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8.7℃
  • 맑음강릉 31.5℃
  • 맑음서울 28.8℃
  • 구름많음대전 28.8℃
  • 구름조금대구 33.3℃
  • 구름많음울산 32.1℃
  • 흐림광주 29.6℃
  • 구름조금부산 30.6℃
  • 흐림고창 29.3℃
  • 흐림제주 28.6℃
  • 맑음강화 28.3℃
  • 구름조금보은 28.4℃
  • 구름많음금산 29.7℃
  • 흐림강진군 29.4℃
  • 맑음경주시 33.7℃
  • 구름많음거제 31.5℃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딸도둑들' ‘힙’한데 보수적인 전태풍 X 프리스타일 미국 장인, 10년 만의 재회!

 

‘딸도둑들’ 장인의 서프라이즈 이벤트에 영혼이 가출한 ‘계획형 사위’ 김태현과 미국 장인에게 ‘K-정’을 실천한 전 농구선수 전태풍의 특별한 하루가 기분 좋은 웃음을 안겼다.


지난 7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딸도둑들’ 9회에서는 결혼 2주 차 사위인 개그맨 김태현이 배우 장인 장광과 장모 전성애를 신혼집으로 처음 초대하는 모습부터, 결혼 13년 차 사위 전태풍과 미국 장인이 10년 만에 재회하는 이야기가 유쾌하게 그려졌다. ‘파워 E형’ 장인 장광과 ‘파워 I형’ 사위 김태현, 그리고 시크한 미국 장인과 K-예절 만렙인 한국 사위의 극과 극 티키타카가 ‘꿀잼’ 태풍을 몰고 왔다.


이날 김태현♥미자의 신혼집이 최초로 공개됐다. 미자가 외출한 사이 홀로 장인과 장모를 맞게 된 김태현은 “군대 내무 검열을 앞두고 있는 느낌”이라며 계획형 사위답게 청소 상태부터 의상까지 꼼꼼히 체크했다. 그러나 예상보다 이른 방문에 동공 지진을 일으킨 김태현. 장인과 장모는 신혼집 입성과 동시에 올블랙 인테리어에 깜짝 놀라면서 안방부터 냉장고 안까지 샅샅이 둘러보기 시작했다. 김태현은 시찰급 탐방을 하는 장인 장모를 향해 “그래서 이 집은 얼마에 사려고 하느냐”라고 농담을 던지며 부드럽게 분위기를 이끌었고, 배우 장인과 장모는 자연스럽게 상황극을 만들어내 훈훈함을 더했다.


하이라이트는 장광이 준비한 가족사진 이벤트였다. 오래전부터 가족사진 찍는 것이 소원이었다는 장광이 사위가 생긴 기념으로 촬영을 계획한 것. 콘셉트부터 의상까지 직접 준비한 장광의 철저함에 김태현은 영혼 탈곡의 현장으로 고분고분 따라갈 수밖에 없었다. 여기에 오픈카 가족 셀카까지 단숨에 밀어붙이는 ‘불도저 장인’ 장광의 거침없는 행보는 웃음을 자아냈다. 장동민은 “저 정도면 (장인에게 오픈카를) 드려야지. 주인을 만났네, 차가”라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안겼다.


장광의 서프라이즈 이벤트는 계속됐다. 김태현이 어딘지도 모른 채 이끌려 입장한 곳은 한의원이었다. 나이 많은 사위 김태현을 위한 장인 장광의 ‘손주 만들기 프로젝트’ 특급처방이 기다리고 있었던 것. 그러나 진맥을 하던 한의사가 머뭇거리며 19금 질문을 하자 김태현과 장광 모두 민망함에 말을 잃었다. 하지만 이내 장광은 “좋은 재료 아끼지 말고 훌륭한 사위(?)를 만들어 달라”고 부탁하며 폭소를 안겼고, 김태현은 “정자 왕(?)이 되겠다”라고 각오를 다지며 두 사람의 하루는 웃음과 함께 끝이 났다.


‘KBL 레전드’ 전 농구선수 전태풍과 프리스타일 미국 장인의 첫 등장도 흥미로웠다. 10년 만에 장인과 재회하는 전태풍은 농구화에 반바지, 세상 ‘힙’한 비주얼로 장인을 맞이했다. 전태풍의 아내는 보수적인 남편과 달리, 미국 장인은 프리스타일이라며 두 사람의 극과 극 성격을 언급해 험난한 하루를 예고했다. 오랜 한국 생활로 ‘빨리빨리’ 습관이 몸에 밴 전태풍은 미국 장인을 느긋하게 기다리지 못하는 모습으로 초반부터 불길함을 자아냈다. 오랜 기다림 끝에 등장한 미국 장인은 산타클로스를 닮은 비주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전태풍의 집으로 이동하는 차 안에서 미국 장인은 한국에서 군 복무를 했던 70년도의 추억을 떠올렸다. 특히 기억나는 한국어가 있다며 ‘개○○’와 ‘○○’을 자연스레 내뱉으며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MC 이수근이 “말의 역사가 꽤 기나 보네”라면서 다급히 수습하기도. 한국 사위 전태풍은 한국에 왔으니 이름도 한국어로 불러야 한다며 자신의 이름 ‘태풍’의 의미를 장인에게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집에 도착한 전태풍은 어른이 먼저 식사를 하는 규율과 한국식 쌈 싸 먹는 방법 등 ‘K-밥상머리’ 예절을 미국 장인에게 전수하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미국 장인은 “한국엔 규칙이 많네”라며 귀찮아하면서도 사위의 요구를 다 들어주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그러나 미국 장인이 ‘1쌈 1입’이어야 하는 한국식 쌈 싸 먹는 방법을 따르지 않고 고집스럽게 쌈을 끊어먹자 보다 못한 전태풍은 “사위가 고기를 넣어서 (장인에게) 쌈 싸 드리는 게 한국 전통이에요”라며 MC와 출연진 모두에게 생소한 풍습을 언급해 웃음을 안겼다. 장인의 입에 쌈을 넣어야 하는 전태풍도, 사위의 쌈을 가만히 받아먹어야 하는 미국 장인도 본 적 없는 한국식 밥상머리 ‘K-정’에 식은땀을 흘리는 모습으로 아찔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날 전태풍과 미국 장인은 처음으로 술자리를 가졌다. 전태풍은 “사위 13년 차인데, 장인어른과 술을 마시는 건 처음”이라며 설렘을 드러냈다. 사위가 준 술에 취한 미국 장인은 유명인 사위 덕에 미국에서 어깨에 힘이 들어갔던 자랑스러운 일화를 꺼내 전태풍을 뿌듯하게 했다. K-예절 만렙인 한국 사위와 시크한 미국 장인의 ‘꿀잼’ 티키타카가 앞으로를 더욱 기대케 했다.


