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9.3℃
  • 맑음강릉 25.9℃
  • 맑음서울 30.2℃
  • 구름조금대전 31.3℃
  • 맑음대구 30.2℃
  • 맑음울산 27.6℃
  • 구름조금광주 30.5℃
  • 맑음부산 27.4℃
  • 맑음고창 30.9℃
  • 구름조금제주 29.6℃
  • 구름많음강화 28.8℃
  • 맑음보은 28.8℃
  • 구름조금금산 30.7℃
  • 구름조금강진군 30.0℃
  • 맑음경주시 30.5℃
  • 맑음거제 26.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스타 영화픽] 그날 밤, 그 불길 속에 모두가 있었다,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URL복사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은 화재 진압 실패의 트라우마를 지닌 소방대원 한나가 두 명의 킬러에게 쫓기는 거대 범죄의 증거를 가진 소년을 구하기 위해 산불 속에서 벌이는 필사의 추격을 그린 범죄 스릴러 영화다.

 

영미 스릴러 문학 최고의 명성을 자랑하는 작가의 작품을 원작으로, '시카리오' '윈드 리버'의 테일러 쉐리던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고 안젤리나 졸리와 니콜라스 홀트, 에이단 길렌 등 막강 배우진이 출연했다.

 

 

영화는 유능했던 공수소방대원 한나(안젤리나 졸리)가 지난해 팀장으로써 큰 산불에 배정되었었는데, 바람의 방향을 잘못읽어 팀원을 다치게하고 불길 속에서 살려달라고 외치던 세명의 아이들을 구하지 못하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그녀는 그들을 구하지 못한 죄책감과 트라우마로 심리평가에서 좋지 못한 성적을 받고 감시탑에 배정된다. 

 

또 다른 장면에서는 경찰복은 입은 이(에이단 길렌)와 안전 요원(니콜라스 홀트)이 등장한다. 그들은 집에서 가스가 샌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집안으로 들어가서 집에 있던 모든 이들을 가스 폭발로 죽여 버린다. 이 소식을 접한 법의학 회계사는 아들(핀 리틀)을 데리고 도망을 간다. 이들을 마저 죽이기 위해 집을 찾은 두 명의 킬러는 빈 집을 보고 그들을 쫓기 시작한다. 

 

 

친척집에 도착하기 전에 발견된 이들은 킬러들에 의해 총살될 위기에 처하게 되고 증거를 갖고 있던 법의학 회계사는 아들에게 증거를 넘겨주고 죽음을 택한다. 아버지의 말을 따라 강을 따라 마을로 도망가다 한나를 만나게 되고 그녀가 믿을 만하다는 생각이 들게 되면서 아버지가 준 증거를 보여준다. 

 

영화는 안젤리나 졸리가 출연한 만큼 기대이상의 스케일을 보여 준다. 질주하는 차에서 낙하산을 펼치는 그녀의 모습이나 낙뢰를 피해 도망가다는 모습, 거대한 산불이 밀려오는 바닷물처럼 무서운 속도로 그들을 쫓아 가는 모습 등 볼거리가 뛰어났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제목과 내용이 어딘지 어색하다는 점이다. 안젤리나 졸리를 주연으로 부각하다보니, 원작에서 주인공의 모습으로 쓰여진 핀 리틀의 역할이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원작을 차용한 그녀에 맞춘 제목으로 바꼈다면 아쉬움이 줄어들 것 같다. 

 

그래도 오랜만에 안젤리나 졸리를 보고 싶다면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을 추천한다. 

 

5월 5일 개봉 | 15세 관람가 | 100분| 테일러 쉐리던 감독 | 워너 브러더스 코리아㈜ 배급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더 빠르고, 더 파워풀하고, 더 역동적이다, '콰이어트 플레이스2'
영화<콰이어트 플레이스 2>는 2018년 '소리 내면 죽는다'라는 독특하고 신선한 설정에 이어 2021년 소리를 내면 실체를 알 수 없는 괴생명체의 공격으로 일상이 사라진 세상, 더 큰 위기에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전편에서 기획, 각본, 감독, 주연까지 1인 4역에 도전해 전 세계가 주목하는 천재적인 감독으로 자리매김한 존 크래신스키가 다시 한번 <콰이어트 플레이스 2>의 메가폰을 잡아 더욱 강력해진 서스펜스와 액션, 확장된 스케일은 물론, 예측할 수 없는 전개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몰입감을 선사한다. 여기에 그의 실제 아내이자 할리우드 대표 연기파 배우 에밀리 블런트를 비롯한 전편 배우들과 제작진이 의기투합한 가운데,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페르소나로 잘 알려진 개성파 배우 킬리언 머피가 합류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영화는 알 수 없는 물체가 지구에 떨어지면서 시작된다. 그 물체가 미사일인지 괴생명체일지도 모르는 사람들은 일상을 보내고 있다가 위험을 감지하고 도망가기 시작된다. 간신히 살아 남은 이들도 언제 괴생명체에게 죽을지 모르는 순간이 계속된다. 400여일이 지나서 듣지 못하는 소녀가 갖고 있는 보청기가 음향이 확

라이프

더보기
카카오페이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 ‘묵향’ 신간 단독 선연재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한국 무협 판타지의 전설’로 불리는 전동조 작가의 ‘묵향’ 신간(36권)을 6월 9일까지 카카오페이지에서 단독 선연재 한다. 2년간의 휴재를 끝내고 팬들의 기대 속에 돌아온 ‘묵향’은 국내 장르 문학의 전성기를 열어젖힌 기념비적 작품으로 평가받는다. ‘묵향’이 처음 선보인 1990년대 당시는 비슷한 양산형 무협 작품이 즐비하던 때로, 평면적 이야기와 캐릭터를 벗어난 다채로운 상상력에 힘입어 PC통신에서 공개된 1999년부터 20여년간 꾸준한 사랑을 받았다. 카카오페이지에서 136만명이 읽은 대표 밀리언페이지 작품 중 하나이기도 하다. 소설의 주인공은 어릴 적부터 암살자로 길러진 살수 출신의 묵향. 무공에 대한 일념으로 궁극의 경지를 위해 매진하던 묵향은 일련의 음모에 빠지면서 무림과 서구 대륙을 넘나들게 된다. 이처럼 동양 무협 세계관과 서양 판타지의 시공간을 결합한 ‘묵향’은 현재 장르 문학의 주류 중 하나인 이세계물과 퓨전 판타지의 원조 격으로 거론된다. 대학생 시절 스트레스를 풀고자 무협과 판타지 소설을 즐겨 읽던 전동조 작가는 ‘묵향’의 줄거리를 불현듯 떠올리고 PC통신에 연재를 시작했다고 알려져 있다. ‘웹소설의 웹툰화’로 콘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