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1.8℃
  • 흐림강릉 24.6℃
  • 서울 24.4℃
  • 흐림대전 26.2℃
  • 대구 25.1℃
  • 흐림울산 23.6℃
  • 광주 22.8℃
  • 흐림부산 23.8℃
  • 흐림고창 23.9℃
  • 구름많음제주 28.5℃
  • 흐림강화 21.5℃
  • 흐림보은 24.2℃
  • 흐림금산 24.0℃
  • 흐림강진군 25.8℃
  • 흐림경주시 23.7℃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닥터로이어' 소지섭X신성록X임수향 ‘첫 호흡부터 완벽, 연기 美쳤다’

 

‘닥터로이어’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2022년 5월 27일 첫 방송되는 MBC 새 금토드라마 ‘닥터로이어’(극본 장홍철/연출 이용석/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몽작소)는 조작된 수술로 모든 걸 빼앗기고 변호사가 된 천재 외과의사와 의료범죄 전담부 검사의 메디컬 서스펜스 법정드라마다. 한 순간도 눈 뗄 수 없는 막강 흡인력의 드라마 탄생을 예고하며 2022년 상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4월 27일 ‘닥터로이어’의 활기찬 출격을 알렸던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현장에는 장홍철 작가, 이용석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과 소지섭, 신성록, 임수향, 이경영, 이주빈, 최재웅 등 주요 역할을 맡은 배우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저마다 캐릭터에 몰입한 배우들의 열정과 에너지가 첫 호흡이라는 사실이 무색할 정도로 완벽했다는 후문이다.

 

먼저 극을 이끌어 갈 소지섭의 압도적인 열연이 돋보였다. 소지섭은 극중 의료소송 전문 변호사가 되어 돌아온 더블보드(두 개의 전문의 자격 보유) 천재 외과의사 한이한 역을 맡았다. 한이한은 휘몰아치는 극 중심에서 롤러코스터 같은 삶을 사는 인물.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오는 소지섭은 강력한 집중력으로 한이한의 치열한 인생을 담아냈다. 이미 철저한 캐릭터 분석을 마친 듯 표정, 말투, 눈빛까지 완벽한 한이한의 모습을 그려낸 소지섭의 저력에 스태프들의 감탄이 이어졌다.

 

신성록의 강력한 존재감도 인상적이었다. 신성록이 분한 제이든 리는 로비와 투자를 전문하는 기업 아너스 핸드의 아시아 지부장이다. 성공과 스릴을 위해서라면 위험에도 기꺼이 몸을 던지는, 길들여질 수 없는 심장에 뜨거운 피가 흐르는 인물이다. 신성록은 자신만의 뚜렷한 색깔로 베일에 싸인 인물 제이든을 매력적으로, 또 특별하게 표현했다. 특히 순식간에 캐릭터에 몰입하는 눈빛과 목소리는 ‘대체불가 배우’ 신성록을 기대하게 했다.

 

임수향은 드라마틱한 연기력으로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임수향이 맡은 금석영은 확고한 신념과 인간미를 동시에 갖춘 서울중앙지검 의료범죄전담부 검사이다. 임수향은 치밀한 캐릭터 분석으로 자신만의 금석영을 구현했다. 폭풍 같은 감정 표현부터 날카로운 카리스마까지 모두 담아내는 임수향의 열연은 듣는 이로 하여금 극에 집중하게 만들었다. 임수향이 ‘닥터로이어’에서는 또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된다.

 

이외에도 이경영, 이주빈, 최재웅, 김호정 등 명품 배우들이 대거 참여해 ‘닥터로이어’에 탄탄함을 더했다. 극의 중심으로 들어온 명품 배우들의 연기 호흡은 흡사 연기 열전과도 같았다. 그야말로 성별 불문, 세대 불문 불꽃 튀는 열연의 장이었다.

 

치열한 몰입과 열연이 가득했던 대본 리딩 현장이었다. 배우들은 대본 리딩 내내 지친 기색 없이 각자 맡은 캐릭터, 극에 몰입해 실제 현장을 방불케 하는 열띤 분위기를 만들었다. 제작진 역시 완성도 높은 작품을 위해 디테일한 노력을 기울였다. 첫 호흡부터 이토록 특별한 열정을 보여준 배우 및 제작진 덕분에 ‘닥터로이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은 수직 상승했다.

 

한편 휘몰아치는 스피드 전개로 2022년 상반기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을 MBC 새 금토드라마 ‘닥터로이어’는 5월 27일 금요일 밤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아는 형님’ 이승엽-박용택-심수창-유희관, 한국 야구 레전드가 벌이는 공포의 마구 대결
전설의 타자 이승엽이 현역 시절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오늘(23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는 한국 야구의 레전드이자 ‘최강야구’ 감독과 선수로 활약 중인 이승엽, 박용택, 심수창, 유희관이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이들은 프로야구 레전드로서 과거 현역 시절의 에피소드는 물론, 은퇴 이후에도 빛나는 뛰어난 야구 실력을 발휘할 예정이다. 이날 이승엽은 101승 투수 유희관의 상징인 ‘느림의 미학’을 언급해 눈길을 끈다. 이승엽은 “현역 시절 유희관의 공을 보면 야구 배트가 나가질 않았다”라고 밝히며 “보통 하나, 둘, 셋하고 카운트를 세면 공이 와야 하는데 안 오더라”라며 당혹스러웠던 당시의 심정을 전한다. 이승엽을 고전하게 했던 예능 새내기 유희관은 강호동 표 애교인 ‘뿌뿌’부터 싸이의 ‘댓댓(That That)’, 아이브의 ‘러브 다이브(Love Dive)’ 커버 댄스까지 선보이며 베테랑급 예능감을 선보인다고. 한편 이승엽, 박용택, 심수창, 유희관은 기상천외한 장치들로 가득한 ‘공포의 마구 대결’에 도전한다. 특히 시야 차단 미러볼, 비눗방울 등 한 치 앞도 안 보이는 극한의 상황이 펼쳐지자 베테랑인 네 사람도 ‘멘붕’에 빠졌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모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