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9.2℃
  • 흐림강릉 22.5℃
  • 흐림서울 21.8℃
  • 흐림대전 27.1℃
  • 흐림대구 26.1℃
  • 흐림울산 20.8℃
  • 흐림광주 23.6℃
  • 흐림부산 20.7℃
  • 흐림고창 22.0℃
  • 흐림제주 23.7℃
  • 흐림강화 19.0℃
  • 흐림보은 25.3℃
  • 흐림금산 24.3℃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3.1℃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딸도둑들' 새신랑 김태현, 결혼식 가는 길부터 오열한 사연은?

URL복사


 ‘딸도둑들’ 김태현, 류진의 반전의 하루가 펼쳐진다.


오늘(31일)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딸도둑들’ 8회에서는 본격적인 출격을 알린 개그맨 사위 김태현과 배우 장인 장광, 그리고 봄맞이 바다 데이트를 떠난 류진과 일개미 장인의 다이내믹한 하루가 공개된다. 신동엽, 이수근, 박나래, 붐 등 스타들이 총출동한 김태현♥미자의 결혼식 현장부터 일개미 장인과 류진의 바지락 캐기 도전기가 유쾌한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날 김태현과 미자의 결혼식 비하인드가 최초 공개된다. 특히, 장광은 사위 김태현을 위해 깜짝 네일케어 이벤트와 함께 결혼식장까지 직접 운전해 에스코트하는 모습으로 김태현에게 감동을 선사한다. 결혼식장으로 향하는 길, “윤희(미자 본명)와 서로의 영원한 베스트 프렌드가 되기로 했다”라는 사위 김태현의 말에 장광은 공감하면서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넨다. 김태현은 장광의 따뜻한 말에 돌아가신 아버지가 생각난 듯 눈물을 훔치고, 장광은 “잘 부탁한다”라면서 행복한 미소를 짓는다.


결혼식장 가는 길부터 눈물샘이 폭발한 김태현은 본식이 시작되자마자 감정을 주체 못 하고 울컥한다. 사회를 맡은 신동엽을 비롯해 이수근, 박나래, 붐 등 절친과 지인들로 가득했던 행복한 결혼식이 한순간 눈물바다가 된 사연도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이로 인해 갱년기로 오해받은 사위 김태현의 모습에 강호동, 이수근, 장동민도 눈물을 훔친다고. 유부남 아저씨들의 눈물이 불러온 뜻밖의 갱년기 소동(?)이 큰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여기에 딸 디스(?)로 가득한 매운맛 덕담부터 사위 김태현을 향한 등골 서늘한 경고까지, 장광의 비범한 편지 낭독식이 결혼식장을 뒤집어 놓는다고. 모두를 울린 두 사람의 혼인서약서에는 어떤 이야기가 담겨있을지, 또 모두를 웃긴 장광의 매운맛 덕담은 어떤 내용이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류진과 장인의 봄맞이 바다 나들이도 그려진다. 모처럼 노동의 굴레에서 벗어나 설레는 외출을 한 류진은 장인과 바지락 캐기에 도전한다. 갯벌을 파는 족족 허탕만 치는 류진과 달리, 쉴 새 없이 바지락을 쓸어 담는 장인의 ‘같은 공간 다른 느낌’이 재미를 더할 예정. “무조건 파”라는 꿀팁(?) 전수에 이어 “용왕님이 나를 사랑하는구나”라고 만족스러운 웃음을 짓는 장인의 모습에 류진은 비장의 무기를 꺼낸다고. 호미질 대신 ‘바지락 잡는 법’ 검색 삼매경에 돌입한 ‘학구파’ 베짱이 사위 류진은 ‘실전파’ 일개미 장인을 뛰어넘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수십 년 전 남의 집 귀한 딸의 마음을 훔친 1대(代) 딸도둑 ‘장인’과 세월이 흘러 이제 그 딸의 마음을 훔친 2대(代) 딸도둑 ‘사위’의 세상 어색하고 특별한 브로맨스를 그린 ‘딸도둑들’ 8회는 오늘(31일) 밤 9시 JTBC에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