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7.7℃
  • 구름많음강릉 24.0℃
  • 구름많음서울 30.5℃
  • 구름많음대전 29.3℃
  • 구름많음대구 28.8℃
  • 구름많음울산 25.1℃
  • 구름많음광주 27.8℃
  • 구름많음부산 27.0℃
  • 구름많음고창 26.9℃
  • 구름많음제주 24.6℃
  • 구름많음강화 28.9℃
  • 구름많음보은 27.5℃
  • 구름많음금산 27.7℃
  • 구름많음강진군 28.6℃
  • 구름많음경주시 26.4℃
  • 구름많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스타 영화픽] 12년만에 돌아온 '여고괴담6, 모교' 김서형 교감 쓰앵님

URL복사

영화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는 과거의 기억을 잃은 채 모교의 교감으로 부임한 ‘은희(김서형)’가 학교 내 문제아 ‘하영(김현수)’을 만나 오랜 시간 비밀처럼 감춰진 장소를 발견하게 되고 잃어버렸던 충격적인 기억의 실체를 마주하는 이야기다.

 

 

영화 '악녀', 드라마 'SKY캐슬'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장르 불문,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내는 김서형과 최근 드라마 '펜트하우스' 시리즈에서 ‘배로나’ 역으로 강한 인상을 준 김현수가 주연을 맏은 올여름 미스터리 공포 영화다. 

 

 

김서형을 자신을 쫓아다니는 알 수 없는 존재를 어린시절 절친으로 생각한다. 어떤 이유때문인지 그녀에게 미안한 죄스러운 마음은 있지만 정확안 이유를 알 수가 없고, 예전 학교로 돌아가면 그 이유를 알 수 있을 것 같아 모교에 교감으로 부임하면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학교에는 담임 선생님을 너무 좋아하는 다수의 아이들과 원망하는 눈빛을 보여주는 학생, 피하는 듯한 몸짓을 보이는 학생이 있다. 상담사가 있으면 아이들의 진학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은희는 상담사를 자청한다. 처음 찾아 온 하영은 담임을 험담한다. 모든 선생님이 그녀의 담임은 그럴턱이 없다고 얘기하고 은희 역시 그렇게 생각을 했다. 하지만 우연한 기회에 아닐지도 모르겠다는 의구심을 품게되면서 이야기는 중반에 다다른다. 

 

누구나 한 번은 다녔을 학교를 무대로 매번 신선한 소재와 사회에 화두를 던지는 메시지를 접하고 싶다면, 영화<여고괴담6, 모교>를 추천한다. 

 

6월 17일 개봉 | 15세 관람가 | 108분 | 씨네2000 제작 | KTH 제공/배급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 '체르노빌 1986'
체르노빌 원전 폭발 사고 35주년, 원전사고등급 최고 7등급!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사고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폭발 사고 당시의 충격적인 현실과 목숨을 담보하고 용기를 내야했던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무엇보다,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 폭발 사고라는 실화를 바탕으로 소중한 사람들을 위해 그곳을 지켜야만 했던 이들의 위대한 용기를 담아내 극장가 큰 울림과 여운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감을 모으는 작품이다. 특히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해 원전에 대한 안전 문제가 사회적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지난 5월 13일(목) 국내외 매체와 뉴스를 통해 "체르노빌 원전서 새로운 핵분열 반응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는 주장이 전해져 전 세계의 이목이 다시 한번 체르노빌에 모아지고 있다. 영화는 원전에 대해 항상 조심하고 관리하던 중 폭발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시작된다. 원전을 설계한 업체, 원전은 지었던 업체, 국민의 안전을 중시하는 군인, 그들의 방사능을 측정하며 안전을 책임지는 병원 관계자 그리고 이후 그들이 치료 받을 수 있고 대우 받을 수 있도록 조정하는 고위관계자가 모인다. 그들은 원전의 첫번째 폭발 이후 두번째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