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2.3℃
  • 맑음강릉 23.2℃
  • 구름많음서울 23.8℃
  • 구름조금대전 23.4℃
  • 맑음대구 25.1℃
  • 구름많음울산 23.4℃
  • 구름조금광주 24.1℃
  • 구름많음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3.1℃
  • 구름조금제주 26.0℃
  • 맑음강화 22.9℃
  • 맑음보은 21.5℃
  • 맑음금산 21.3℃
  • 구름많음강진군 21.8℃
  • 구름조금경주시 23.4℃
  • 구름많음거제 23.8℃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티빙 오리지널 ‘해피니스’ 박형식, 감염병 사태 속 한효주를 향한 ‘사랑과 정의’

 

‘해피니스’ 박형식이 한효주를 지키겠다는 마음을 다잡았다.

 

11월 26일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해피니스’(극본 한상운/연출 안길호) 7회에서는 윤새봄(한효주 분)을 지키기 위해 필사적인 정이현(박형식 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은 수상한 남자 1501호 김세훈(한준우 분)을 의심하는 정이현 모습에서 출발했다. 앞서 김세훈이 ‘광인병’(리타 바이러스)을 유발하는 약 ‘넥스트’를 다른 헬스 트레이너에게 제안받는 모습을 목격했다는 헬스 트레이너 김승범(주종혁 분). 이를 전해 들은 정이현은 곧바로 김세훈을 찾았다. 윤새봄을 지키기 위해서였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위급 상황은 발생하지 않았다. 단순한 오해였던 것. 오히려 진짜 위급 상황은 다른 곳에서 발생했다. ‘광인병’에 감염된 102동 주민(정민성 분)을 발견한 정이현과 윤새봄. 102도 주민을 101동 건물 밖으로 내보낸 두 사람은 곧장 피트니스 센터로 향했다. 김승범은 갈증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정이현과 윤새봄을 공격하기 시작했다. 이때 등장한 한태석(조우진 분)은 김승범을 향해 총격을 가했다. 결국 김승범은 사망했다. 정이현은 그런 그를 안타까워했다.

 

그리고는 이런 상황을 만든 302호 김동현(강한샘 분)과 마트 아르바이트생 이보람(한다솔 분)을 찾았다. 102동 주민이 건물에 출입하게 된 배경은 휴대폰에 집착하는 김동현 때문이었다. 정이현은 화를 겨우 억눌렀다.

 

이어 한태석을 찾은 정이현. 갑자기 아파트에 나타난 배경을 따져 물었다. 한태석은 윤새봄에게서 새로운 항체가 발견됐음을 알렸고, 윤새봄이 ‘광인병’ 사태를 막을 열쇠가 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이 말은 곧 윤새봄이 필요하다는 이야기. 다시 피트니스센터를 찾은 정이현은 사라진 김승범 시신을 확인하기 위해 CCTV 영상을 확인했고, 그 과정에서 한태석 진짜 목적이 윤새봄임을 알았다. 이내 곧장 한태석 추격에 나선 정이현. 달리는 차를 막아섰고, 한태석을 향해 총을 겨눴다.

 

다행히 상황은 일단락됐고, 정이현은 한태석에게 제안했다. 윤새봄을 지킬 수 있도록 무기를 내어달라고. 윤새봄을 지켜야 한다는 정이현 사명감은 더욱 커졌다. 그리고 이런 정이현을 연기한 박형식은 더 짙은 눈빛으로 캐릭터에 몰입했다. 좋아하는 이를 향한 애틋한 눈빛부터 그녀를 지켜야 한다는 거친 카리스마까지 오롯이 표현하며 더 없이 매력적인 정이현을 완성해나가는 중이다. 덕분에 박형식 열연은 ‘해피니스’ 시청에 몰입도 높인다.

 

한편 박형식이 활약 중인 ‘해피니스’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40분 티빙과 tvN에서 공개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JTBC '모범형사2' 손현주는 사십춘기+갱년기 앓는 중! 그럼에도 강력계 형사로 남아야 하는 이유
‘모범형사2’에서 사십춘기와 갱년기를 앓고 있는 손현주에게 범죄 피해자 가족들이 ‘약’이 되는 과정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적셨다. JTBC 토일드라마 ‘모범형사2’(연출 조남국, 극본 최진원, 제작 블러썸스토리, SLL) 강도창(손현주)은 강력계밥만 20년 넘게 먹은 인천서부서 강력2팀 경사다. 뼛속 깊이 형사의 핏줄이 흐르는 그는 경찰서 내부에서 엉덩이 붙이고 앉아 있는 것보다 밖에서 뛰는 게 몸이 더 편했고, 심지어는 범인을 잡겠다는 일념 하나로 결혼식 중간에 뛰쳐나와 신부에게 상처를 주고 파혼을 당했다. 하지만 결코 후회하지 않았다. 오히려 범인 잡아서 피해 가족들 다 마음 편해진 걸로 만족했다. 그게 “형사 강도창”이었다. 그런데 요즘 강도창의 마음은 괴롭다. 지난 시즌, 자신이 잡은 이대철이 진범이 아니라는 걸 뒤늦게나마 밝혀냈지만, 사형집행을 막지 못하면서 비롯된 트라우마였다. 그래서 그 후 범인을 잡을 때마다 자신이 잡은 범인이 진범이 맞는지에 대한 의심이 꼬리에 꼬리를 물었고, 천직이라고 생각했던 형사도 이젠 “나랑 더럽게 안 맞는다”라며 중년의 질풍노도를 겪고 있다. 아이러니컬하게도 그런 강도창에게 ‘약’을 처방한 건 피해자 가족들이었다. 내근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