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7.2℃
  • 흐림강릉 22.0℃
  • 흐림서울 19.4℃
  • 흐림대전 20.5℃
  • 구름많음대구 20.2℃
  • 흐림울산 22.6℃
  • 흐림광주 20.8℃
  • 구름많음부산 22.7℃
  • 흐림고창 19.4℃
  • 구름조금제주 23.0℃
  • 흐림강화 18.5℃
  • 흐림보은 19.9℃
  • 흐림금산 18.0℃
  • 구름많음강진군 22.8℃
  • 흐림경주시 20.2℃
  • 구름많음거제 23.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모든 것을 압도할 업그레이드 포인트 3 공개!

#액션 대가 <데드풀> 팀 밀러 감독 #뉴페이스 캐릭터 #폭발적인 액션 크러시까지!

 

시리즈 원작자 제임스 카메론과 <데드풀> 팀 밀러 감독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가 모든 것을 압도할 업그레이드 포인트 3를 전격 공개했다.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심판의 날 그 후, 미래에서 온 ‘슈퍼 솔져’ 그레이스 VS 최첨단 기술력으로 무장한 최강의 적 터미네이터 ‘Rev-9’이 벌이는 새로운 운명의 격돌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POINT 1. 트렌디하고 파격적인 액션의 대가 <데드풀> 팀 밀러 감독

 

전 세계적인 흥행 신드롬을 일으켰던 영화 <데드풀>을 통해 스타일리시한 액션과 트렌디한 연출력을 인정받았던 팀 밀러 감독이 이번에는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로 돌아왔다. 수많은 러브콜을 마다하고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를 선택한 팀 밀러 감독은 스펙터클한 액션 시퀀스에 감각적인 연출을 더해 더욱 업그레이드된 액션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제작자 제임스 카메론은 “팀 밀러 감독이 영화의 톤을 되찾아왔다. 거칠고, 빠르고, 강렬하다. 짜릿한 경험이 될 것이다”라며 영화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POINT 2. 터미네이터 ‘Rev-9’ VS 슈퍼 솔져 ‘그레이스’, 뉴페이스 캐릭터들의 대결!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새로운 캐릭터들의 등장으로 또 한 번 이목을 집중시킨다. 인류의 미래 ‘대니’(나탈리아 레이즈)를 지키기 위해 미래에서 찾아온 강화된 인간 슈퍼 솔져 ‘그레이스’(맥켄지 데이비스)와 ‘대니’를 제거하려는 터미네이터 ‘Rev-9’(가브리엘 루나)이 선보일 전에 없던 액션 대결은 시리즈 사상 최대 스케일을 예고하며 기대를 더한다. 인간의 신체를 가졌으나 기계로 강화된 슈퍼 솔져 ‘그레이스’와 복제가 가능한 최첨단 기술로 무장한 최강의 적 ‘Rev-9’은 인간의 영역을 뛰어넘는 능력을 자랑하며 상상을 초월하는 액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POINT 3.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의 강렬하고 폭발적인 액션 크러시!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메인 예고편이 공개되자마자 팬들은 베일에 싸여있던 스토리와 거대한 스케일의 강렬한 액션에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새로운 캐릭터로 등장한 터미네이터 ‘Rev-9’과 슈퍼 솔져 ‘그레이스’의 액션 대결 구도와 그들의 선보일 폭발적인 액션 크러시가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것. 또한, 강렬한 비주얼에 최첨단 특수효과가 더해져 생생한 액션 스펙터클을 전달할 예정이다. 여기에, 인류의 희망을 지키려는 자와 제거하려는 자의 쫓고 쫓기는 숨 막히는 사투 속에서 펼쳐지는 액션 대결은 긴장감을 주며 영화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모든 것을 압도할 업그레이드 포인트 3를 공개하며 예비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2019 최고 화제작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10월 30일 개봉 예정이다. 


KBS2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강하늘, 김지석, 오정세, 묘한 4자대면, 다음 회 궁금증 UP!
'동백꽃 필 무렵’의 강하늘이 공효진을 향해 불굴의 의지로 직진했다. 시청률 역시 수직 상승하며, 6.7%, 8.3%를 기록, 지난 첫 방송에 이어 전채널 수목극 1위를 굳건히 지켰다. (닐슨코리아 제공, 전국가구기준) 지난 19일 방송된 KBS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 팬엔터테인먼트)에서는 어떤 난관에도 좌절하지 않는 불굴의 직진남 용식(강하늘)의 모습이 그려졌다. 용식이 동백(공효진)에 반한 시간 단 3초. “진짜 큰일 날 여자네 언제 봤다고 그새 또 보고 싶냐고” 할 정도로 동백에게 단단히 빠져들었다. 하지만 동백의 마음속으로 들어가는 일은 쉽지 않았다. 첫 만남부터 ‘서점 변태’로 오해를 받았고, 두 번째 만남에서는 ‘이상한 아저씨’가 돼버린 것. 하지만 진짜 난관은 따로 있었다. 우연히 동네친구들과 싸우고 있는 필구(김강훈)에게서 자신의 어릴 적 모습을 본 용식. 필구를 달래주기 위해 오락실로 데려갔는데, ‘학원 땡땡이’ 친 아들을 잡으러 온 동백과 마주친 것. 필구가 동백의 아들이란 사실에 “그렇다. 반전의 연속인 나의 그녀에게 아들도 있다”며 놀란 것도 잠시, 동백은 “왜 남의 애한테 오락 밑천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