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0℃
  • 맑음강릉 11.4℃
  • 구름조금서울 10.4℃
  • 맑음대전 8.6℃
  • 맑음대구 10.3℃
  • 맑음울산 13.0℃
  • 맑음광주 10.4℃
  • 맑음부산 15.0℃
  • 맑음고창 6.1℃
  • 맑음제주 13.9℃
  • 맑음강화 6.2℃
  • 맑음보은 5.0℃
  • 맑음금산 5.4℃
  • 맑음강진군 9.2℃
  • 구름조금경주시 8.1℃
  • 맑음거제 10.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TV조선 ‘동원아 여행 가자’ “동원이 소원 풀었다~! 트로트계 강태공 등극!”


‘동원아 여행 가자’ 파트너즈 장민호와 정동원이 강원도 삼척 바다낚시에 도전해 월척을 낚아 올리는 대성과를 이뤘다.

 

지난 23일(월) 방송된 TV CHOSUN ‘동원아 여행 가자’(이하 ‘동행자’) 4회 분이 순간 최고 4.6%, 수도권 3.2%(닐슨코리아 제공)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장민호와 정동원이 ‘동양의 나폴리’ 강원도 삼척 해변을 찾아 망중한을 즐기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이른 휴가 기분을 선사했다.

 

장민호와 정동원은 탁 트인 삼척 해변에 도착하자마자 백사장을 뛰어다니고, 부서지는 파도에 발을 담그며 즐거움을 표했다. 특히 정동원은 모래성으로 만들어진 미끄럼틀로 가 어린아이처럼 미끄럼틀을 타는가 하면 “어제 이가 빠졌다”며 “하나 안 빠지고 남은 유치가 있었다”는 말로 장민호의 삼촌 미소를 이끌었다.

 

두 사람은 정동원이 직접 배달해 준 컵라면 브런치를 즐긴 후 해변 모래 밑에 고무줄을 숨기고 나무젓가락으로 건져 올리는 게임을 시작했다. 두 번의 경기 모두 장민호가 승리하자 정동원은 “진짜 재미없다”고 툴툴댔고, 이에 두 사람은 모래성 뺏기 게임을 함께했다. 정동원은 “세게 가겠다”고 큰소리친 것과 달리 소심하게 가장자리를 훑었고, 두 사람 모두 ‘사나이 여행’이란 타이틀이 무색하리만큼 소심한 플레이로 폭소를 일으켰다. 하지만 정동원은 또다시 장민호에게 패배해 무릎을 꿇고 절규했던 상태. 장민호는 웃으며 “소원이 뭔데”라고 물었지만, 정동원이 “지난번 낚시했을 때 결과가 사나이답지 않아서”라고 운을 떼자 “바다낚시 말고 다 들어줄게”라고 농을 쳐 모두의 배꼽을 잡게 했다.

 

결국 두 사람은 바다낚시 배에 승선했고, 정동원은 직접 챙겨온 멀미약을 장민호 귀밑에 붙여주는 등 훈훈한 배려를 보였다. 반면 정동원은 사나이는 멀미약 따위 없어도 된다고 큰소리를 떵떵 친 것과 달리, 배가 출발하자마자 “멀미난다”며 주저앉고, 급기야 장민호 등에 몸져누워 끙끙대 웃음을 안겼다.

 

두 사람은 한참을 달린 끝에 가자미 포인트에 도착했고, 정동원은 “트로트계 강태공입니다”라며 또다시 자신감을 드러냈다. 선장님에게 미끼 끼우는 방법을 배운 두 사람은 많이 잡는 사람의 소원을 들어주자며 본격적인 바다낚시에 나섰다. 이때 정동원의 낚싯대가 휘청이기 시작했고, 손바닥만한 가자미를 잡아 올리고 뛸 듯이 기뻐했다. 더욱이 정동원은 훨씬 큰 크기의 가자미를 연이어 잡아 올렸고, 장민호로부터 “진짜 강태공이네!”라는 감탄을 들었다.

 

장민호 역시 자리를 옮긴 후 커다란 도다리를 낚아 올렸지만, 정동원이 이를 방생하는 돌발 상황이 벌어졌던 터. 장민호 또한 정동원이 잡은 물고기들을 전부 놓아주면서, 두 사람의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10여 분간의 묵언 낚시 끝에 정동원은 무려 36cm에 달하는 도다리를 잡아 올렸고, 또다시 가자미 한 마리를 추가했다. 정동원의 선전에 장민호는 “나는 세월을 잡았다~”고 푸념하며 “안 맞아 나랑”이라고 고개를 푹 숙여 모두를 포복절도하게 했다.

 

정동원이 완승을 거둔 후 뭍으로 귀항한 두 사람은 직접 잡은 물고기로 회를 뜨기 시작했다. 특히 선장님은 정동원이 잡은 도다리의 시가가 15만 원에서 20만 원에 달한다는 말로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두 사람은 배 위에서 시원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가자미 세꼬시와 도다리 회, 라면 사리를 넣은 매운탕을 즐겼다. 알찬 선상 회 만찬에 절로 콧노래를 부르던 두 사람은 싸이의 노래 ‘댓댓’에 맞춰 커플 댄스를 추는 흥 폭발로 안방극장을 한바탕 웃게 했다.

 

시청자들은 “동원이 유치 빠진 얘기 너무 귀여워” “삼척 풍경 보는데 눈이 다 정화된다” “사나이 여행이라는데 둘 다 왜 이렇게 귀여워” “당장 낚시 떠나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TV CHOSUN ‘동원아 여행 가자’는 매주 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2 ‘진검승부’, ‘9, 10회’ 핵심 서사 몰입 위한 ‘궁금증 포인트 #3’ 의문 가득‘진실게임’!
“이제 단 4회만이 남았다!” KBS 2TV 수목드라마 ‘진검승부’가 9, 10회를 앞두고 ‘궁금증 포인트’ 세 가지를 공개했다. KBS 2TV 수목드라마 ‘진검승부’(극본 임영빈, 연출 김성호, 제작 네오엔터테인먼트, 블라드스튜디오)는 부와 권력이 만든 성역, 그리고 그 안에 살고 있는 악의 무리들까지 시원하게 깨부수는 ‘불량 검사 액션 수사극’이다. 지난달 27일(목) 방송된 8회는 닐슨 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5.6%, 수도권 시청률 5.7%, 분당 최고 시청률은 6.7%까지 치솟으며 또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8회 연속으로 수목극 1위 자리를 수성했다. 무엇보다 ‘진검승부’ 8회에서는 진정(도경수)이 이장원(최광일)이 보관하고 있던 MP3로 인해 살해됐으며, 자신을 칼로 찔러 피습한 서현규(김창완)의 비서실장 태형욱(김히어라)이 범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는 모습이 담겼다. 이와 관련 ‘서사’의 중요한 변곡점을 맞게 될 ‘진검승부’ 9, 10회의 ‘궁금증 포인트 #3’을 짚어봤다. ◆ ‘9, 10회 궁금증 포인트’ #1- 도경수, 김히어라의 공격으로 절체절명 위기 봉착! 어떻게 벗어났을까? 지난 8회 엔딩에서는 진정이 이장원 차장검사 살해범이자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