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9.9℃
  • 맑음강릉 19.3℃
  • 맑음서울 19.2℃
  • 맑음대전 19.4℃
  • 맑음대구 18.4℃
  • 맑음울산 15.9℃
  • 맑음광주 19.8℃
  • 맑음부산 15.4℃
  • 맑음고창 16.9℃
  • 맑음제주 16.0℃
  • 맑음강화 15.9℃
  • 맑음보은 17.4℃
  • 맑음금산 18.3℃
  • 맑음강진군 21.1℃
  • 맑음경주시 19.4℃
  • 맑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채널A '쇼윈도:여왕의 집' 이성재X전소민 불륜 목격한 딸 신이준과 대화 포착 ‘감정 최고조’

URL복사

 

지난 12월 28일 방송된 채널A 10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쇼윈도:여왕의 집'(극본 한보경, 박혜영 / 연출 강솔, 박대희 / 제작 ㈜코탑미디어 / 기획 채널A) 10회에서는 한선주(송윤아 분)-신명섭(이성재 분)의 딸 태희(신이준 분)가 신명섭과 윤미라(전소민 분)의 키스를 목격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 폭탄 같은 사건이 앞으로 어떤 전개로 이어질지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런 가운데 ‘쇼윈도:여왕의 집’ 측이 오늘(3일) 11회 방송을 앞두고 한선주와 태희의 대화를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찰나를 담은 스틸컷에서도 느껴지는 모녀의 깊은 감정이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찡하게 만든다.

 

한선주는 신명섭의 불륜을 알고 나서도, 아이들이 받을 상처를 걱정해 이를 공론화시키지 않았다. 특히 지난 10회에서는 윤미라의 계략에 의해 태희가 오히려 자신과 차영훈(김승수 분)의 관계를 의심했음에도 불구하고 참고 넘어간 한선주였다. 그러나 윤미라가 신명섭과 키스하는 모습을 태희에게 의도적으로 보여줌으로써, 이런 한선주의 노력이 물거품이 됐다.

 

공개된 사진 속 한선주는 태희 앞에서만큼은 힘든 기색을 보이지 않으려 미소를 띠고 있다. 그러나 모든 것을 알고 있는 태희는 그런 엄마를 오히려 안쓰럽게 바라본다. 마지막 사진에는 모녀의 뜨거운 포옹이 담겨 있다. 감정이 터진 듯 엄마에게 안긴 태희와, 그런 태희를 세게 끌어안은 한선주. 이에 두 모녀 사이에 어떤 대화가 오간 것인지 궁금증도 증폭된다.

 

이와 관련 ‘쇼윈도:여왕의 집’ 제작진은 “오늘(3일) 방송되는 11회에서 한선주가 감정의 변곡점을 맞이한다. 그동안 계속되는 시련을 혼자 감내하던 한선주였지만, 딸이 힘들어하는 모습은 한선주에게 지금까지와는 또 다른 감정을 겪게 하는 것”이라며 “송윤아와 신이준은 대화 중에 변해가는 감정의 진폭을 세밀하게 그려냈다. 시청자들의 몰입을 이끌어낼 이들의 열연 또한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채널A 10주년 특별기획 '쇼윈도:여왕의 집' 11회는 오늘(3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국내 대표 OTT 플랫폼 '웨이브(wavve)'가 투자에 참여한 '쇼윈도:여왕의 집'은 채널A 방송과 동시에 웨이브에서 만나볼 수 있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붉은 단심' 장혁-박지연, 힘(力) 대 힘(力)이 만났다! 휘몰아치는 사건 예고, 솟구치는 기대감
배우 장혁과 박지연이 ‘붉은 단심’에서 기구한 운명을 그려나간다. 오는 5월 2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연출 유영은/ 극본 박필주/ 제작 지앤지프로덕션)은 살아남기 위해 사랑하는 여자를 내쳐야 하는 왕 이태(이준 분)와 살아남기 위해 중전이 되어야 하는 유정(강한나 분), 정적인 된 그들이 서로의 목에 칼을 겨누며 펼쳐지는 핏빛 정치 로맨스다. 13일(오늘) ‘붉은 단심’ 측은 장혁(박계원 역)과 박지연(최가연 역)의 아찔한 긴장감을 불러일으키는 투 샷 스틸을 공개했다. 장혁은 극 중 집안의 명운을 걸고 반정을 도모한 반정공신의 수장이자 현 조선 최고의 권력자 좌의정 박계원 역을 맡았다. 박지연은 반정공신들의 뒷배이자 그들을 뒷배로 둔 왕실의 웃전 대비 최가연으로 분해 열연을 펼친다. 박계원(장혁 분)과 최가연(박지연 분)은 서로 미래를 꿈꾸던 첫 정인(情人)이었지만, 격변을 겪으면서 가깝고도 먼 사이로 전락한다고 해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미묘한 분위기를 풍긴다. 서로에게 미련이 남은 듯한 장혁과 박지연의 애처로운 눈빛은 먹먹함을 자아낸다. 특히 한곳을 응시하는 이들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