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2.6℃
  • 구름많음강릉 24.3℃
  • 맑음서울 21.4℃
  • 구름조금대전 21.1℃
  • 구름많음대구 22.7℃
  • 흐림울산 21.2℃
  • 흐림광주 22.0℃
  • 구름많음부산 19.8℃
  • 흐림고창 20.1℃
  • 흐림제주 17.3℃
  • 맑음강화 15.7℃
  • 구름많음보은 20.2℃
  • 구름조금금산 20.7℃
  • 흐림강진군 21.7℃
  • 구름많음경주시 24.5℃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JTBC '한 사람만' 김경남 정체 알게 된 안은진의 싸늘한 반응, 이대로 관계 균열?

URL복사

 

‘한 사람만’ 김경남의 실체를 알게 된 안은진이 싸늘하게 식었다. 

 

JTBC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극본 문정민 연출 오현종 제작 키이스트, JTBC스튜디오) 지난 방송에서 표인숙(안은진)은 살인청부업자라는 민우천(김경남)의 어두운 실체를 알게 됐다. 힘들게 그에게 마음의 문을 열었던 만큼, 배신감은 크게 자리 잡았다.

 

어렸을 적 손을 내밀었다가 여러 번 상처 받았던 인숙은 좀처럼 누구에게 곁을 내주지 않았다. 뭔가를 기대하고 바라면 대부분이 ‘똥물’이었다는 걸 알고 있었기에, 괜히 기대했다가 또 한번 상처 받고 싶지 않았다. 하지만 그런 다짐들이 우천 앞에서는 무용지물이 됐다. “그게 어떤 건지 나도 알아. 남들과 발 맞출 수 없다는 것”이라며 인숙의 다친 마음에 깊이 공감하고, “원 밖은 쳐다보지도 않고 원안에서만 꿈틀대는 지렁이처럼 살았어. 그게 안전하니까. 그런데 이제 자꾸 원 밖으로 기어 나가려고 해. 거기 네가 있어서”라며 진심을 내보이자, 인숙은 자꾸만 방심하게 됐다. 

 

그런데 이들의 인연을 이어줬던 하용근(백현진) 살인사건이 예상 밖으로 흘러가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유력 용의자로 경찰이 추적하고 있는 살인청부업자 우천의 꼬리를 잘라내라는 구성파 행동대장 박승선(최영우)의 지시에 흥신소 대표 신태일(안창환)이 모든 상황을 인숙에게 일러주며 자수를 권한 것. 이번에도 자신의 착각이었다고 오해한 인숙의 표정은 싸늘해졌다. “나쁜 새끼”라고 우천에게 생채기를 내기도 했다.

 

둘의 사이가 이렇게 어그러지고 마는 것인지, 시청자들의 애타는 기다림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5회 방송을 앞두고 호스피스 녹색광선 방에서 대면한 두 사람의 스틸컷이 공개됐다. 인숙의 냉랭한 눈빛과, 마치 상처 받은 동물 같은 우천의 슬픈 얼굴이 대비되며 더욱 아릿함을 자아낸다. 5회 예고영상(https://tv.naver.com/v/24322980)에서도 인숙은 “전부 다 거짓말이었네. 왜 그렇게 살았어”라며 우천을 책망하고 있다. 이에 “나는 살 이유가 없었어. 근데 이제 이유가 생겼어”라고 답하는 우천. 이러한 그의 진심이 인숙에게 닿아 다시 관계 회복을 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인숙이 우천의 어두운 실체를 알게 됐다”며, “두 사람의 위태롭게 애틋한 멜로는 어떤 방향으로 흘러 가게 될지 5회 방송에도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키이스트와 JTBC스튜디오가 공동 제작하는 ‘한 사람만’ 5회는 오늘(3일) 월요일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으라차차 내 인생’ 남상지, 서동희의 감정 세밀하게 풀어내… 장면의 몰입력 UP!
‘으라차차 내 인생’ 남상지가 오빠 설정환의 아기를 안고 고모 김희정과 마주한 ‘폭풍전야 긴장감’ 현장이 포착됐다. KBS 1TV 저녁 일일드라마 ‘으라차차 내 인생’(극본 구지원/연출 성준해)은 조카의 엄마가 되기로 선택한 싱글맘, 서동희가 세상을 향해 펼치는 파란만장 고군분투기를 담은 드라마다. 무엇보다 지난 5회에서는 백승주(차민지)의 응급분만 소식을 듣고 서둘러 서울로 향하던 서재석(설정환)이 강차열(양병열), 강성욱(이시강)의 차에 치여 그 자리에서 사망하고 말았다. 서재석의 사망 소식에 할머니 점순(김영옥) 마저 쓰러지고, 결국 서동희(남상지)는 한순간에 오빠와 할머니를 모두 떠나보내게 되면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아이를 낳은 후 남편 서재석의 사망을 알게 된 백승주는 절망적인 현실에 고민하다 서재석의 흔적을 모두 지우는 등 냉정한 태도를 내비쳤다. 급기야 엔딩에서는 외출 후 집에 돌아온 서동희가 방에서 서재석의 아기를 발견하는 모습이 담기면서 긴장감을 드높였다. 이런 가운데 남상지가 아기를 안고 김희정 집을 찾은 ‘폭풍전야 긴장감’ 현장이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극중 고모 서명숙(김희정)으로부터 같이 살자고 제안을 받은 서동희가 서재석의 아기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