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7.2℃
  • 구름조금강릉 26.3℃
  • 박무서울 21.7℃
  • 박무대전 20.7℃
  • 맑음대구 23.8℃
  • 맑음울산 24.8℃
  • 맑음광주 23.4℃
  • 맑음부산 27.1℃
  • 구름많음고창 18.8℃
  • 구름많음제주 25.3℃
  • 맑음강화 21.2℃
  • 맑음보은 17.6℃
  • 맑음금산 18.9℃
  • 맑음강진군 25.7℃
  • 맑음경주시 24.8℃
  • 맑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2 '슈돌' 54세 늦둥이 아빠 정준호의 갯벌 고난기! ‘아빠의 이런 모습 처음이야’


‘슈퍼맨이 돌아왔다’ 배우 정준호가 9살 아들 시욱이, 4살 딸 유담이와 함께 쉰아빠 신현준과의 25년지기 우정을 자랑하며 투준형제와 만난다.

 

내일(1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KBS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37회는 ‘네가 웃으면 나도 좋아’가 방송된다. 이중 투준형제와 쉰아빠 신현준의 25년지기 절친인 배우 정준호와 그의 아들 시욱이, 딸 유담이와 함께 갯벌 체험에 나선다. 투준형제와 시욱-유담 남매의 첫만남이 기분 좋은 설렘으로 안방극장을 물들게 할 예정이다.

 

쉰아빠 신현준과 배우 정준호의 끈끈한 우정만큼 투준형제와 시욱-유담 남매의 첫 만남 또한 설렘이 폭발했다고 전해져 흐뭇함을 선사한다. 아들 시욱이는 아빠 정준호와 똑 닮은 훈남 외모와 우월한 기럭지를 자랑하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딸 유담이는 보기만 해도 미소 짓게 만드는 러블리한 소녀미로 투준형제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는다.

 

특히 예준이와 유담이의 남다른 케미가 보는 이들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한다. 짓궂은 쉰아빠 신현준에 의해 눈싸움을 시작한 예준과 유담. 유담이가 고개를 숙이며 쑥스러워하자 예준이는 씨익 미소 지으며 가까이 다가가 눈을 맞춰 보는 이들을 미소짓게 만들었다. 이어 예준이는 유담이에게 “나 아가아냐. 오빠야”라고 박력 넘치는 상남자 모습까지 보였다고 해 이들의 모습에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배우 정준호는 젠틀한 모습으로 등장했지만 10분도 채 지나지 않아 허당 매력을 발산해 안방 극장에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혼자 있으면 젠틀한 신사지만 쉰아빠 신현준과 만나는 순간 덤앤더머가 따로 없는 두 사람의 앙숙 케미는 갯벌에서도 계속되는데 한번 빠지면 헤어나올 수 없는 갯벌처럼 한번 빠지면 헤어나올 수 없는 웃음 지뢰밭이 곳곳에 포진되어 있다고 해 이들의 만남이 어떤 결과를 만들지 기대를 치솟게 한다. 쉰아빠 신현준과 배우 정준호의 25년 우정만큼 단단한 민준-예준-시욱-유담의 유쾌한 만남은 본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금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영화&공연

더보기
오디오 무비 '극동' 곽경택 감독, 유튜브 '꼰대희' 출연, 제작 후기부터 녹음 현장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한국형 느와르의 거장이라고 불리는 곽경택 감독이 오디오무비 <극동>으로 새로운 도전을 한 가운데 구독자 77만 명의 인기 유튜브 채널 [꼰대희]에 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네이버 바이브 오디오무비 <극동>은 세계 평화를 위협할 천문학적 규모의 비자금을 차지하려는 자들이 벌이는 일촉즉발 첩보 스릴러. 지난 9월 17일 밤 9시에 공개된 유튜브 채널 [꼰대희] 코너 ‘밥묵자’를 통해 곽경택 감독이 개그맨 김대희와 만나 100% 리얼한 상황극을 펼쳤다. 술과 함께 편안한 부산 사나이들의 대화를 이어간 두 사람은 <극동>을 오디오무비로 제작하게 된 계기는 물론 김대희가 <극동>에 출연, 혹독한 연기 경험에 대한 비하인드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즉석에서 <친구>의 한 장면을 연기한 김대희에게 곽경택 감독의 매서운 연기 지도가 이어져 현장을 초토화시켰다는 후문이다. 곽경택 감독과 개그맨 김대희의 예상을 깨는 특급 케미에 “곽경택 감독이라 놀라고, 두 분 케미가 너무 좋아서 놀라고”, “와 진짜 레전드편입니다. 우리나라 느와르의 기준 친구! 곽경택감독님 흥해라!”, “이번 편 기승전결 완벽”, “곽경택 감독

라이프

더보기
‘코로나 피해’ 자영업자·중기에 3년 만기연장·1년 상환유예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 만기가 최대 3년 연장되고 최대 1년간의 상환이 유예된다. 고금리와 고물가, 고환율 등 3고(高) 여파로 대내외 여건이 나빠진데다, 차주와 금융권 모두가 충격없이 연착륙할 수 있도록 지원할 필요가 있다는데 따른 것이다. 정부와 금융권은 이달 말 종료 예정인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에 대한 만기 연장과 상환 유예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코로나19 피해가 장기화되면서 만기연장,상환유예 제도는 6개월 단위로 4차례 연장됐다. 이를 통해 전 금융권은 6월 말까지 362조4000억원의 대출에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를 지원했고, 현재 57만명의 대출자가 141조원을 이용하고 있다. 5번째 이뤄진 이번 조치는 자영업자와 중소기업들이 충분한 여유를 가지고 정상영업 회복에 전념해 상환능력을 회복할 수 있도록 하는데 방점이 찍혀있다. 이에따라 그동안 이뤄진 일괄 만기연장은 금융권 자율협약으로 전환된다. 다만 금융권은 만기연장 차주들이 만기연장 여부나 내입,급격한 가산금리 인상 등에 대한 불안감이 없이 정상영업 회복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만기연장 조치를 최대 3년간 지원한다. 이에 따라 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