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7.4℃
  • 구름많음강릉 27.7℃
  • 구름많음서울 28.8℃
  • 구름조금대전 29.7℃
  • 연무대구 30.1℃
  • 구름많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30.0℃
  • 박무부산 29.3℃
  • 구름조금고창 28.5℃
  • 구름많음제주 27.4℃
  • 구름조금강화 28.2℃
  • 구름조금보은 29.8℃
  • 구름조금금산 29.8℃
  • 구름많음강진군 29.3℃
  • 흐림경주시 29.3℃
  • 구름많음거제 30.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Novel 제4회 대한민국 창작소설 공모대전, 9월 1일부터 개최

(사)한국창작스토리작가협회&MBC플러스, 웹소설과 영상콘텐츠 발전위해 콜라보

 

 

(사)한국창작스토리작가협회(이하 한작협)와 MBC플러스가 상호협력 계약을 체결하고 웹소설을 비롯한 창작소설의 우수작품 발굴과 영상콘텐츠 원천스토리 개발을 위해 9월 1일부터 ‘K-NOVEL 제4회 대한민국 창작소설 공모대전’을 공동 개최하기로 했다.

주관사는 ‘스토리야’로, 한작협과 함께 3차례의 대한민국창작소설 공모대전과 1차례의 카카오페이지 신인작가 공모전을 주관하면서 120여 편의 수상작을 배출하고 네이버와 카카오페이지, 리디북스 등 다수의 플랫폼에 론칭했다.

최근 콘텐츠 시장에서 웹소설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2018년에 독자가 1000만 명을 넘어섰다. 작가 및 작가지망생의 숫자도 약 25만 명 정도 되는 걸로 추정되고 있다. 유래가 없을 정도의 가파른 성장이다. 오죽하면 통계가 못 따라갈 정도여서 몇 달 전의 통계는 참고만 하라는 말이 나올 정도다.

우리나라 웹소설의 우수성은 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뒤지지 않는다. 이미 세상에 알려진 것처럼 웹소설 중에는 1작품의 1년 판매액이 10억 원 이상 되는 작품이 일일이 세기 힘들 만큼 많고, 총판매액이 100억 원이 넘는 작품도 있다. 국내 판매만 해도 이런데 세계로 나가 성공한다면 엄청난 판매고를 올릴 수 있을 것이다. 우리나라에서 해리포터나 반지의 제왕이 나오지 말란 법도 없는 것이다.

아쉬운 점은 세계로 나가기에는 장르 특성에 맞는 번역 등 넘어야 할 벽이 너무도 많다는 점이다. 그런데 다행히도 우수 작품들이 최근 들어 속속 드라마나 영화 등으로 영상화되기 시작하면서 세계 시장을 노크하고 있다.

최근 넷플릭스나 디즈니플러스 등 세계적인 영상 스트리밍 플랫폼이 극장 등 기존 플랫폼에 비해 훨씬 많은 콘텐츠를 소비하고 있는 것 역시 고무적인 일이다. 우리나라의 영상 제작업체들이 보다 쉽게 영상콘텐츠를 세상에 선보일 수가 있게 된 만큼 더 많은 우수스토리가 필요하게 된 것이다.

한작협과 MBC플러스가 상호협력 계약을 맺고 우수 웹소설의 영상화에 앞장서고자 이번 공모전을 추진하는 것도 우리 스토리의 세계화에 한 걸음이라도 더 다가가기 위함이다.

MBC에브리원, 올더케이팝 등 강력한 영상플랫폼을 소유한 MBC플러스와 그간 수많은 DB를 확보 관리해온 한작협의 콜라보가 웹 스토리 시장에 어떤 파장을 이끌어낼지 사뭇 기대된다.


KBS '너의 노래를 들려줘', 박지연-김세정, 응급실에 간 이유는?!
박지연이 갑작스레 쓰러져 응급실에 실려 간다?! 19일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너의 노래를 들려줘’에서 박지연(하은주 역)이 갑작스럽게 쓰러져 정신을 잃는다고 해 이목을 끌고 있다. 앞서 하은주(박지연 분)는 바이올린 연습 중 손목을 붙잡으며 고통을 호소할 뿐 아니라 장윤(연우진 분)과의 대면에서 그가 손목을 붙잡고 버티자 아파하며 비명을 질렀다. 이에 손목에 이상이 있음을 암시해 과연 그녀의 바이올리니스트 생명에 지장을 줄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쓰러져 있는 하은주의 모습이 단원들에게 발견돼 급히 구급차로 이송된다고. 공개된 사진 속 그녀가 들것 위에서 정신을 잃은 채 누워있는 갑작스러운 상황은 그동안 손목의 고통을 감추고 계속 견뎌왔던 것과 관련이 있는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응급실에서 깨어난 하은주 옆을 평소 앙숙 관계인 홍이영(김세정 분)이 지키고 있어 의아함을 자아낸다. 만나기만 하면 티격태격하는 두 사람이 병원에서까지 대치중인 상황. 병상에 누워있는 그녀를 걱정의 눈빛으로 쳐다보는 홍이영과 관심 없다는 듯 무시하고 있는 하은주에게 과연 어떤 일이 일어난 것인지 호기심을 유발하고 있다. 한편 하은주는



K-Novel 제4회 대한민국 창작소설 공모대전, 9월 1일부터 개최
(사)한국창작스토리작가협회(이하 한작협)와 MBC플러스가 상호협력 계약을 체결하고 웹소설을 비롯한 창작소설의 우수작품 발굴과 영상콘텐츠 원천스토리 개발을 위해 9월 1일부터 ‘K-NOVEL 제4회 대한민국 창작소설 공모대전’을 공동 개최하기로 했다. 주관사는 ‘스토리야’로, 한작협과 함께 3차례의 대한민국창작소설 공모대전과 1차례의 카카오페이지 신인작가 공모전을 주관하면서 120여 편의 수상작을 배출하고 네이버와 카카오페이지, 리디북스 등 다수의 플랫폼에 론칭했다. 최근 콘텐츠 시장에서 웹소설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2018년에 독자가 1000만 명을 넘어섰다. 작가 및 작가지망생의 숫자도 약 25만 명 정도 되는 걸로 추정되고 있다. 유래가 없을 정도의 가파른 성장이다. 오죽하면 통계가 못 따라갈 정도여서 몇 달 전의 통계는 참고만 하라는 말이 나올 정도다. 우리나라 웹소설의 우수성은 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뒤지지 않는다. 이미 세상에 알려진 것처럼 웹소설 중에는 1작품의 1년 판매액이 10억 원 이상 되는 작품이 일일이 세기 힘들 만큼 많고, 총판매액이 100억 원이 넘는 작품도 있다. 국내 판매만 해도 이런데 세계로 나가 성공한다면 엄청난 판매고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