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9℃
  • 맑음강릉 -1.5℃
  • 맑음서울 -4.6℃
  • 흐림대전 -1.8℃
  • 흐림대구 -0.4℃
  • 구름많음울산 -0.6℃
  • 흐림광주 0.2℃
  • 구름많음부산 0.5℃
  • 흐림고창 -0.6℃
  • 구름많음제주 5.6℃
  • 맑음강화 -7.1℃
  • 맑음보은 -4.6℃
  • 구름조금금산 -3.7℃
  • 흐림강진군 -1.4℃
  • 구름많음경주시 -0.5℃
  • 구름조금거제 2.1℃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신규 예능 ‘손 없는 날’, 13년만의 야외 예능 '신동엽'X'유퀴즈 PD' 꿈의 조합!

 

JTBC가 신규 예능프로그램 ‘손 없는 날’의 편성을 11월로 확정 짓고 본격적인 출항을 알렸다.

 

오는 11월 첫 방송예정인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손 없는 날’(연출 김민석 박근형/작가 노진영)은 낯선 곳으로의 새로운 출발을 꿈꾸는 보통 사람들의 특별한 이사 스토리를 담는 프로그램으로 집의 확장, 실패로 인한 축소, 결혼 후 분가, 인생 첫 독립, 가족의 증가, 가족의 축소 등 삶의 오르막과 내리막의 정점에서 선택하게 되는 ‘이사’에 얽힌 시민의 현재 진행형 이야기를 펼칠 예정이다.

 

시민들의 보통 이야기를 유재석-조세호와 함께 진솔한 감성으로 담아낸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의 성공신화를 이룬 김민석-박근형 PD가 이번에는 신동엽을 13년만에 스튜디오에서 야외로 이끌고, 삶의 정점에 선 보통 사람들의 이사 스토리를 풀어낸다.

 

이는 김민석-박근형 PD가 JTBC로 이적 후 만드는 첫 작품으로, '1박2일 시즌4'의 부활을 성공시킨 노진영 작가와 의기투합해 세 사람의 장점인 삶을 들여다보는 진솔한 공감 힐링 예능이 탄생될 전망이다.

 

특히, 2010년 '야행성' 이후 무려 13년 만에 스튜디오가 아닌 야외에서 시민들을 만나는 신동엽의 모습이 기대를 모은다. 신동엽은 ‘일요일 일요일 밤에-러브하우스’를 성공으로 이끈 바 시민들의 스토리를 공감으로 풀어내는데 큰 강점을 갖고 있는 진행자이기에 특유의 편안하고 활력 넘치는 진행이 보통 사람들의 깊이 있는 이야기를 부담 없이 풀어내는데 적역이라는 평이다.

‘손 없는 날’을 연출하는 김민석 피디는 “오랫동안 함께 일하고 싶었던 신동엽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라며 “누구나 한번쯤은 이사를 가기에 세상 모든 분들의 이야기를 이 프로그램에 담을 수 있을 거라 기대한다. 가족 안에서의 나, 오롯한 개인으로서의 나, 그 사이에서 고뇌하는 나까지, 타인의 삶을 관통하는 현재 진행형 스토리를 전해드리고 싶다“라며 ‘손 없는 날’을 기획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손 없는 날’은 이사를 앞둔 시청자들의 다양한 사연도 모집 중이다. 다양한 상황에서 이사를 결심하고 이사를 앞두고 있다면 자신의 사연과 함께 신청 가능하다. 이미 수많은 사연들이 채워지고 있는 가운데 제작진은 지속적으로 사연을 모집해 시민들의 이사에 얽힌 생생한 이야기를 찾아간다는 계획이다. 자세한 내용은 JTBC ‘손 없는 날’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당신의 가슴 속 감성을 서서히 휘몰아 치게 만들 이삿짐을 싸는 이웃의 공감 힐링 스토리 JTBC ‘손 없는 날’은 11월 첫 방송 예정이다. 


연예&스타

더보기
tvN '바퀴 달린 집4' 로운X김혜윤X이재욱, 2022년 ‘어하루’ 현실판! 물안개 비경 속 청춘 영화 같은 장면 탄생!
‘바퀴 달린 집4’ 성동일·김희원이 ‘막내즈’ 로운·김혜윤·이재욱에게 삶의 이정표가 되어줄 따뜻한 조언을 건넨다. 오늘(1일) 방송되는 tvN ‘바퀴 달린 집4’(연출: 김효연, 김서연) 8회는 삼형제 성동일·김희원·로운과 손님 김혜윤·이재욱의 옥천 고래마을 단풍숲 여행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드라마 ‘스카이 캐슬’에서 강렬한 연기를 시작으로 매 작품 팔색조 연기를 펼치는 김혜윤과 ‘환혼’에서 카리스마를 내뿜으며 대세 배우가 된 이재욱.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를 통해 절친이 된 로운·김혜윤·이재욱 세 친구들이 ‘바달집’에서 훈훈한 우정 여행을 한다. ‘바달집’ 식구들과 손님들은 옥천 특식 한상을 즐긴다. ‘바달집’ 셰프 성동일은 민물의 제왕이라고 불리는 금강 제일의 먹거리로 매운탕과 회를 만든다. 또한 ‘버섯 러버’ 김혜윤을 위한 특별한 밥부터 이재욱이 심혈을 기울여 만든 특식 등 감탄부터 나오는 옥천 한차림이 마련된다. 별이 쏟아지는 옥천의 밤, 삼형제와 손님들의 사이는 깊어진다. 이재욱이 직접 만든 티라미수를 곁들인 티타임을 하며 속마음을 털어놓는다고. 어디서도 들을 수 없었던 ‘막내즈’의 속깊은 고민과 인생 선배 성동일과 김희원의 따뜻한 조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