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8.8℃
  • 구름많음강릉 36.1℃
  • 흐림서울 30.0℃
  • 구름조금대전 34.2℃
  • 구름조금대구 35.2℃
  • 구름조금울산 33.6℃
  • 구름많음광주 33.4℃
  • 구름조금부산 32.4℃
  • 구름많음고창 33.0℃
  • 구름조금제주 33.4℃
  • 흐림강화 28.7℃
  • 맑음보은 32.2℃
  • 맑음금산 32.8℃
  • 구름많음강진군 33.1℃
  • 구름많음경주시 35.9℃
  • 구름조금거제 31.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스타 영화픽] 출구 없는 방찰출 게임, '이스케이프 룸2'

<이스케이프 룸 2: 노 웨이 아웃>은 출구 없는 탈출 게임에서 살아남은 ‘조이’와 ‘벤’이 게임의 설계자 ‘미노스’의 실체를 파헤치려다 더욱 강력새진 게임에 휘말리게 되면서 벌어지는 사투를 그린 서바이벌 스릴다. 

 

 

2년전 <이스케이프 룸>은 ‘출구 없는 방탈출 게임’이라는 신선한 소재와 압도적 스릴로 전 세계를 사로잡았었다. 이에 다시 돌아온 <이스케이프 룸 2: 노 웨이 아웃>은 탈출방에서 벗어나 뉴욕 도심으로 확장한 탈출 공간은 압도적 스케일과 화려한 비주얼을 자랑하고, 현실과 게임의 경계를 무너뜨리며 관객들의 상상력을 자극해 높은 몰입감을 선사한다. 

 

여기에 <이스케이프 룸>의 애덤 로비텔 감독과 프로듀서, 촬영, 음악, 시각효과를 담당한 주요 제작진까지 흥행 신드롬을 이끈 주역들의 참여로 <이스케이프 룸 2: 노 웨이 아웃>의 더욱 농축된 재미를 담보하며 전편의 흥행을 뛰어넘는 속편의 탄생을 예고한다. 

 

 

영화<이스케이프 룸 2: 노 웨이 아웃>은 출구 없는 탈출 게임에서 가까스로 살아남은 ‘조이’와 ‘벤’ 게임을 설계한 의문의 조직 ‘미노스’의 실체를 밝히기 위해 뉴욕에 도착하자마자, 정체불명의 남자에게 휘말려 지하철에 갇히면서 시작된다. 

 

순간 열차는 다른 칸과 분리되고, 곧이어 초고압 전류가 흐르면서 게임의 시작을 알린다. 더욱이 이번에 함께 갇힌 6명 모두가 '미노스'게임의 생존자라는 것이 밝혀진다.

 

초고압 전류가 흐르는 지하철, 레이저 철창 은행, 해변의 모래 늪, 염산 비가 흐르는 뉴욕, 선택의 놀이방까지 스릴 넘치는 탈출 테마와 치명적인 살인 트랩은 시리즈 고유의 매력을 보다 강력하게 끌어올리며 숨막히는 긴장감을 유발한다. 

 

살아남은 자들과 더욱 커진 스케일, 강력한 스릴, 짜릿한 아이디어로 업그레이드 된 방탈출 게임에 참여하고 싶다면 <이스케이프 룸 2: 노 웨이 아웃>을 추천한다. 

 

7월 14일 개봉 | 88분 | 15세 관람가 | 애덤 로비텔 감독 | 소니픽처스코리아 배급
 


연예&스타

더보기
KBS ‘현재는 아름다워' "행복하게 사셨네요?" 박지영, 친父 박인환 거부하나?
‘현재는 아름다워’ 박인환과 박지영의 부녀 상봉 현장이 선공개됐다. 서로를 눈앞에서 바라볼 수 있기까지, 50년이 걸렸다. 이 가슴 아픈 상봉이 어떤 결말을 맞이할지 궁금해진다. 오늘(6일) KBS 2TV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연출 김성근, 극본 하명희, 제작 SLL,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콘텐츠지음)에 풍파가 불어닥칠 전망이다. 과거 딸을 잃어버렸던 경철(박인환)과 학대를 받다가 버려져 입양됐다고 알고 있던 수정(박지영)이 친부녀 사이임이 밝혀졌기 때문. 경철의 손자 현재(윤시윤)와 수정의 딸 미래(배다빈)가 결혼을 약속하고 양가 상견례까지 마친 터라, 이 풍파의 위력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수정에게 어린 시절은 떠올리고 싶지 않을 만큼 불쾌한 기억이다. 수정은 엄마 미영(이주실)이 ‘낙서’라 불렀던 팔 문신까지 하고 버린 부모를 평생 증오하고 원망했다. “학대까지 할 정도면 인성파탄자일 것”이라고 생각해, 찾고 싶지도 않았다. 그럼에도 그리운 마음이 드는 건 어쩔 수 없었다. 핏줄이 보고 싶은 마음은 평생의 숙제처럼 그녀를 괴롭혔다. 그럼에도 찾아볼 생각조차 하지 못했던 건 자신을 버린 부모를 눈앞에 마주할 수 있는 용기가 선뜻 나지 않았


영화&공연

더보기
영화 '헌트' 이정재X정우성, LG 트윈스 시구‧시타 진행! 뜨거운 이벤트로 잠실벌 달구다!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 <헌트> 의 이정재와 정우성이 지난 8월 5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의 홈경기에 초청받아 시구자와 시타자로 나섰다. 특히 이번 시구·시타 이벤트는 연예계 대표 절친으로 소문난 두 사람이 사상 처음으로 함께 시구와 시타에 나서는 것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본격적인 시구·시타 이벤트에 앞서 시구를 맡은 이정재는 “영화 <헌트>에서 연출과 주연을 맡은 배우 이정재입니다. 오늘 LG 트윈스의 멋진 경기를 보러왔습니다. 감사합니다”라며 <헌트 >의 흥행과 LG 트윈스의 승리를 기원하며 시구에 임하는 포부를 밝힌 데 이어 함께 시타자로 나선 정우성은 “코로나로 한국 야구도 한국 영화도 굉장히 힘든 시기를 지나고 있지만, 그래도 팬 여러분들의 사랑 덕분에 잘 버티고 이겨내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라며 시타에 앞서 한국 영화와 프로야구를 사랑하는 팬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이어 투수로 변신한 이정재와 타자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