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2.9℃
  • 구름많음대전 0.6℃
  • 구름조금대구 -1.6℃
  • 구름조금울산 -0.7℃
  • 흐림광주 0.1℃
  • 맑음부산 0.8℃
  • 흐림고창 -0.8℃
  • 맑음제주 6.4℃
  • 맑음강화 -2.7℃
  • 흐림보은 0.6℃
  • 맑음금산 -2.2℃
  • 맑음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4.4℃
  • 맑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영상

[스타 영상] 박군, 보타이도 멋진 순수 청년 박준우 상사! 신곡 '유턴하지마' 대박 기원 (SBS MTV '더 트롯쇼' 출근길)

URL복사

 

[뉴스인스타 양철수기자]  11월 29일(월) 오전, 경기도 광명시 한 스튜디오에서 진행되는 SBS FiL(MTV) 'The 트롯Show' 녹화를 위해 트로트특전사 박군이 방송국에 도착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뉴스인스타' YouTube 구독! 購讀! subscription! ☞ https://bit.ly/382rlK3


연예&스타

더보기
TV조선 ‘골프왕2’ 멤버들의 2022년 새해 운세가 공개된다!…막내 민호 연애운은?
‘골프왕2’에 다시 보고 싶었던 역대 출연자와 골프 기대주로 이뤄진 ‘명배우 4인방’ 최정윤-명세빈-류진-오대환이 출격해 화끈한 새해 첫 방송의 포문을 연다. TV CHOSUN ‘골프왕2’은 ‘환상의 사령탑 콤비’ 김국진-김미현과 허재-장민호-양세형-민호가 매회 초특급 게스트들과 짜릿한 골프 대결을 펼치며 신선한 재미를 안기는 신개념 스포츠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와 관련 3일(오늘) 방송되는 ‘골프왕2’ 12회에서는 대한민국 최초 PGA투어 우승자 최경주의 제자 최정윤, ‘내숭 골프’의 신기원을 연 명세빈, 아들에게는 타이거우즈 급의 골퍼인 류진, 출연 당시 골프 룰조차 잘 몰랐던 골린이 오대환이 총출동해 새해맞이 역대급 대결을 선사한다. 무엇보다 ‘골프왕’에 첫 출연한 최정윤은 입을 다물지 못하게 만드는 사연들을 공개해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최정윤이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골프를 시작해서 구력이 무려 32년 차라고 전하자, 허재는 “어마어마한데”라며 은근히 신경을 곤두세웠고, 김미현 감독은 “이 정도면 나랑 비슷한데?”라며 놀라워했다. 특히 최정윤은 중학교 시절 골프 프로를 준비했던 적이 있었다며 당시 골프 스승이 대한민국 최초 PGA 투어 우승자이자 코리


영화&공연

더보기
[뉴스 영화픽] 내전으로 인해 공포가 일상이 된 시리아의 아픔을 포착한, 전장의 피아니스트
영화 <전장의 피아니스트>는 실화에서 영감을 받은 이야기로, 아직도 현재 진행형인 시리아 내전의 비극을 더욱 생생하게 전달하는 작품이다. 제73회 칸영화제에 공식 초청되면서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으며 제93회 아카데미시상식 국제장편영화상과 음악상 부문에서 레바논 공식 후보로 선정되어 그 작품성을 입증했다. 여기에 <잉글리쉬 페이션트>로 제69회 아카데미시상식과 제54회 골든글로브시상식 음악상을 동시에 거머쥔 거장 가브리엘 야레가 음악을 맡아 영화의 품격을 한층 더 높였다. 해외 평단에서는 “가장 어두운 곳에 희망의 빛을 비추는 영화”(Variety), “황폐한 전쟁터에서 휴머니즘을 발견하다”(The Wrap), “호소력 짙은 스토리텔링, 내전으로 인해 공포가 일상이 된 시리아의 아픔을 포착하다”(Screen Daily), “갈등의 한복판에서 조용한 저항과 미래에 대한 희망을 이야기하다”(Eye for film) 등 극찬을 쏟아낸 바 있어 예비 관객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영화는 총성과 함께 시작된다. 곧이어 총에 맞은이가 건물 안으로 들어오고 그를 치료하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모여들고 의사인 듯 한 사람이 주인공인 카림(타렉야쿱)에게

라이프

더보기
SK 최태원 회장 “도전정신으로 미래를 앞서가는 새로운 시간의 프론티어가 되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31일 전체 구성원들에게 이메일로 보낸 2022년 신년 인사에서 코로나 팬데믹과 기후 위기 등이 중첩된 경영환경에 대처하기 위해 도전정신으로 충만한 '프런티어(개척자)'가 되자고 밝혔다. 최태원 회장은 신년 인사에서 먼저 어려운 코로나19 여건 속에서도 한 해 SK의 파이낸셜 스토리, 거버넌스 스토리, 글로벌 스토리를 만들어 준 구성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최 회장은 이어 SK의 주요 사업이 글로벌 패권 경쟁의 한복판에 서 있는 현실을 언급한 뒤 '지정학적 갈등이 경제적 발전을 이렇게 위협한 적은 없었던 것 같다'며 '과거 경험에 안주하지 말고 전략적 유연성에 기반해 창조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최 회장은 한층 엄중한 기후 위기의 파고를 넘기 위해 SK가 2030년까지 탄소 2억 톤을 감축한다는 담대한 목표를 세웠음을 상기하면서 'SK는 비즈니스 모델(BM) 혁신을 통해 미래 저탄소 친환경사업을 선도할 것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또 '1년간 대한상의 회장을 맡아 보니 기업이 여전히 국민 눈높이에 닿지 못하고 있음을 깨달았다'며 사회의 지지를 얻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이와 함께 최 회장은 '가장


영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