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8.3℃
  • 맑음강릉 28.9℃
  • 구름조금서울 29.5℃
  • 구름조금대전 28.7℃
  • 구름많음대구 29.6℃
  • 구름조금울산 24.7℃
  • 구름조금광주 28.0℃
  • 구름조금부산 24.9℃
  • 맑음고창 26.2℃
  • 구름조금제주 24.9℃
  • 구름조금강화 25.7℃
  • 맑음보은 27.5℃
  • 맑음금산 27.9℃
  • 구름많음강진군 29.3℃
  • 맑음경주시 29.0℃
  • 구름조금거제 28.0℃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라이프

정찬성, 프랭키 에드가 상대로 화끈한 KO승 (UFC 부산)

 

[뉴스인스타=부산 사직실내체육관, 양찬성] 

 

 '코리안 좀비' 정찬성 선수가 UFC 부산 대회에서 프랭키 에드가를 맞이해 통쾌한 승리를 거뒀다. 

 

 정찬성 선수는 오늘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UFC 부산 대회 마지막 경기의 메인 이벤트 선수로 나섰다. 상대 선수는 전 라이트급 챔피언인 프랭키 에드가 선수다.

 

 프랭키 에디가는 전성기가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강력한 레슬링과 활발한 타격으로 위험한 선수이다. 경기 초반 정찬성은 상대방의 레슬링을 경계했는지 낮은 가드를 유지하며 거리 싸움을 했다. 프랭키 에드가가 특유의 활발한 스텝을 통해 활로를 찾았으나 여의치 않았고, 무리하게 태클을 시도하였으나 정찬성 선수가 어렵지 않게 막았다. 

 

 프랭키 에드가는 레슬링이 통하지 않자 다시금 타격 싸움을 걸었으나 정찬성의 주먹이 에드가의 얼굴에 먼저 닿기 시작했다. 결국 에드가가 다운되면서 경기는 그라운드로 전환되었고, 정찬성 선수가 백 마운트 상태에서 파운딩과 '리어 네이키츠 쵸크'라는 목 조르기 기술로 연달아 에드가를 괴롭혔다. 

 

 에드가 선수가 어렵게 그라운드 위기에서 벗어나 스탠딩으로 돌입했으나 충격이 가시지 않은 상태였고, 정찬성 선수가 다시 한번 폭풍처럼 타격으로 몰아세웠다. 정찬성의 연이은 타격에 앞으로 쓰러진 에드가가 저항을 지속했으나 심판은 더 이상 경기 진행이 어렵다고 보고 경기를 중단하였다.     

 

 정찬성 선수는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아이 원트 볼카노프스키' 를 외치며 챔피언에 대한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는 지난 15일 열린 UFC 245에서 새롭게 페더급 챔피언이 된 선수이다.

 

 정찬성은 본인 이름을 건 대회에서 1라운드 KO승을 거두며 챔피언 도전 명분을 확실하게 쌓은 셈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야식남녀' 정일우X강지영X이학주, 경로이탈 삼각 로맨스에 전 여친이 미칠 파장은?
‘야식남녀’ 정일우의 전 여자친구가 나타나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예상치 못했던 그녀의 등장은 삼각 로맨스에 어떤 파장을 일으킬까. 지난 15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야식남녀’(연출 송지원, 극본 박승혜, 제작 헬로콘텐츠, SMC, 12부작) 7회에서 갑작스런 강태완(이학주)의 방문으로 당황한 박진성(정일우). 태완은 그저 회의 분위기가 좋지 않았기 때문에 진성이 걱정돼 찾아왔다고 둘러댔지만, 이상한 느낌은 지울 수 없었다. 태완 역시 김아진(강지영)의 집 곳곳에서 진성의 흔적을 발견하면서 두 사람이 함께 생활하고 있음을 눈치챘고, 더욱 다정해진 두 사람의 틈에서 질투심에 사로잡혔다. 그리고 집에 돌아가려는 찰나, 말없이 진성을 바라보며 그의 팔목을 잡았다. 진성은 태완의 행동이 무슨 의미인지 혼란스러웠다. 일전에도 팔목을 잡고 놓아주지 않더니, “내가 좋아하는 거 외면하지 않으려고”라는 묘한 말을 남겼던 태완을 떠올렸고, 혹시 자신에게 감정이 있는 건 아닐까 의심마저 들었다. 태완에게 슬쩍 “여자 소개시켜 줄까”라고 떠보았고, 그 의도를 파악한 태완은 “혹시 내가 형 과라고 생각하는 거야? 그런 거 아니지?”라며 진성의 의심을 불식시켰다. “진짜


영화&공연

더보기
[스타 영화픽] 배우들에게도 기묘한 이야기 '사라진 시간'
'사라진 시간'(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다니필름)은 개봉 전부터 배우 정진영이 감독을 맡는다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그는 어렸을 때 부터 연출을 꿈꿨지만, 배우의 길을 걷다가 33여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감독으로서 꿈을 펼치게 되었다고 했다. '사라진 시간'은 의문의 화재 사건을 수사하던 형사 형구(조진웅 분)가 지금까지 믿었던 모든 것이 사라지는 충격적인 상황과 마주하면서 자신의 삶을 찾아 나서는 이야기를 담는다. 조진웅은 형사 형구 역을, 배수빈은 초등학교 선생님 수혁 역을, 정해균은 비밀을 품고 있는 마을 주민 해균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배우 정진영 감독은 기존 영화의 틀에서 벗어나기 위해 예측할 수 있는 장르로 한정짓지 않다보니 마지막까지 다소 나해하기도 하다. 호로물로 시작하여 코데디, 멜로, 판타지, 미스테리까지 가다가 선문답으로 끝나고 말았다. 연기를 한 배우들 조차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모르고 촬영이 끝났다고 한다. 영화를 다 보고 나가는 관객들 모두가 결론에 대한 의구심을 가지길 바라는 정진영 감독은 "타인이 규정하는 삶과 자신이 바라보는 삶, 그 부조리한 간극 속에 놓인 한 사람의 고독과 외로움을 통해 오늘을 살아가는 모든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