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8.5℃
  • 구름많음강릉 36.2℃
  • 흐림서울 28.5℃
  • 구름많음대전 31.4℃
  • 구름조금대구 33.8℃
  • 구름많음울산 33.2℃
  • 구름많음광주 31.3℃
  • 구름조금부산 31.1℃
  • 구름많음고창 32.0℃
  • 구름조금제주 33.0℃
  • 흐림강화 27.2℃
  • 구름많음보은 30.1℃
  • 구름많음금산 31.5℃
  • 구름많음강진군 31.6℃
  • 구름많음경주시 34.0℃
  • 구름조금거제 30.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영자, 홍진경과 제주 해녀 大변신! '숨겨둔 인어 자태'

 

4월 23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박정규 / 연출 노시용, 윤혜진 / 이하 ‘전참시’) 196회에서는 예능 대세 주우재의 소식인간 일상과 30년지기 찐친 홍진경과 제주도 여행을 떠난 이영자의 특별한 하루가 그려졌다.

 

이영자는 30년지기 찐 절친 홍진경과 제주도 여행에 나섰다. 두 사람은 제주도에 도착한 뒤 시종일관 티격태격해 빅웃음을 유발했다. 그런 와중에 이영자는 제주도 1호 해남에 대해 공부(?)하러 가자고 은근히 먹방을 제안했고, 홍진경은 “식당 가자는 것 아니냐”라며 이를 받아주지 않았다. 결국 해남이 운영하는 해산물 맛집에 도착한 두 사람. 꽃멍게, 돌멍게에 성게알과 문어 숙회, 보말죽까지. 홍진경은 “언니 여기 잘 왔다. 대박이다. 내가 먹어본 멍게 중 제일 맛있다”라며 놀라워했다. 이영자는 돌멍게와 문어 숙회 위에 성게알을 소스처럼 올려 폭풍 흡입했다. “첫입은 바다향, 끝맛은 달달하다”라는 이영자의 후기가 시청자들의 침샘을 한껏 자극했다. 

 

그런가 하면, 홍진경은 이영자에게 “태초의 언니 고향 같은 곳, 언니가 늘 꿈꾸던 곳에 가자”라면서 뭔가를 배우기를 권했다. 알고 보니 이영자와 홍진경이 향한 곳은 해녀의 집이었다. 뒤늦게 상황 파악을 마친 이영자는 잠수복으로 갈아입어야 한다는 사실에 “나한테 맞는 사이즈가 없을 것”이라며 펄쩍 뛰었다. 홍진경은 “언니 지금 너무 지쳐 있다. 산호초의 소리를 들어봐”라며 당황해하는 이영자를 어르고 달랬다.

 

40분에 걸쳐 해녀복으로 갈아입은 이영자는 춤까지 추며 하이 텐션을 발산했다. 뒤이어 이영자는 망설임 없이 입수한 뒤 물 만난 고기처럼 제주도 푸른 바다를 누볐다. 이영자 매니저 송실장은 이영자의 수영 실력에 “선배님이 정말 아름다우시더라”라며 감탄했다. 스킨스쿠버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다는 이영자는 유유히 바닷속을 헤엄치며 인어의 자태를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이영자는 매의 눈으로 뿔소라를 득템해 놀라움을 안겼다. 홍진경 역시 미역과 소라, 군소 채취에 성공했다. 아름다운 자연을 배경으로 펼쳐진 두 사람의 힐링이 시청자들에게도 시원한 감동과 대리만족을 안겼다. 

 

 

한편,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참시' 196회는 전국 기준 4.4%, 수도권 기준 5.0%의 시청률을 기록, 동시간대 예능 프로그램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6.2%까지 올랐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은 2.3%로 같은 시간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수치로 집계됐다. 다음 주에는 이영자와 홍진경의 제주도 힐링기 2탄과 배우 배종옥의 출연이 예고돼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찬원, 인지도 굴욕 ‘깜짝’ 보이스피싱 의심받았다?!
‘신상출시 편스토랑’ 국민아들 이찬원의 수난시대가 웃음을 선사했다. 8월 5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트로트 가수 이찬원과 황윤성의 안동 여행이 이어졌다. 쉴 새 없이 바쁜 스케줄을 소화 중인 두 사람이 오랜만에 함께한 힐링의 순간, 두 사람의 끈끈한 우정이 훈훈함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국민아들로 불리는 이찬원이 예상 못한 인지도 굴욕을 당하며 TV 앞 시청자들의 폭소를 유발했다. 이날 이찬원과 황윤성은 안동 핫 플레이스 월영교를 찾았다. 유유자적 흐르는 낙동강, 그림 같은 월영교, 색색의 초승달 모양 문보트가 어우러진 절경은 감탄을 자아냈다. 이찬원과 황윤성은 설레는 마음으로 문보트에 올랐다. 남자 둘이 온 여행이지만 함께 인증샷을 촬영하기도. 한껏 신난 두 사람은 월영교에 준비된 블루투스 마이크로 즉석에서 구성진 트로트를 부르기 시작했다. 이찬원과 황윤성이 떴다는 소식에 월영교에 모인 시민들은 두 사람이 부른 노래에 행복해했다. 즐거워하는 시민들을 보며 더욱 신난 두 사람은 ‘안동역에서’를 부르며 분위기를 띄웠다. 안동 여행 내내 밝은 인사성과 최고의 팬서비스를 보여준 두 사람의 모습이 훈훈함을 선사했다. 두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