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7.2℃
  • 맑음강릉 20.5℃
  • 구름많음서울 18.9℃
  • 맑음대전 20.4℃
  • 구름조금대구 21.2℃
  • 구름조금울산 17.8℃
  • 구름많음광주 18.8℃
  • 구름조금부산 16.6℃
  • 구름많음고창 15.4℃
  • 구름많음제주 15.6℃
  • 맑음강화 11.8℃
  • 맑음보은 19.0℃
  • 구름조금금산 18.4℃
  • 구름많음강진군 18.3℃
  • 맑음경주시 21.6℃
  • 구름많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 네이버TV
  • 유튜브
  • 트위터
  • 페이스북

OCN ‘키마이라’ 수현의 집까지 쫓아온 폭파범! 눈앞에 닥친 위기상황!

URL복사

 

‘키마이라’ 수현이 폭파범에게 위협 당하고 있다.


OCN 토일드라마 ‘키마이라’가 오늘(27일) 9화 방송을 앞두고 겁에 질린 수현과 그녀를 위협하고 있는 폭파범 이규복(강상구 역)의 사진을 공개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키마이라’는 강력계 형사 재환(박해수 분), 프로파일러 유진(수현 분), 외과의사 중엽(이희준 분)이 각자 다른 목적으로 35년 만에 다시 시작된 연쇄폭발 살인사건, 일명 ‘키마이라’의 진실을 쫓는 내용을 담은 추적 스릴러다.

 

이날 공개된 사진은 한 치도 예상할 수 없는 위기 상황 속에서 폭파범을 노려보고 있는 수현과 핸드폰을 꼭 쥐고 흥미로운 표정을 짓고 있는 이규복의 모습이 담겨 있어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또한 자신을 소방관이라고 속이며 수현에게 접근했던 이규복은 서륜 그룹 신사옥 건설 현장을 폭파시킨 뒤 스스로 ‘키마이라’라고 주장해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뿐만 아니라 이규복은 수현의 집까지 쫓아와 폭발물을 연상시키는 물건으로 그녀를 위협하고 있어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뛰어난 분석력과 신중함으로 특수부대 출신 이희준과의 치열한 신경전에서도 밀리지 않고 당당하게 맞선 수현이 과연 이 위기 상황을 어떻게 넘길 수 있을 것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흥미로운 스토리와 빠른 전개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는 ‘키마이라’는 오늘(27일) 밤 10시 30분 OCN에서 방송된다.


연예&스타

더보기
KBS '복면가왕' 복면가수 무대에 이윤석 광기 어린 ‘흥분’ “최고의 몰입감을 줬다!”
오늘 저녁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는 4연승 가왕 ‘작은 아씨들’과 복면가수 4인의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솔로곡 데스매치가 공개된다. 오늘 ‘복면가왕’에서는 한 치의 양보 없는 ‘창과 방패의 대결’이 시작된다. 바로 가왕 ‘작은 아씨들’과 도전자 복면가수의 역대급 가왕전이 펼쳐지는 것. 두 사람은 막상막하 가창력으로 명승부를 선보이는데, 가왕전을 지켜본 판정단들의 의견 역시 분분했다. 윤상은 “오늘 공성전이 펼쳐지는 기분이었다. 과연 누가 왕좌를 차지할지 굉장히 궁금하다”라며 가왕전을 지켜본 소감을 전하고, ‘3연승 가왕’ 유미 역시 “오늘은 정말 매 라운드마다 접전이어서 고민이 많이 된다”라고 의견을 보탠다. 과연 초박빙 승부 끝에 황금가면을 거머쥘 주인공은 누가 될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이윤석의 ‘광기’를 폭발시킨 복면가수가 등장한다. 한 복면가수의 무대 후, 잔뜩 상기된 채 이윤석은 “정말 최고의 몰입감을 준 무대였다”라며 찬사를 아끼지 않는데. 이를 지켜보던 윤형빈은 “이윤석 씨의 눈빛이 이상하다. 마치 광신도 같다”라고 말해 판정단을 폭소케 한다. 이에 이윤석은 “제가 1년에 한 번 광기가 오는데, 오늘이 바로 그날이다!”라며 흥분을 쉽


영화&공연

더보기

라이프

더보기


영상

더보기