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5.8℃
  • 맑음강릉 20.0℃
  • 맑음서울 16.3℃
  • 맑음대전 18.0℃
  • 맑음대구 20.7℃
  • 맑음울산 19.8℃
  • 구름조금광주 18.1℃
  • 맑음부산 18.7℃
  • 맑음고창 16.1℃
  • 맑음제주 18.2℃
  • 맑음강화 15.4℃
  • 맑음보은 16.1℃
  • 맑음금산 15.8℃
  • 맑음강진군 18.0℃
  • 맑음경주시 20.7℃
  • 맑음거제 17.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소아암 인식개선 ‘희망별빛’ 캠페인 진행

“함께 걸어요! 함께 응원해요!” 동양생명, 캠페인 참여 1건당 2만원 기금 후원

URL복사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이 서울특별시와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 동양생명의 후원으로 소아암 인식개선 캠페인 ‘희망별빛’을 진행한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희망별빛 캠페인 페이지에 접속하면 소아암에 관한 기본적인 정보와 청계천 걷기, 온라인 걷기에 대한 안내를 확인할 수 있으며 동양생명에서는 참가자 1명당 2만원의 소아암 치료 기금을 적립한다.

청계천 걷기는 9월 6일 금요일 오후 6시부터 9시까지 모전교와 광교 사이에서 진행되며 참가비 없이 누구나 현장에서 참여할 수 있다. 이날 청계천에는 소아암 진단명이 새겨진 LED 대형풍선과 소아암 인식개선 홍보물이 전시되며 걷기 완주자 1500명(선착순)에게 참가증서와 기념품, 자원봉사 1시간이 제공된다.

온라인 걷기 참여는 ‘걷고 있는 사진’을 ‘소아암 어린이 응원글’과 ‘#희망별빛’ 해시태그를 달아 SNS에 올리면 된다.

이 밖에도 청계천 광교 갤러리에서 9월 2일부터 8일까지 소아암 어린이의 꿈을 담은 작품 35점을 만날 수 있다.

희망별빛을 주관하는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의 서선원 사무처장은 “많은 소아암 어린이와 가족들이 병이 전염된다거나 불치병이라는 잘못된 편견 때문에 상처를 받고 있다”며 “희망별빛이 소아암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 제고와 잘못된 인식을 개선하는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예&스타

더보기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 전현무X유병재X김종민, 놀라게 한 성의 주인 정체는? ‘김일성이 여기서 왜 나와?’
‘선을 넘는 녀석들’ 대한민국에 존재하는 ‘북한 김일성 별장’의 비밀을 밝힌다. 5월 9일(오늘)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연출 한승훈/이하 ‘선녀들’) 3회에서는 ‘역사X과학’ 컬래버레이션 배움 여행이 펼쳐진다.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 ‘역사 마스터’ 심용환은 ‘과학 마스터’ 물리학자 김상욱과 함께 ‘6.25전쟁 당시 한반도에 떨어질 뻔한 핵폭탄’ 역사의 진실을 찾으러 떠난다. 이날 대한민국 최북단 강원도 고성 화진포에 도착한 ‘선녀들’은 그곳에 우뚝 서 있는 이국적인 건축물을 발견했다. 유럽 중세시대 느낌이 나는 성이었다. 이 성은 사연이 있는 듯 비밀스러운 분위기(?)를 풍기며 ‘선녀들’의 호기심을 증폭시켰다고. 무엇보다 이 성의 주인은 상상도 못한 정체로 또 한번 ‘선녀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고 한다. 바로 북한 김일성이었다. 김일성이 별장으로 쓰던 이 성은 김정일 남매가 유년시절을 보낸 곳이기도 하다고. 이에 유병재는 “(북한에 있어야 할) 김일성 별장이 왜 대한민국에 있어요?”라며 휘둥그레 눈을 뜨며 신기해했다고 한다. 본격 성 안으로 들어간 ‘선녀들’은 별장 주인의 정체만큼이나 파란만장한 역사적 사연을 품은 이 성의


영화&공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