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8.7℃
  • 구름많음강릉 26.0℃
  • 소나기서울 26.3℃
  • 구름많음대전 29.2℃
  • 구름많음대구 29.3℃
  • 구름많음울산 24.1℃
  • 구름많음광주 28.8℃
  • 맑음부산 26.7℃
  • 구름조금고창 28.6℃
  • 구름조금제주 29.8℃
  • 흐림강화 24.2℃
  • 구름많음보은 28.0℃
  • 구름많음금산 28.6℃
  • 구름많음강진군 30.9℃
  • 흐림경주시 26.1℃
  • 구름조금거제 29.2℃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KBS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찬원, 깔끔 하우스X꽉 찬 냉장고 공개 ‘일상도 갓또배기’

 

‘신상출시 편스토랑’ 오늘(6일) 이찬원의 찐 일상이 공개된다.

 

5월 6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는 신입 편셰프 이찬원이 첫 출격한다. 부드러운 외모에 구성진 목소리로 무대를 휘어잡는 트로트 왕자, 재치 있는 입담으로 각종 예능을 종횡무진하는 2022년 대세 등 수많은 수식어를 자랑하는 이찬원의 실제 모습, 27세 자취남의 베일에 싸인 일상이 최초 공개되는 것으로 알려져 방송 전부터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공개된 VCR은 아침에 잠에서 깬 이찬원의 리얼한 모습으로 시작됐다. 멀쩡한 침대를 놔두고 방바닥에서 눈을 뜬 이찬원의 첫 등장은 웃음을 줬다. 이어 이찬원은 눈 뜨자마자 “아침마다 꼭 한다”라며 자신만의 아침 일과를 공개해 관심을 모았다. 이찬원의 아침 일상을 지켜보던 ‘편스토랑’ 출연자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그러나 이찬원의 일상에서 가장 큰 놀라움을 준 것은 주방이었다. 언뜻 보통의 27세 청년의 자취방처럼 심플 그 자체인 이찬원의 집에서 가장 신기한 것이 가득한 곳이었기 때문. 이찬원의 냉장고에는 온갖 식재료와 직접 만든 집반찬들이 빼곡하게 채워져 있었고, 다용도실에서는 흙대파와 흙양파 등이 발견됐다. 또 평소 나물 등을 말려 먹을 때 쓴다는 소쿠리 등도 시선을 강탈했다.

 

이보다 더 놀라운 것은 27세 이찬원의 요리 실력이었다. 집에서 쉬는 날인 만큼 이찬원이 직접 아침밥을 차려먹기로 한 것. 이찬원은 “간단하게 해 먹어야지”라고 되뇐 것과 달리 무려 13첩 밥상을 차려냈다. 평소에도 틈 날 때마다 요리로 힐링한다는 이찬원은 달걀장, 도토리묵을 집에서 만들고 심지어 김치까지 직접 담근다고 밝혀 ‘편스토랑’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어남선생 류수영조차 “엄청나다. 김치를 담가 먹는 27살 남자라니..”라며 혀를 내둘렀다고.

 

각종 방송에 콘서트까지 눈 코 뜰 새 없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지만 자기 자신을 위한 정성스러운 밥상으로 힐링하는 남자, 요리하며 행복해하는 놀라운 27세 자취남 이찬원. 김치까지 담가 먹는 이찬원의 초특급 요리 실력, 어디서도 본 적 없는 그의 찐 일상까지 확인할 수 있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5월 6일 금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SBS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의 변호사 징계위부터 김창완의 후보자 청문회까지 두 개의 판이 움직인다!
‘왜 오수재인가’ 허준호가 두 개의 판을 움직인다. SBS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연출 박수진·김지연, 극본 김지은, 제작 스튜디오S·보미디어) 측은 15회 방송을 앞둔 22일, 오수재(서현진 분)의 변호사 징계위와 백진기(김창완 분)의 후보자 청문회 현장을 공개했다. 최태국(허준호 분)의 포커페이스 뒤에 숨은 속내가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지난 방송에서 최제이(한주현 분)가 친딸이라는 사실을 확인한 오수재는 최태국의 악행에 경멸감을 드러냈다. 그리고 최제이의 출생에 대해 비밀을 유지하는 대가로 아이의 친권과 양육권, TK로펌 대표 변호사 자리를 요구했다. 여기에 오수재는 죽은 박소영(홍지윤 분) 뱃속의 태아와 최태국의 유전자 검사 확인서를 꺼내 들었다. ”이건 제안이 아니에요. 명령이죠“라는 오수재의 한 마디는 이들의 파이널 라운드를 더욱 기대케 했다. 그런 가운데 또다시 오수재와 최태국의 전세가 역전된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변호사 징계위원회에 소환된 오수재의 모습이 담겨있다. 변호사로서 자질과 능력을 두고 심판하는 순간인 만큼 엄중한 분위기 속 그녀의 진지한 표정이 눈길을 끈다. 이것은 사실 최태국이 오수재를 끌어내리기 위해 만든 자리. 감히 자신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