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6.4℃
  • 흐림강릉 13.0℃
  • 구름많음서울 8.2℃
  • 흐림대전 10.9℃
  • 구름많음대구 11.1℃
  • 구름많음울산 12.8℃
  • 광주 10.2℃
  • 흐림부산 12.2℃
  • 흐림고창 9.4℃
  • 흐림제주 13.4℃
  • 흐림강화 5.2℃
  • 구름많음보은 7.0℃
  • 흐림금산 8.4℃
  • 흐림강진군 11.5℃
  • 구름많음경주시 10.6℃
  • 흐림거제 12.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라이프

정찬성, 프랭키 에드가 상대로 화끈한 KO승 (UFC 부산)

 

[뉴스인스타=부산 사직실내체육관, 양찬성] 

 

 '코리안 좀비' 정찬성 선수가 UFC 부산 대회에서 프랭키 에드가를 맞이해 통쾌한 승리를 거뒀다. 

 

 정찬성 선수는 오늘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UFC 부산 대회 마지막 경기의 메인 이벤트 선수로 나섰다. 상대 선수는 전 라이트급 챔피언인 프랭키 에드가 선수다.

 

 프랭키 에디가는 전성기가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강력한 레슬링과 활발한 타격으로 위험한 선수이다. 경기 초반 정찬성은 상대방의 레슬링을 경계했는지 낮은 가드를 유지하며 거리 싸움을 했다. 프랭키 에드가가 특유의 활발한 스텝을 통해 활로를 찾았으나 여의치 않았고, 무리하게 태클을 시도하였으나 정찬성 선수가 어렵지 않게 막았다. 

 

 프랭키 에드가는 레슬링이 통하지 않자 다시금 타격 싸움을 걸었으나 정찬성의 주먹이 에드가의 얼굴에 먼저 닿기 시작했다. 결국 에드가가 다운되면서 경기는 그라운드로 전환되었고, 정찬성 선수가 백 마운트 상태에서 파운딩과 '리어 네이키츠 쵸크'라는 목 조르기 기술로 연달아 에드가를 괴롭혔다. 

 

 에드가 선수가 어렵게 그라운드 위기에서 벗어나 스탠딩으로 돌입했으나 충격이 가시지 않은 상태였고, 정찬성 선수가 다시 한번 폭풍처럼 타격으로 몰아세웠다. 정찬성의 연이은 타격에 앞으로 쓰러진 에드가가 저항을 지속했으나 심판은 더 이상 경기 진행이 어렵다고 보고 경기를 중단하였다.     

 

 정찬성 선수는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아이 원트 볼카노프스키' 를 외치며 챔피언에 대한 욕심을 숨기지 않았다.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는 지난 15일 열린 UFC 245에서 새롭게 페더급 챔피언이 된 선수이다.

 

 정찬성은 본인 이름을 건 대회에서 1라운드 KO승을 거두며 챔피언 도전 명분을 확실하게 쌓은 셈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메모리스트' 눈빛부터 달라졌다! 이세영 ‘멋쁨’ 폭발 화끈한 변신
‘메모리스트’ 이세영이 시크 카리스마를 장착하고 돌아온다. 오는 3월 11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연출 김휘 소재현 오승열, 극본 안도하 황하나,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스튜디오605) 측은 24일, 예리한 통찰력을 가진 천재 프로파일러 ‘한선미’로 변신한 이세영의 스틸컷을 공개해 기대 심리를 자극한다. 동명의 다음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메모리스트’는 국가공인 초능력 형사 동백(유승호 분)과 초엘리트 프로파일러 한선미(이세영 분)가 미스터리한 ‘절대악’ 연쇄살인마를 추적하는 육감 만족 끝장 수사극.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살아가는 기존의 히어로와는 달리, ‘기억스캔’ 능력을 세상에 공표하고 악랄한 범죄자들을 소탕해나가는 히어로 동백의 활약이 통쾌하고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여기에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두각을 나타낸 제작진의 의기투합은 완성도를 담보한다. 영화 ‘이웃사람’ 등 긴장감을 조율하는 탁월한 연출로 호평받는 김휘 감독을 비롯해 ‘비밀의 숲’, ‘백일의 낭군님’을 기획하고 ‘은주의 방’을 연출한 소재현 감독, ‘보좌관’ 공동연출을 맡은 오승열 감독이 가세해 드라마 팬들을 설레게 만든다. 이세영이 맡은 ‘넘사벽’ 스펙의 최


영화&공연

더보기
"흑백"으로 만나는 '기생충: 흑백판' 완전 느낌 있다. 포스터 & 예고편 공개!
한국영화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골든글로브 시상식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을뿐만 아니라 제73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사에 길이 남을 발자취를 남긴 <기생충>의 흑백판이 2월 26일 개봉을 확정 짓고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기생충: 흑백판> 포스터는 배우들의 눈을 가린 파격적인 디자인으로 전 세계적인 패러디 열풍을 일으킨 오리지널 포스터의 흑백 버전으로 더 강렬하고 독특한 느낌을 자아낸다. 표정도 속내도 읽을 수 없는 극과 극 두 가족들의 모습과 한구석에 누운 의문의 다리는 두 가족 앞에 펼쳐질 걷잡을 수 없는 사건을 더욱 강렬하게 느끼게 한다. 또한, 흑백 색채감의 포스터는 봉준호 감독이 선보였던 웃음과 긴장감, 그리고 슬픔까지 담아낸 가족희비극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색다르게 즐기게 할 것을 예고한다. “흑과 백, 넘지 못할 선은 없다”라는 카피와 함께 흑과 백의 다른 색으로 눈을 가린 두 가족의 모습은 <기생충>이 가지고 있는 함축적인 메시지를 상징적으로 담아내 <기생충: 흑백판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