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6.4℃
  • 흐림강릉 13.0℃
  • 구름많음서울 8.2℃
  • 흐림대전 10.9℃
  • 구름많음대구 11.1℃
  • 구름많음울산 12.8℃
  • 광주 10.2℃
  • 흐림부산 12.2℃
  • 흐림고창 9.4℃
  • 흐림제주 13.4℃
  • 흐림강화 5.2℃
  • 구름많음보은 7.0℃
  • 흐림금산 8.4℃
  • 흐림강진군 11.5℃
  • 구름많음경주시 10.6℃
  • 흐림거제 12.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라이프

'미스터 퍼펙트', 퍼펙트한 3연승

[뉴스인스타=부산 사직실내체육관, 양찬성]

 

 뛰어난 격투 실력뿐만 아니라 출중한 외모 덕에 '미스터 퍼펙트' 라는 별명으로도 불리는 강경호 선수가 쾌조의 3연승을 일구어냈다.

 

 강경호 선수는 UFC부산 대회에서 상대 선수인 리우 핑유안 (중국, 26) 을 맞이해 태클을 통한 압박 스타일로 싸웠다.  1라운드에서 상대방의 펀치 카운터로 더블렉 태클을 성공시키며 라운드 내내 상위에서 압박했다. 

 

2라운드 역시 기습적열기인 하이킥에 이어 테이크다운으로 상대방을 넘어뜨린 이후 그라운드에서 상대방을 계속 괴롭혔다.

 

3라운드에서는 상대인 뤼우핑위안 선수가 적극적으로 타격 반격을 시도하여 앞 라운드에 비해 어렵게 경기를 풀었으나 상대방이 하이킥 이후 미끄러진 틈을 타, 그라운드에서 다시 유리한 포지션을 차지하고 경기를 끝마칠 수 있었다. 

 

경기 후 승자 인터뷰에서 밴텀급 공식랭킹 진입을 희망한다고 밝혔으며 핑유안 선수의 소속팀 수장인 유라이아 페이버와의 경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유라이아 페이버 선수는 경량급 흥행 스타의 선구자로서 UFC 명예의 전당에도 헌액된 전설적인 파이터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메모리스트' 눈빛부터 달라졌다! 이세영 ‘멋쁨’ 폭발 화끈한 변신
‘메모리스트’ 이세영이 시크 카리스마를 장착하고 돌아온다. 오는 3월 11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연출 김휘 소재현 오승열, 극본 안도하 황하나,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스튜디오605) 측은 24일, 예리한 통찰력을 가진 천재 프로파일러 ‘한선미’로 변신한 이세영의 스틸컷을 공개해 기대 심리를 자극한다. 동명의 다음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메모리스트’는 국가공인 초능력 형사 동백(유승호 분)과 초엘리트 프로파일러 한선미(이세영 분)가 미스터리한 ‘절대악’ 연쇄살인마를 추적하는 육감 만족 끝장 수사극.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살아가는 기존의 히어로와는 달리, ‘기억스캔’ 능력을 세상에 공표하고 악랄한 범죄자들을 소탕해나가는 히어로 동백의 활약이 통쾌하고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여기에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두각을 나타낸 제작진의 의기투합은 완성도를 담보한다. 영화 ‘이웃사람’ 등 긴장감을 조율하는 탁월한 연출로 호평받는 김휘 감독을 비롯해 ‘비밀의 숲’, ‘백일의 낭군님’을 기획하고 ‘은주의 방’을 연출한 소재현 감독, ‘보좌관’ 공동연출을 맡은 오승열 감독이 가세해 드라마 팬들을 설레게 만든다. 이세영이 맡은 ‘넘사벽’ 스펙의 최


영화&공연

더보기
"흑백"으로 만나는 '기생충: 흑백판' 완전 느낌 있다. 포스터 & 예고편 공개!
한국영화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골든글로브 시상식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을뿐만 아니라 제73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 장편 영화상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사에 길이 남을 발자취를 남긴 <기생충>의 흑백판이 2월 26일 개봉을 확정 짓고 포스터와 예고편을 공개했다. <기생충: 흑백판> 포스터는 배우들의 눈을 가린 파격적인 디자인으로 전 세계적인 패러디 열풍을 일으킨 오리지널 포스터의 흑백 버전으로 더 강렬하고 독특한 느낌을 자아낸다. 표정도 속내도 읽을 수 없는 극과 극 두 가족들의 모습과 한구석에 누운 의문의 다리는 두 가족 앞에 펼쳐질 걷잡을 수 없는 사건을 더욱 강렬하게 느끼게 한다. 또한, 흑백 색채감의 포스터는 봉준호 감독이 선보였던 웃음과 긴장감, 그리고 슬픔까지 담아낸 가족희비극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색다르게 즐기게 할 것을 예고한다. “흑과 백, 넘지 못할 선은 없다”라는 카피와 함께 흑과 백의 다른 색으로 눈을 가린 두 가족의 모습은 <기생충>이 가지고 있는 함축적인 메시지를 상징적으로 담아내 <기생충: 흑백판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