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제주-부산 하늘길 ‘2차선’ 된다. 남해 항공로 300km 복선화

12월 1일부터…항공안전·운항 효율성 향상 기대

 

 

다음달부터 제주-부산 간 하늘길이 하나 더 열린다.

국토교통부는 항공안전과 운항효율성 향상을 위해 12월 1일부터 제주-부산 간 남해 항공로(A586) 300km를 2차선으로 복선화한다고 지난 30일 밝혔다.

그동안 제주-부산 간 남해 항공로는 단선 항공로에서 마주 보는 항공기 간 고도를 분리해 교행하는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어 증가하는 교통량 처리를 위해 안전과 효율성 면에서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실제로 기체는 연료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는 고도(약 2만 9000피트~4만 피트)로 지속 상승해야 하나 반대방향 항공기와의 분리를 위해 중간에 수평비행을 유지하게 돼 경제성이 저하된다는 지적도 있어 왔다.

국토부는 항공로 복선화를 통해 제주 방향과 부산 방향이 분리 운영돼 항공기 상승과 하강 중에 발생할 수 있는 항공기 간 근접 가능성을 차단해 항행안전성을 높이고 원활한 항공교통 흐름으로 정시성도 향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항공로 복선화를 통해 A320 기준 연간 88억원 상당의 연료비가 절감되고 2만 8000톤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위성 신호를 이용하는 항공로 설계(PBN)로 지상 항행시설 설치비 120억원, 연간 운영비 50억원 등의 절감 효과도 기대된다.

국토부는 복선화를 위해 항공로에 인접한 군 사용공역조정을 조정하고 항공로와 연결되는 제주,김해,사천,여수공항의 출,도착 비행절차도 변경했다. 

이번에 변경되는 항공로 구조,공항별 비행절차,인접공역 내용 등은 항공정보간행물을 통해 국제고시했으며 항공사 등을 대상으로는 항공로 변경에 따른 운항환경 변화 상황을 설명하는 설명회도 개최했다.

남해 항공로는 제주-부산, 제주-대구 등의 국내선뿐 아니라 대구와 부산에서 태국, 싱가포르, 필리핀 등 동남아로 향하는 국제선도 이용하는 구간이다.

하동수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앞으로도 공역과 항공로 혼잡을 완화해 항공기가 안전하면서도 경제적으로 운항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예&스타

더보기
TV조선 '화밤 대기획' 박지현, 이장님들 홀렸다! 감성부터 댄스 퍼포먼스까지
박지현이 극과 극 매력을 어필한 무대로 전국 이장님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2월 27일 방송되는 TV CHOSUN '화밤 대기획'은 '전국 이장 잔치' 특집으로 꾸며져 '놀 줄 아는' 이장님들(이종태·김남동·강영철·하희택·양채민)이 총출동해 '미스' 양지은, 홍지윤, 김태연, 은가은, 김의영과 '미스터' 안성훈, 박지현, 진해성, 나상도, 최수호와 함께 한바탕 잔치를 벌인다. 이날 방송에서 박지현은 영화 '복면달호'의 OST인 차태현의 '이차선 다리'를 부른다. 감성 가득한 트롯 선곡에 기대감을 한껏 모은 박지현은 짙은 감정선으로 차태현의 '이차선 다리'와는 또 다른 분위기를 연출한다. 양지은은 박지현표 '이차선 다리' 무대에 "진하다 진해"라면서 여운을 드러내고, 김태연은 물개박수와 함께 "진짜 대박"이라며 감탄한다. 특히 이종태 이장님은 무대로 나와 노래에 딱 어울리는 색소폰 퍼포먼스를 펼치며 박지현의 무대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고. 이어 박지현은 분위기를 반전시켜 박주희의 '자기야' 무대도 선보인다. "자기야~"라는 멘트로 시작과 동시에 여심 저격에 나서는 박지현은 댄스 퍼포먼스로 시선을 강탈한다. 이장님들 역시 무대에 올라 춤 삼매경에 빠졌다는 후문



라이프

더보기
수도권 GTX-B 전구간, 상반기 착공…지방 광역철도망 구축도 속도
정부는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정부세종청사에서 영상으로 비상경제장관회의를 개최, 속도,주거환경,공간 등 '교통 분야 3대 혁신 전략'의 이행 현황을 점검하고 후속조치 계획을 논의했다. 국토교통부는 앞서 지난달 25일 교통 분야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출퇴근 30분 시대'를 열고 지역 간 교통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속도,주거환경,공간 혁신 등 3대 혁신 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민생토론회 뒤 한 달 동안 후속조치 실적을 점검하고 신속한 추진을 위해 상반기까지 단기계획 위주로 집중 논의가 이뤄졌다. 먼저, 수도권 GTX 본격화와 지방 광역철도망 구축으로 속도를 혁신한다. 국토부는 GTX A노선에 대해 수서~동탄 구간의 궤도,전기 등 시설물을 검증하고 열차 출고와 시운전을 완료했다. 현재 영업 시운전에 착수 중이며 다음 달 중순에는 정부 합동 안전훈련 등을 추진한 후 다음 달 말에 개통할 예정이다. B노선은 지난 8일 재정구간 착공을 위해 환경영향평가 심의를 통과했다. 다음 달 초에는 용산~상봉 구간 실시계획을 승인한 후 본격 착공에 돌입한다. 민자구간에 대해서는 오는 27일 민자사업 협약안 심의 등을 거쳐 B노선 전 구간을 상반기에 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