한편, 딸도둑 2대(代)의 세상 어색하고 특별한 브로맨스를 그린 ‘딸도둑들’ 10회는 오는 14일(화) 밤 9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티빙 '개미가 타고 있어요' 개미가 된 한지은-홍종현, 의미심장 스페셜 포스터 공개!
배우 한지은과 홍종현이 초근접 거리를 자랑하며 설렘을 유발하고 있다. 내일(12일) 첫 공개될 티빙 오리지널 <개미가 타고 있어요>(연출 최지영, 극본 윤수민, 김연지, 이예림, 제공 티빙(TVING),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넥스트씬)는 미스터리한 모임 속 다섯 명의 개미가 주식을 통해 인생을 깨닫는 떡상기원 주식공감 드라마다. 앞서 <개미가 타고 있어요>는 ‘찐’ 개미들의 현실 공감을 이끌어낼 각양각색 주식 초보들의 도전기를 예고한 바. 이번에는 첫 공개를 하루 앞두고 유미서(한지은 분)와 최선우(홍종현 분)의 로맨스 기류가 담긴 포스터로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공개된 포스터 속에는 더듬이까지 장착, 리얼 개미로 변신한 유미서와 최선우의 모습이 그려져 있다. 금쪽이 개미와 트라우마 개미가 과연 어떤 성장 스토리를 보여줄지 기대를 불러일으키는 가운데 두 사람을 둘러싼 묘한 분위기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하트 모양의 개미 더듬이가 깨알 미소를 자아내는가 하면 숨결마저 닿을 듯한 두 사람의 거리가 보는 이들의 마음을 두근거리게 하는 것. 무엇보다 ‘당신의 마음을 전량 매수 합니다’라는 톡톡 튀는 사랑의 문구에 이목이 쏠린다. 유미서와


영화&공연

더보기
[소식 쓰윽] 3년 만의 정상화 개최 예고, '부산국제영화제 : 다시, 마주 보다' 메인포스터 공개
공식 포스터를 공개하며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키고 있는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5일(수)부터 14일(금)까지 영화의전당 일대에서 열흘간 진행된다. 이번에 공개된 포스터에는 맑은 하늘 아래 바다를 응시하는 관객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이는 영화의 바다라 불리는 부산국제영화제와 관객이 서로 마주한 것으로, 팬데믹 이후 3년 만의 정상화 개최에 대한 설렘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부산국제영화제 로고를 바라보는 포스터 속 인물은 관객을 포함해 영화제를 방문한 게스트, 산업 관계자 등 모든 영화인을 상징해 특별한 의미를 더한다. 올해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COVID-19)로 진행되지 못했던 프로그램 섹션인 미드나잇 패션(Midnight Passion)을 비롯하여 지원 사업인 아시아영화펀드, 플랫폼부산, 포럼 비프 그리고 샤넬과 만나 새롭게 돌아온 CHANEL X BIFF 아시아영화아카데미 등을 재개해 관객들의 기대에 부응할 계획이며 영화인들 간의 교류와 교육, 산업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포스터가 전하는 메시지와 같이 올해는 관객과 영화인 모두 한자리에 모여 한층 활력이 넘치는 풍성한 영화제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또한,

라이프

더보기
안심전환대출 ‘최저 3.7% 고정금리’, 내달 15일부터 신청
정부가 오는 9월 15일부터 중도상환 수수료 없이 최저 3.7% 고정금리로 갈아타는 우대형 안심전환대출 신청을 받는다. 집값이 4억원, 소득이 7000만원(부부합산) 이하인 1주택자가 받을 수 있는 서민용 대출이다. 금융위원회는 오는 17일 한국주택금융공사와 국민,농협,우리,하나,기업은행 등 6개 은행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안내를 한 후 9월 15일부터 접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23만~35만명 정도가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올해 공급 규모는 25조원이다. 안심전환대출 대상은 오는 17일 사전안내 이전에 제1금융권,제2금융권에서 취급된 변동금리 또는 준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이다. 만기가 5년 이상이면서 만기까지 금리가 완전히 고정되어 있는 주택담보대출 및 보금자리론, 적격대출, 디딤돌대출 등 정책모기지는 제외한다. 부부합산소득 7000만원 이하인 1주택자이고 주택가격이 시세 4억원 이하인 사람을 대상으로 한다. 신청접수 때 해당 주택의 시가(KB시세, 한국부동산원 시세)를 우선 이용하되, 시세가 없는 경우 공시가격과 현실화율을 활용한다. 안심전환대출 대환을 위한 기존 주담대 해지 때 금융기관의 중도상환수수료를 면제하고 기존대출 범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