 바로 집안 곳곳에 있는 위험 요소를 캐치했다고. 부모들이 놓칠 수 있는 작은 부분까지 알려주는 전문가 이지영의 조언은 젠과 비슷한 나이의 아이를 키우고 있는 수많은 ‘슈돌’ 시청자들에게도 꿀팁이 될 전망이다. 본격적인 정리 전, 사유리와 젠은 직접 집안 비우기에 나섰다. 이들은 계속 쓸 물건과 나눠줄 물건, 폐기할 물건을 분류해 상자에 나눠 담았다. 특히 젠이 이제는 많이 갖고 놀지 않는 수많은 장난감들이 나눔 혹은 폐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일상 속 로맨스를 느끼고 싶다면, 장르만 로맨스
평범하지 않은 로맨스로 얽힌 이들과 만나 일도 인생도 꼬여가는 베스트셀러 작가의 버라이어티한 사생활을 그린 영화 <장르만 로맨스>는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의 얽히고설킨 관계가 자아내는 유쾌한 케미가 빛나는 작품이다.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배우 류승룡이 7년째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현’을 맡아 버라이어티한 케미의 중심이 되어 극을 끌어간다. ‘현’의 전 부인 ‘미애’는 사랑스러운 대세 배우 오나라가, 그녀와 비밀 연애 중인 ‘순모’는 믿고 보는 배우 김희원이 분해 알콩달콩한 케미와 함께 일촉즉발의 긴장감까지 불어넣었다. 여기에 연기 고수 이유영과 충무로 기대주 성유빈이 ‘현’의 이웃인 미스터리 4차원 ‘정원’과 ‘현’의 아들 ‘성경’을 맡아 말맛무비의 매력을 배가시킵니다. 배우 무진성은 ‘현’과 공동 집필을 하는 천재 작가 지망생 ‘유진’으로 분해 보면 볼수록 궁금증을 유발하는 예측불가의 재미를 더한다. 7년째 슬럼프에 빠진 베스트셀러 작가 '현'은 친구이자 출판사 대표에게 속아서 존경하던 선생님의 부고를 찾아 간다. 하지만 부고가 아니라 팔순 잔치였고 허탈해하며 다른 친구를 찾아간다. 같은 작가 활동을 하는 친구인데 '현'의 독설적인 말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